명당

최근 수정 시각:

1. 풍수지리2. 좋은 자리

1. 풍수지리[편집]

있긴 있다는데 내 조상은 묘 쓰지 못한 곳.

일단 풍수지리설에 따르면 기운이 솟아나는 곳에 무덤을 쓰거나 집을 지으면 집안에 복이 온다고 한다. 야사나 민담에는 온갖 억지에 가까운 방법으로 명당에 묘를 써서 후손이 장군이 되거나 정승이 되거나 심지어는 왕이 되는 이야기가 넘쳐난다. 하지만 복이 오는 기준이 좀 애매한데, 묘를 쓴 사람(주로 고인의 아들)이 복을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손자가 받거나 가끔은 X대 후손이 받는다는 이야기도 있다.

명당에도 두 종류가 있는데, 양택[1]과 음택 [2]이다.
대표적인 예를 들면, 고려의 태조인 왕건은 왕건의 아버지가 양택으로 왕의 기운이 나는 자리를 받았다 전해지고,
조선의 태조인 이성계는 본인이 자신이 아버지의 묫자리를 왕의 자리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살아서나 죽어서나 명당자리를 차지하려는 인간 모두의 갈망으로 인하여 사회적인 문제가 일어난 경우를 역사상 많이 볼 수 있는데, 이 중에서도 특히 국가를 새로 세울 때 풍수지리설에 입각하여 명당자리에 도읍을 정하였던 예가 고려의 개경(開京) 정도(定都)와 조선의 한양 천도이다. 이 경우 명당은 도성 안을 가리키는데, 땅을 보는 범위에 따라 명당의 범위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가장 가까운 예를 들어보면, 대통령 선거때 몇몇 후보에 대해서 이미 돌아가신지 오래된 부모의 무덤을 굳이 거액을 들여 이장한것에 대해 공격하는 케이스가 몇번 있었는데, 이걸 상대후보와 지관[3]들은 풍수지리상 명당에 부모 묫자리를 써서 대통령 되려고 한거 아니냐는 식으로 본 것이다. 물론 본인들은 명당에 묫자리 쓴게 아니라고 극구 부인하지만 지관중 어느 누구도 믿지 않는다. 심지어 교회다닌다는 사람조차도 명당자리 썼다는 의혹이 있었다! 풍수지리상 명당이라는 자리에 아버지를 무덤을 이장했지만 미신행위는 하지 않았습니다

2. 좋은 자리[편집]

풍수지리의 명당에서 영향을 받아 말 그대로 뭔가 하기에 좋은 자리를 흔히 일컫는다.

  • 장사하기 좋은 유동인구 넘치는 곳.

  • 야외로 놀러가면 그늘지고 경치 좋은 곳.

  • 영화를 관람할 때, IMAX처럼 화면이 너무 커서 좌우 각도와 거리에 따라 쾌적한 관람이 좌우되는 경우 가장 관람하기 좋은 곳.

  • 게임에서도 RPG의 경우 노가다 뛰면서 렙업하기 좋은 곳이나, FPS의 경우 적을 들키지 않고 저격하기 좋은 곳 등을 부르는데 흔히 쓰인다[4].

  • 대중교통에서 넓은 창가 or 공간이 넓은 곳.

[1] 집의 위치와 형태, 마을의 구조 등 사람이 실제로 살아가는 전반적인 부분[2] 무덤을 두는 자리(묫자리)와 그 주변에 배치하는 석상등 실생활과 관련없는 부분[3] 풍수지리를 연구하는 사람을 지관이라고 부른다[4]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의 경우는 좀비전에서 좀비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곳을 말한다. 근데 이 게임은 워낙 버그와 핵이 판을 치는 관계로, 언뜻 보기엔 명당이 없어보이는 맵에서도 유저들이 찾을 수 있는 명당은 다 찾아서 버티기 일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