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메피스토펠레스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net.lib.byu.edu/mephisto.jpg

Mephistopheles

1. 개요2. 괴테의 희곡 파우스트3. 기타

1. 개요[편집]

파우스트 전설에 등장하는 악마. 낭만주의적 악마의 대표격.

보통 쓰는 '메피스토'는 이 '메피스토펠레스'를 줄인 말이다.

이름의 의미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는데, 히브리어로 해석할 경우 מֵפִיץ(메피스), "퍼뜨리는 자"와 ט֫פֶל שֶׁ֫קֶר(토펠 세커), "거짓말쟁이"의 합성어로 추측되며, 히랍어로 해석할 경우 μή(메, "아니다") + φῶς(포스, "빛") + φιλι(필리스, "사랑") = 메포스필리스("빛을 사랑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추측한다. 히랍어 해석은 재미있는 점이 "빛"의 의미가 중의적이라는 것으로, 얼핏 생각하면 빛이 신을 의미한다고 이해되지만 사실 히랍어의 포스, 즉 포스포로스는 라틴어의 루시퍼에 해당하는 단어이기도 하다. 즉 "루시퍼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의미도 된다. 메피스토펠레스 자신도 파우스트 박사처럼 악마와의 내기에서 패배하여 악마(루시퍼)를 섬겨야 하는 존재로 해석되기도 하므로(크리스토퍼 말로우 판), 의미 있는 이름인 셈.

물론 그런 의미 없이 그냥 고유명사일 수도 있다. 애당초 메피스토펠레스는 괴테 본인이 지은 이름이 아니며, 괴테가 읽은 요한 파우스트 이야기책(volksbuch)에 등장하는 메피스토필레스라는 캐릭터를 괴테가 재해석한 것이다. 그 외에도 메피스토필레스는 구전 등에 자주 등장하는 캐릭터였으며, 셰익스피어의 희곡인 "윈저의 쾌활한 여인들"(1602년작)에도 메피스토필레스라는 이름이 언급된다.

2. 괴테의 희곡 파우스트[편집]

당시 인간들 사이에 퍼져 있던 모든 지식을 깨우치고 허무해하는 파우스트에게 검은 푸들의 모습으로 접근해 그와 계약을 맺는다.[1] 계약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 메피스토는 파우스트에게 모든 종류의 쾌락을 제공하며, 파우스트가 "순간이여 멈추어라! 너 참 아름답구나!"[2]라고 하는 순간 그의 영혼을 빼앗는 것. 서론 부분에서 언급되지만 이는 과의 내기로서, '순간이여 멈추어라'라는 말은 진리에 대한 끝없이 계속될 탐구를 포기하고 현재의 쾌락을 선택하는 타락을 의미한다. 물론 파우스트를 타락시키면 메피스토의 승리였다.

이후 파우스트를 회춘도 시켜주고, 악마와 마녀의 파티인 발푸르기스의 밤에도 초대하며, 심지어 그리스 신화의 유명한 미인인 헬레네와 결혼도 시켜준다. 결국 파우스트는 지상 낙원을 목표로 한 영지를 건설하면서 "순간이여 멈추어라! 너 참 아름답구나!"라는 대사를 하고, 메피스토는 계약에 따라 그의 영혼을 가져가려고 하지만...

파우스트가 진심으로 사랑했던 순수한 여인 그레트헨에 의해 파우스트의 죄 역시 용서받은 덕에 천사들이 그의 영혼을 구출하러 온다. 메피스토는 천사들에 대항해 끝까지 발악하나 천사들의 미모에 취해 발정하는 바람에(...) 그 사이에 파우스트의 영혼을 빼앗긴다. 이후 불평을 토로하면서도 얌전히 귀환. 악마도 남자는 남자니깐(...) 참고로, 이때 발정한 상대는 소년이다...

사실 신이 파우스트의 영혼을 구한 것은 그레트헨 때문이기도 하지만, 메피스토텔레스와의 계약 내용이 실제로는 만족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정확하게 말하면 파우스트는 그의 목표가 이루어지면 그 때야말로 "순간이여 멈추어라! 너 참 아름답구나!"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기 때문이다. 즉 파우스트의 말은 여전히 미래을 추구하는 것이며 현재의 쾌락을 선택한 것이 아니다. 메피스토는 '파우스트가 어떤 의미로건 정해진 말을 했으므로 계약의 내용이 충족되었다'고 생각했지만, 신 쪽에서는 이를 인정하지 않은 것.

3. 기타[편집]

사실 메피스토의 정체는 '사탄'이며 이는 파우스트에게 젊음의 묘약을 만들어주는 마녀를 통해 밝혀진다. 또한 파우스트의 전반적인 구조는 구약의 욥기를 따르고 있는데 욥기에서도 신과 내기하며 인간을 타락시키는 존재는 사탄이었다.

사탄이 야훼께 아뢰었다.
"욥이 어찌 까닭 없이 하느님을 두려워하겠습니까? 당신께서 친히 그와 그의 집과 그의 소유를 울타리로 감싸주시지 않으셨습니까? 그가 손으로 하는 모든 일에 복을 내려주셨고 그의 가축을 땅 위에 번성하게 해주시지 않으셨습니까? 이제 손을 들어 그의 모든 소유를 쳐보십시오. 그는 반드시 당신께 면전에서 욕을 할 것입니다."


구약성경 욥기 1장 9-11절 (공동번역) 야훼를 상대로 내기를 거는 패기쩌는 사탄


작중에서 이 녀석에 대한 평가는 의심의 여지 없는 사기꾼이므로 진짜 사탄의 이름을 도용했을 뿐인 하급 악마라고 해도 이상할 건 없다'는 주장이 있으나, 작중 신과의 내기 장면에서 미카엘, 가브리엘, 라파엘이 신과 함께 있으며 신을 찬양할 때 겁없이 대화에 끼어들고, 신과 당당한 태도로 대화를 진행하였음을 보면 이들과 견줄 수 있을 정도의 대악마일 것이라는 점을 짐작할 수 있다.

다만 파우스트가 메피스토를 자신에게 봉사하려 하지만 이미 루시퍼에게 종속된 지라 안된다는 판본[3]도 있으므로 이 악마의 정체는 불분명하다. 이 경우 루시퍼보다 직위가 낮다고 볼 수 있지만 루시퍼의 계급을 생각하면 루시퍼보다 직위가 높은 악마가 있는게 이상하다(...) 다만 이 판본에서 루시퍼가 나중에 파우스트의 영혼을 가지러 올때[4] 바알제불과 메피스토를 데려오는 걸로 보아 이 판본에서도 나름 계급이 높은 악마로 해석될 여지도 있다. 그도 아니면 별들 사이에 낀 일반병 신세가 되는거고

재미있는 점은 괴테 자신은 메피스토펠레스가 사탄이 아니라는 설정도 갖고 있었다는 것. 파우스트의 Walpurgisnacht 부분은 출판된 판본과 출판되지 않은 판본이 있는데, 출판되지 않은 판본에서는 메피스토펠레스와 사탄이 서로 다른 캐릭터로 함께 등장한다.

노빈손 시리즈에서는 학교도 세웠다더라

[1] 이 때 자기가 실수로 들어온 것처럼 가장하여 들어올 때는 자유지만 나갈 때는 제한을 받는다는 대사를 친다.[2] 표현이 조금 어색하게 들릴 수도 있는데, 서구권에선 '시간'과 '순간'이 같은 단어로 표기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3] 1604년 크리스토퍼 말로의 판본[4] 이 판본에선 메피스토를 메신저 삼아 루시퍼와 계약을 맺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