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데타시 메데타시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상세3. 사용 예

1. 개요[편집]

めでたしめでたし。

보통 일본 전래동화의 마지막에 쓰이는 단어로, 두 번 연이어 사용하는 것이 포인트. 해피엔딩~ 해피엔딩~ 으로 쓰는 경우도 있다. 한국에서 쓰이는 그리고 모두 행복하게 살았답니다의 일본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2. 상세[편집]

15초 동화 시리즈 각 편 마지막마다 들어가는 문구이기도 하다. 해피 엔딩이 아닌 동화에서도 무조건 들어갔다. 자막에서는 "경사로세 경사로세"로 번역되었다.

넷상에선 모든 것이 잘되었다는 의미로 쓰기보다는 과정은 어찌됐든 결과만 좋으면 장땡 이라는 느낌으로 약간 풍자하듯 쓰인다. 한국으로 치면 XX하면 어떠냐 경제만 살리면 그만이지라든가 야! 신난다~와 비슷한 쓰임새. 그런 고로 2ch 같은 곳에서 영향을 받는 커뮤니티에서 많이 쓰인다.

보통 사람들은 당연히(...) 대부분 못 알아듣는 경우가 많으니 오덕 커뮤니티가 아니고서야 사용 빈도는 많지 않다. 이를 한국어로 직역하면 경사났네 경사났어가 되는데, 이 말의 유래(?)[1]는 1980년대 중반 KBS에서 방영된 주말 코미디 프로그램인 유머 일번지의 한 코너였던 변방의 북소리다. 이 코너에서 군졸들이 좋지 않은 소식[2]에도 무턱대고 "경사났네~! 경사났어~!"를 외치며 장군임하룡의 속을 뒤집어 놓곤 했는데, 이것이 유행어가 되면서 당시 전국의 국딩들이 건수만 있으면 바로 경사났네를 외치는 통에 선생님과 부모님들 또한 속이 뒤집어졌다고 한다. 다만 당시에는 함부로 이랬다가는 사랑의 매(...)로 쳐맞을 수 있었기에 요즘 초딩들처럼 마구잡이로 남발하진 않았다. 2000년대 초 시트콤 세친구에서는 정신과 의사 정웅인이 일종의 썰렁개그 컨셉으로 종종 선보였다. 덩실덩실 어깨춤을 추며.

나무위키에서는 등장인물 설명 문서에서 간간히 보이는 편인데, 그냥 "잘된 듯"이라고 정리해도 될 것을 굳이 "메데타시 메데타시"라고 사족을 붙이는 경우가 많다.

3. 사용 예[편집]

  • 동방지령전의 스태프롤과 마리사/파츄리 엑스트라 엔딩에도 나와서 동방을 좀 해본 사람이라면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동방성련선 스태프롤에도 나왔다.

  • 일본의 음악 그룹 사운드 호라이즌이 2004년에 발매한 1집 리뉴얼 동인앨범 Chronicle 2nd의 11번째 트랙 書の囁き(책의 속삭임)에서 크로니카가 마지막으로 '메데타시 메데타시'라고 말하고 끝낸다. 들어보면 어디가 메데타시인가 싶지만서도(...) 내용이 대략 "님이 운명에서 벗어나려고 해도 무다무다임요" 정도.

  • 크레용 신짱에서 짱구가 이 말을 할 때 "데메타시 데메타시" 라고 말한다. 사실 크레용 신짱 내에서는 이런 종류의 말실수 개그가 많다.

  • 에빌리오스 시리즈의 악의 딸 소설 1권 황의 클로튀르에서 서장을 여는 유키나 프리지스의 프리지스 동화가 '메데타시 메데타시'라고 끝난다. 정발본에서는 '경사로세 경사로세'

  • 유희왕 시리즈는 스토리 중후반이 길을 잃고 헤매는 경우가 많지만 어찌저찌 수습하고 엔딩은 감동적으로 끝내는 것이 전통이 되어있을 정도다. 이는 유희왕 ARC-V가 길을 잃고 헤매다가 결국 자폭해버려서 거센 비난을 받게 되고 이와 함께 기존의 기승병결(...)식 전개가 재발굴된 덕분.


[1] 물론 정황상 본 문서를 한국식으로 어레인지 했을 가능성이 높다.[2] 오랑캐가 쳐들어온답니다! 라는 소식이나 특별감사로 감봉당했답니다! 이런 소식.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