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던구스 플래처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pm1.narvii.com/c22cccb81e292dcc896d3e1c3b83030939a3f314_hq.jpg
Mundungus Fletcher

해리 포터 시리즈의 등장 인물. 애칭은 이름의 가운데에서 따온 'Dung'. 한국판 김혜원 번역에서는 '문둥구스'로 등장.

첫등장은 2편으로, 아서 위즐리 등 뒤에서 마법을 쓸려고 했다. 그 다음 4편에서 죽먹자때문에 자기 호화스러운 텐트가 부서졌다고 마법부에 수리 또는 보상을 해달라며 호울러를 보냈다. 사실은 그냥 맨바닥에서 잤었다고 한다.

불사조 기사단의 멤버. 온갖 사기와 불법 행위를 저지르는 인물이지만, 알버스 덤블도어가 도와준 적이 있기에 덤블도어에게 충성한다. 음지의 일에 관해서는 빠삭하기에 상당히 유용하지만, 상당히 겁이 많고 이기적이라 완전히 신뢰하기는 힘든 인물. 그래도 불사조 기사단의 다른 겁많고 이기적인 사람에 비하면 성자다.[1] 자신의 각종 범법행위를 늘어놓아 위즐리 가 형제들에게는 어느 정도 인기가 있고 특히 조지와 프레드는 그에게 각종 사업수단[2]을 거래하면서 꽤 깊은 관계를 가지고 있지만 몰리 위즐리는 이 양반을 무척이나 혐오한다.[3] 당연한게 훔친 물건 팔고 하는 범죄자니...

5권에서 해리를 감시하다 돈이 생기는 일이 있다는 걸 알자 바로 자리를 떠버렸고, 덕분에 해리가 패트로누스 마법을 쓰고 청문회로 불려가는 결과를 낳고 본인도 피그 할머니에게 비오는 날 먼지나게 두들겨 맞는다. 블랙 가의 집을 청소할 때도 꾸준히 물건을 훔쳤지만, 시리우스는 자신의 집안 자체를 혐오했기에 알면서도 방관한 듯하다. 그래도 옷에 목이 졸려 죽을 뻔한 론을 구해 몰리에게 약간의 점수를 따기도 했다.

6권에서는 인페리우스로 변장하고 강도짓을 하다가 체포되어 아즈카반에 갇혔다고 한다. 그전에 계속 상속되어 해리의 소유가 된 블랙가 유산들을 훔치다가 호그스미드에서 해리에게 걸려 한대 맞을뻔 했지만 겨우겨우 튄다. 7권에서 7인의 해리 작전에 참가한 걸 보면 풀려난 듯.

7권의 해리 호위 작전 때 매드아이 무디에게 배정되었지만, 볼드모트가 쫓아오자 바로 겁을 먹고 도망갔다. 덕분에 무디는 볼드모트에게 살해 당한다. 사실 있었어도 큰 차이야 없었겠지만. 나중에 호크룩스를 찾던 해리가 크리처에게 먼던구스가 슬리데린의 로켓을 훔쳤다는 사실을 듣고 잡아오라고 명령하자, 며칠 동안 도망다니다 결국 붙잡혀 끌려왔다. 이때 크리처는 구리 냄비를 든 채로 먼던구스를 공격해도 되냐고 물었고 해리는 지금은 안 되지만 먼던구스가 저지른 짓에 따라선 그런 영광을 누리게 해주겠다고 말한다. 6권에서 먼던구스가 시리우스의 재산(상속받았으니 이제 해리의 재산이다.)을 훔쳐갔다는 것 때문에 해리는 그를 굉장히 혐오하고 있었다. 그리고 돌로레스 엄브릿지에게 호크룩스를 넘겼다는 사실을 실토함으로서 결국 해리 일행이 마법부 안으로 침투하게 한다. 소설에서는 '누군지는 모르지만 두꺼비같이 생긴 여자'라고 하고 해리 일행이 누군지 알아채지만 영화판에서는 엄브릿지가 소설에 비해 확실히 외모가 상향된 편이라 예언자 일보에 나온 사진을 가리키는 것으로 각색되었다. 이 뒤론 불사조 기사단에서 제명당한건지 이 이후 등장은 없다.

참고로 이 7인의 해리 변장 작전은 이 자가 제안한것이다. 더 정확하게는 스포일러가 저주를 건뒤 7인의 해리 작전을 지시해준 걸 그대로 말한것.

해리가 마법세계에서 유명하다보니 호그와트 입학 전에도 길에서 그를 알아본 마녀나 마법사들이 인사를 청하는 일이 간혹 있었는데, 먼던구스도 그 중 하나.

영화판에선 등장이 없다가 7편이 되서야 땅딸막한 대머리 아저씨로 나온다. 1부에서 무디를 포함한 기사단원들과 함께 해리를 버로우까지 호위하는 역할로 첫 등장하는데, 소설과는 달리 해리와는 첫 만남이었기 때문에 자신을 소개하며 너의 팬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추가되었다. 이후에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훔친 로켓으로 인해 크리처와 도비에게 붙잡혀 와서 해리에게 추궁을 당한다. 로켓에 대해 실토하면서 퇴장하는 소설판과는 달리 영화판에서는 전쟁에도 참가하는 모양인데, 사망자들의 시신을 옮기는 장면에서 위즐리 일가 근처에 앉아 있는 대머리 남자가 먼던구스로 추측이 된다.

[1] 최소한 먼던구스는 불사조 기사단을 배신하는 짓은 하지 않았다.[2] C등급 거래 금지 품목 베네무스 텐타큘라의 씨앗 등. 여담으로 텐타큘라 씨앗을 거래할 때 쌍둥이들은 10갈레온을 부르지만 먼던구스는 구하는데 고생한 인건비도 붙혀서 20갈레온 이하로는 꿈도 꾸지 말라는 입장이었는데, 해리가 위즐리 부인과 무디가 혹시라도 보면 일 난다고 지나가는 말로 언급해서 10갈레온으로 합의를 본다. 당연히 쌍둥이들은 싱글벙글.[3] 애초에 mundungus가 영어로 쓰레기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