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검은색

최근 수정 시각:

Black Hair

파일:external/cdn.shopify.com/Jade-154_1024x1024.jpg

파일:external/cdn.shopify.com/clip-in-hair-extensions-1-8_1024x1024.jpg

흑발의 아시아인, 백인.[1]


1. 설명2. 현실의 흑발3. 창작물의 흑발
3.1. 의외로 드문 설정3.2. 이미지 및 조합
4. 흑발 캐릭터

1. 설명[편집]

흑발(黑髪).

검은색 머리. 사람의 머리색 중에서 가장 보편적이다. 한국, 일본, 중국에서의 전통적인 미인들은 흑발하얀 피부로 표현된다. 머리카락이 가늘면 햇빛에 비추었을 때 갈색으로 보인다.

2. 현실의 흑발[편집]

지구상 거의 모든 지역과 민족에서 분포하므로, 1위다.[2] 이것은 본래 아프리카에서 기원한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의 모발의 색깔이 검은색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다.

동아시아 권에서는 흑발이 인간의 보편적인 머리색으로 인식되어 왔으며, 옛부터 동양 미인의 조건으로도 빠지지 않는다.

흑발은 특히 아시아, 남유럽, 남미, 아프리카 에서 흔하다. 또한 아일랜드인과 웨일스 인들도 흑발이 많은 편이다. 영국뿐 아니라 중부유럽동유럽의 일부 지역에서도 역시 많다.# 미국 백인들 중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흑발은 어느 대륙을 가도 볼 수 있는 머리색으로 금발을 서양인의 전형적인 머리색으로 생각하고, 그렇지 않은 서양인의 머리색을 드물게 보는 경향이 있는데 사실 서양인들 중에서도 흑발은 많다. 다만 구미 지역의 경우 확실히 더 다양한 색깔의 머리색을 가진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고 그 중 일부 지역은 금발 비율이 높다는 것이지 그렇다고 흑발의 숫자가 적다는 의미가 아니다.

물론 흑발이라고 해서 다 같지는 않으며, 사람이나 지역마다 짙고 옅음의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더 구체적으로 볼 경우 고동색이라고 말할 수 있는 머리색도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검은색깔의 머리색이면 다 흑발로 본다.

나이가 들면 회색으로 변하며 급기야 나중에는 백발로 변하기도 한다.

소설가 모리미 토미히코흑발 머리의 아가씨에 대한 집착이 대단하다.

SKE48NMB48에서는 염색이 금지라 모두 흑발이다. NMB48의 데뷔곡이 "절멸! 흑발소녀"일 정도. AKB48도 염색은 금지였으나 첫 번째 예외였던 이타노 토모미를 시작으로 이제는 하고 싶다면 하게 내버려두는 듯.

상대적으로, 한국에서는 여성 방송인들 상당수가 어느 정도 염색을 하고 있다. 특히 이미지 설정이 중요한 가수라면 펌과 함께 기본적으로 갈색 이상은 대부분 하고 있다. 예외라면 배역이 존재하는 여배우들 정도.

사실상 젊은층의 여성들이나 남성들은 거의 필수적으로 염색을 하기 때문에 번화가로 나가면 오히려 흑발 머리가 희소성이 있는 현상이 있다.

외국에 사는 한국인이나, 한국계 외국인들을 부르는 명칭으로 '검은머리 외국인'이라는 표현이 있다. 이 표현의 유래는 원정출산 등으로 외국 국적을 따서, 병역 의무 등 의무는 회피하면서 탈세나 범죄 등 불법을 저지르며 국내에 거주하는 부류를 지칭하는 표현이다.

3. 창작물의 흑발[편집]

3.1. 의외로 드문 설정[편집]

일본의 만화,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등의 창작물에서는 생각보다 흑발 캐릭터가 드문 편이다. 흑발을 사용할 경우 캐릭터가 너무 차가워 보이고, 개성이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미인 캐릭터는 대부분 머리색으로 구분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드물다는 것은 동양에서 대다수가 흑발인 현실과 대비해서 비율상으로 적다는 것이지 절대적인 개체수가 적다는 것은 아니다. 흑발 캐릭터 목록에서는 개체수 자체는 다수다.

만약 흑발을 묘사하더라도 짙은 갈색, 짙은 파란색[3], 짙은 보라색 등으로 그리는 경우도 많다. 그림 채색을 할 때 회색이나 검정 등의 무채색이 들어가면 그림이 탁해진다. 그래서 검은색을 채색할 때에는 보통 특정 색에서 최대한 채도가 높고 명도가 낮은 색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실제로는 흔한데, 이는 백발도 동일하다. 그냥 보기에는 검은색인데 막상 색을 뽑아보면 파란 계열이다.

만화가들의 경우, 먹칠이나 머리 광택 표현하기가 힘들어서 기피하는 사람도 많다고 한다. 다!다!다! 의 히로인인 코즈키 미유[4]드래곤 볼초사이어인이 이것에 해당한다.

자연에서 만들어질 수 없는 총천연색 머리를 가진 캐릭터들이 난무하는 세계관에서 흑발 캐릭터는 그다지 등장하지 않는다. 심지어는 흑발이라서 신기하다고 말하는 캐릭터도 있고 마비노기에서는 엘프가 흑발이면 저주받았다고 한다.

80년대 초의 만화계에는 오렌지 로드마도카, 터치의 미나미 같은 캐릭터들이 인기를 얻던 흑발 캐릭터의 전성시대도 있었다. 이건 당시 80년대 실제 일본 사회에서도 흑발에 마츠다 세이코 컷 같은 스타일이 유행했던 배경도 어느 정도 반영됐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도 채색할 때에는 짙은 갈색이나 짙은 파란색에 가깝다.

동아시아를 배경으로 한 작품에 온갖 총천연색의 머리가 나오면 현실성이 떨어진다. 그래서 만화적 과장을 택하지 않고 캐릭터들을 전부 흑발으로 통일하면 현실성과 동양미가 연출된다. 이러한 현실성 지향 작품도 대개 갈색머리 정도까지는 허용하는 편이다.

최근에는 차원이동물에서 주인공의 특별한 개성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주로 여성향에서 이런 경향이 보이는데 검은색은 불길하다고 박해하고 누명을 씌우는 세계와 반대로 지나친 가치로 인해 탐욕적인 세계가 있다. 그리고 어느 쪽이든 주인공에겐 현시창

3.2. 이미지 및 조합[편집]

여캐의 경우 염색을 하지 않은 차가운 인상, 아가씨, 공주님 속성의 캐릭터에게 금발과 함께 자주 활용된다. 특히 흑발에 긴 머리일 경우 흑발 속성이 더 부각되며 '윤기나는 머릿결'이라는 수식어도 함께 달린다. 히메컷이나 일자 앞머리로 자주 등장하기도 한다.

남캐의 경우 작가가 밀어주는 간지 캐릭터일 확률이 매우 높다. 기본적으로 냉정하고 도도하며 사기캐 속성, 중2병, 츤데레 혹은 쿨데레 속성 등이 붙는다. 여성팬에게 인기있는 남자 캐릭터들 중 흑발인 캐릭터의 비율만 따져봐도 확실하다. 흑발의 남캐가 주인공인 경우는 그리 많지 않고, 주로 비중있는 조연이나 라이벌 포지션으로 등장한다. 양판소 계열 판타지일 경우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순정만화에서는 한때 메인 히어로의 클리셰처럼 쓰인 일도 있었는데 주로 80년대 말~90년대 초에 순정만화계를 주름잡던 인기작의 남주(여주와 이어지는 남캐)들이 줄줄이 검은머리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여주에게 차이는 남캐들은 매번 금발 내지 톤머리였다. (예: 아르미안의 네딸들의 에일레스, 불새의 늪의 레니비에, 별빛속에의 레디온, 비천무의 자하랑[5], 마니의 해루 등.)

동아시아가 배경인 작품에서 등장인물의 머리색을 흑발이나 갈색계열로 칠했을 경우 현실적이고 동양적인 분위기가 돋보인다. 주인공의 경우 평범하다는 느낌 때문인지 주인공에게 흑발을 장착하는 경우가 많다.

흑발은 백발처럼 적안과의 조합이 굉장히 많은데, 이는 대부분 악역을 표현하는 색이다. 그것 때문에 흑발적안은 어떤 사람들에게는 클론으로 불린다(…).[6] 그래서 너무 노린 것 같다는 이유로 인해 흑발 자체는 좋아하지만 흑발적안의 조합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칠흑 같은'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 훌륭한 중2병 속성이 된다. 알록달록한 색상이 가득한 곳에서 흑발의 캐릭터는 공포의 대상이 된다. 흑챙으로 검색하면 들어올 수 없다.

4. 흑발 캐릭터[편집]

[1] 재미있게도 선천적으로 더 직모인 아시아인은 컬 펌을 했고, 선천적으로 컬이 있는 백인은 스트레이트 펌을 했다.[2] 북유럽이나 발트 지역의 경우 금발의 비율이 상당히 높지만 그렇다고 흑발을 볼 수 없다는 것은 아니다.[3] ONE의 카와나 미사키 등. 사실 고전문학에서 푸른색으로 묘사되는 머리는 이쪽이다. 자세한 것은 청발 참고.[4] 작가가 먹칠하기 힘들어서라고 한다.[5] 비천무는 배경이 원말명초의 중국이라 등장인물 전원이 실질적으로 흑발인데도 불구하고 자하랑은 새까만 흑발로, 연적인 남궁준광은 먹칠 덜한 연한 머리로 그려진다. 안습...[6] 흑발적안 클론으로는 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