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글

최근 수정 시각:

Muggle

1. 해리 포터 시리즈의 용어
1.1. 머글 차별 주의
2. 특정 문화층에 관심없는 사람을 가리키는 용어
2.1. 비오덕, 일반인을 비유하는 말, 서브컬쳐에 아무런 관심이 없는 사람을 빗대는 말

1. 해리 포터 시리즈의 용어[편집]

파일:external/thimg.todayhumor.co.kr/1442440253245.gif
아 참, 넌 머글이었지.[1]
너, 나, 그리고 우리 아! 미안하다..너 머글이었지? 문열어줄게

마법사마녀가 아닌, 마법을 쓸 수 있는 능력을 가지지 않은 사람들을 이르는 말.마알못 이들은 마법세계의 존재를 모르는 일반인들로, 대부분의 경우 마법사와 머글은 서로 얽히는 일 없이 살아간다. 대부분의 위키니트들이 머글이다. 몇몇 마법사를 제외하면.

작중에서 머글은 영국에서 쓰는 말이다. 나라마다 이들을 칭하는 고유 언어가 있고 해리포터의 스핀오프 영화인 신비한 동물사전의 배경이 되는 미국에서는 머글이라는 단어 대신 no magic을 줄여 No-Maj(노마지) 라고 부른다.[2] 영국식 영어와 미국식 영어의 차이를 잘 표현했다고 할수 있다. 영국과 미국에 선을 딱 긋는...

그러나 종종 머글의 가계에서도 마법의 재능을 지닌 아이가 나타날 때가 있으며, 이 경우 발송되는 초대장을 받고 호그와트 등의 마법학교에 입학해 마법사로서 교육을 마친다면 그 아이는 마법사가 될 수 있다. 주인공 해리 포터의 단짝친구 중 한 명인 헤르미온느 그레인저 역시 이 케이스에 속한다. 다만 작가에 의하면, 정말로 순수한 머글의 혈통에서는 마법사나 마녀가 태어나지 않는다고 한다.[3] 즉 이렇게 머글 태생의 마법사들은 가계도 어딘가에 한 명이라도 마법사 혹은 마녀가 있었다는 것. 즉 미스터리 부서의 연구결과인 마법사들의 자식에게서만 마법 능력이 발현된다는 말이 틀린 말은 아니라는것. 그러나 마법사의 수는 계획대로 늘고 있다.

머글 태생과 반대로 마법사의 가계에서 태어났지만 마법을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이들은 스큅이라 불리며, 대부분 마법사의 세계에서 하층민으로 살아간다. 작중 등장하는 스큅으로는 호그와트의 학교 관리인인 아구스 필치와 더즐리 가의 이웃인 피그 할머니가 있다.[4][5]

1692년 머글들의 마법사 박해와 사냥이 심화되면서, 마법사들은 국제비밀유지법(International Statute of Wizarding Secrecy)을 만들어 머글들이 마법과 마법사들의 존재를 모르게 하는 것을 의무화했다. 이후 마법사들은 비밀을 지키기 위해 머글들 앞에서 마법을 쓰면 안 되며[6], 만약 머글이 마법을 목격하거나 알게 된다면 기억 제거 주문 등으로 존재를 숨겨야 한다. 마법부에는 이것을 전담으로 하는 부서도 있다. 또한 머글들 앞에서 함부로 마법을 사용하면 대개 벌금형에 처해지며, 미성년자 마법사의 경우는 학교에서 퇴학당할 수도 있다. 다만 아직 자기 힘을 제어하지 못하는 어린 마법사들이나, 타인 혹은 본인이 위험해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경우에는 처벌받지 않는다.

여담으로 머글들 중에서도 경우에 따라서는 마법사 세계에 대해 알고있는 채 사는 경우도 있다. 더즐리 가족이나 헤르미온느의 부모, 기타 혼혈인 학생의 부모 중 한 명 등은 가족 중에 마법사가 있으니 그렇다. 시무스 피니간의 경우를 보면 머글과 마법사가 결혼했을 경우엔 태어난 자식이 마법사인게 밝혀지지 않는 한은 배우자에게도 밝히는 게 금지된 듯 하다. 아니면 그냥 밝히지 않는 편이 좋으니 알아서 숨기던가. 그 외 (머글) 영국 총리의 경우엔 아무래도 여러 정치적인 문제 때문인지 마법사의 존재, 마법사 사회에 대하여 의무적으로 알게 된다. 아마 다른 나라들도 대부분 최고 권력자들은 이런 식으로 마법사 세계에 대해 알고있을 듯 하다.

1.1. 머글 차별 주의[편집]

혈통을 중시하는 죽음을 먹는 자들이나 인간 사냥꾼들은 머글을 멸시하고 있으며, 일부는 마치 동물을 사냥하듯 머글을 사냥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7] 이들은 머글 태생이나 혼혈을 잡종(Mud-Blood)라고 칭하며, 이들 역시 머글과 별반 다르지 않게 취급한다. 스큅의 경우에도 마찬가지.

다만 현재는 마법사 대부분이 머글 혈통이나 혼혈 출신으로, 집안 전체가 마법사인 순수혈통은 극히 적다. 또한 갈수록 순수혈통이 줄어들기 때문에 순수혈통은 거의 모두가 서로 친척 사이. 그리고 계속해서 순수혈통의 수는 줄어나가는 중.

결국 킹슬리 샤클볼트가 마법부 장관이 된 후 머글태생인 헤르미온느 그레인저의 도움을 받아 순수혈통 우대법을 없애버렸다. 이전에 채러티 벌베이지가 머글을 옹호하고[8] 여기에 더 나아가 머글과의 결혼까지 장려하기도 했다.

2. 특정 문화층에 관심없는 사람을 가리키는 용어[편집]

모티브는 해리포터의 작가 롤링이 만들어낸 말이지만 작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다양한 용례가 생겼다. 한국에서는 다양한 서브컬처 및 매니아 커뮤니티에서 비(非) 오덕, 아이돌 팬이 아닌 사람들 등 본인의 커뮤니티에서 향유하는 문화에 별 관심이 없는 평범한 이들을 머글이라 일컫게 되었다. 예를 들어 성우 갤러리에서 '머글'이라는 말이 쓰였다면, 여기서 언급되는 머글은 '한국 성우에 대한 정보에 무지한 이들'을 말하는 것이다. 이 용어는 90년대 PC통신의 오타쿠계 커뮤니티에서 쓰인 우민의 용법(일반인들을 낮춰봄)과 통하는 면도 있지만 그쪽은 머글보다 경멸조가 더 강했다.
2003년도 판의 옥스퍼드 영어 사전에는 머글이 "특정 기술이 부족한 사람, 혹은 어느 의미로 뒤떨어진다고 보이는 사람"을 의미하는 단어로서 게재되기도 했다.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이 용어는 마법사들이 주인공인 해리 포터 시리즈의 특성상, 매니아의 입장에서 오타쿠 혹은 매니아가 아닌 사람을 얕잡아보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특히 이 용어가 쓰인 글 중에 머글을 까는 글이 많기도 하고. 순수혈통 우월주의와 머글 차별을 지속적으로 디스했던 시리즈의 용어에서 파생된 속어가 '머글'을 까기 위해 쓰인다는 게 굉장히 아이러니하다. 물론 머글이라는 말의 어원이 비하적 뜻을 갖추고 있긴 하다 다만 커뮤니티에 따라서 이 머글이라는 단어에 비하 강세의 강약의 차이가 있으며, 상대적으로 수는 적지만 비하하는 의미 없이 평범한 비 오덕권 대중을 지칭하는 말로 쓰는 커뮤니티도 있다는 점에 유의하자.

2.1. 비오덕, 일반인을 비유하는 말, 서브컬쳐에 아무런 관심이 없는 사람을 빗대는 말[편집]

오타쿠들 대부분이 특정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나 호감이 없이 그저 그렇게만 보는 사람이나 또는 덕후와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일반인을 비유하는 말이다. 서브컬쳐에 아무런 관심이 없어보이고 숨덕이나 일코를 하는 것이 아닌 만화, 애니를 잘 모르거나 관심조차 없는 완전 일반인을 빗대는 말로 1의 항목에서 본따진 것으로 알려진다.

코스어들 대부분도 코스프레를 모르거나 관심없는 일반인들을 그렇게 부른다. 코스프레는 물론 만화, 애니나 그 캐릭터에 대해서 1도 몰라도 머글이라고 부르는 편이 많다.

[1] 배틀필드 3의 초창기 버그이다.[2] 영화의 영향인지 최근에는 노마지라는 표현도 꽤 자주 쓰인다. 사실 muggle이 좀 안 좋은 뜻을 가진 단어이기도 하고. 노마지는 이 문서로 리다이렉트 된다.[3] 그렇다면 도대체 마법사 혈통의 시초는 무엇이었을까하는 의문이 생겨나지만 작가가 안 말하는 이상은... 그냥 돌연변이.[4] 다만 각고의 노력을 통해 스큅이 마법을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경우도 없지는 않는 듯하다. 이를테면 아구스 필치가 갖고 있던 광고지에는 스큅이나 다름없던 사람이 일정한 교육을 거치며 마법을 사용할 수 있게 된 사례가 나오기도 했다. 즉, 마법을 아예 못쓰는게 아니라 마법적 재능이 있으나 마나한 수준으로 낮을 뿐이라는 소리. 애초에 정말로 아예 마법의 재능 0이었으면 그냥 머글로 분류했을 것이다.[5] 네빌도 스큅이라고 오해받았다가 우연히 마법의 재능을 선보여 가족들이 울 정도로 기뻐했다고도 한다. 그렇지만 5권 이전까지 네빌은 마법적 능력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면서 본인도 자신이 스큅이나 다름 없다고도 했다. 5권 이후부터는 일취월장하는 마법실력을 보이며 호크룩스중에 하나인 내기니그리핀도르의 칼으로 해치운다. 아버지에게 학대받은 메로프 곤트처럼 자신을 억압하는 무언가가 있으면 스큅처럼 마법을 제대로 쓰지 못하다가 그것이 사라지면 마법적 재능을 일깨우는 경우도 있는 듯하다.[6] 정확하게는 이상함이나 위화감을 느낄 정도의 마법. 눈치채지 못할 정도의 마법은 금지되지 않았거나 공공연히 쓰는듯.[7] 볼드모트처럼 선민사상에 심취되어 머글을 하등한 존재로 멸시하는 경우도 있지만 일부 순수혈통주의자중에서는 겔러트 그린델왈드처럼 마법을 쓴다는 이유로 마법사들을 박해하는 인간들에 대한 복수심이나 증오때문에 이런 노선으로 가는 마법사들도 있다.[8] 정확히 말하면 머글의 기술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