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구

최근 수정 시각:

1. 바보 캐릭터
1.1. 원조 맹구1.2. 이창훈1.3. 유행어 일람1.4. 출연 영화1.5. 심맹구 - 심현섭1.6. 3대 맹구 - 김준호1.7. 흑역사
2. 짱구는 못말려의 등장인물3. 맹구가 별명인 것들

1. 바보 캐릭터[편집]

영구의 뒤를 이은 희대의 바보 캐릭터. 1990년대 초 당시까지만 해도 저연령 대상의 개그맨들은 지금의 권상우, 장동건은 비교도 안 되는 위엄을 내뿜는 인기인이었다.

1.1. 원조 맹구[편집]

KBS 2TV의 코미디 프로 '한바탕 웃음으로'의 코너 봉숭아 학당의 메인 캐릭터. 사실 맨 처음엔 다 비슷한 비중을 두려고 했으나, 맹구는 정말 심각할 정도로 떠버리고 말았다. 얼굴을 뒤틀고 온몸을 비비 꼬아대며 뿜어대는 대사는 그 하나하나가 모두 레전드 클래스. 유행어의 수로 치자면 선배격인 영구보다 많다.

러시아식 유머를 사용한 선구자이기도 하다.[1]

1.2. 이창훈[편집]

최양락이 대학로에서 이창훈의 연기를 보고 많은 감동을 받아서[2], 당시 유머 일번지, 한바탕 웃음으로 등을 연출하고 수 많은 코미디언을 배출시킨 김웅래 PD에게 추천하였다. 김웅래 PD 또한 이창훈의 연기를 보고 큰 감명을 받았고, 대학로 극장 앞 커피숖에서 매일 같이 이창훈과 만나 "TV에 출연만 하면 넌 반드시 스타가 될 수 있다, TV출연만 승락하면 주변 연극인들도 TV에 출연시켜서 뜨게 해주겠다." 등의 말을 하며 이창훈을 설득했다고 한다. 결국 고민 끝에 이창훈이 TV출연을 승낙하자 최양락이 그 소식을 듣고 엄청 반가워하며 곧장 이창훈을 자기 집으로 데리고 와서 코미디를 가르쳤다고 한다. 물론 최양락이 이창훈보다 훨씬 어리고 이창훈은 최양락이 개그를 하기 전부터 쭉 연극을 하던 사람에다가 연극에서 웃긴 역할도 종종 했었다고 하니 코미디를 가르쳤다기보다 방송에 맞는 코미디 연기를 알려줬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이다. 나이도 이창훈이 최양락보다 훨씬 많다.

맹구역을 은퇴한 이후에는 TV 코미디 무대에서 모습을 감추고 다시 연극인으로 생활했다. 어떤 인터뷰에서는 맹구로 인기는 얻었지만 자신은 코미디언이 아니고 본업이 연극인이었다고 말했다. 원래는 임시로 하기로 했던 맹구가 너무 뜨는 바람에 본인이 맹구 이미지에 묻혀버려서 이후의 연기생활에 큰 지장을 주었다고. 더군다나 이게 너무 떠서 심형래가 담당한 캐릭터인 영구와 쌍벽이 되기까지 했는데 실제로 둘이 어린이 영화에 같이 출연하기도 했다. 맨손의 청춘과 봉숭아 학당의 마지막 출연때는 관객에게 인사를 했는데 달룡이나 맹구 목소리 대신 중후한 본 목소리로 인사를 해서 관객과 시청자들이 모두 충격과 공포에 빠졌다고 한다. 가끔 방송에서도 코미디가 아닌 본인의 전공 분야인 정극으로 나오곤 했었는데 직접 본 세대들은 알겠지만 맹구로서 각인된 이미지가 안타깝게 느껴질 정도로 외모와 연기력이 가히 예술이다.

1.3. 유행어 일람[편집]

  • 우와~ 하늘에서 눈이 내려 와요~

  • 양 손 엄지와 검지를 동그랗게 만든 뒤 나머지 세 손가락은 턱에 대고 손을 뒤집어 눈 앞에 검지엄지를 대고 나는, 배트매애애애앤![3]

  • 이런 무시~~~ 칸 놈. (주로 멍청한 소리를 하는 오서방에게 시전한다. 그리고는 더 무식한 소리를...)

  • 초중저음으로 요들리요들리요들리요들리요들리요들리요들리요들리

  • "선생님 제가 재미있는 얘기 해드릴게요~": 먼저 다른 배우가 '평범하게 웃기는 이야기'를 한다. 그 다음 선생님이 입장하면 맹구가 나서서 그 이야기를 선생님에게 하는데, 대충 기억해서 이야기하는 바람에 이야기를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버린다. 그나마 첫대목은 제대로 하고 자기가 한 이야기가 맞는지 학생들에게 확인을 부탁하기도 하는데 그 다음부터 이야기가 엇나가고 확인조차 안한다.

  • 얼굴을 최대한 짜부러트리고는 이티이이이이~[4]

  • 선생님 저요! 선생님이 뭔가를 질문할때 다른 학우들을 압도하며 발언권을 얻어낸다. 물론 그의 답은 오답...

  • 안녕하세요 X중에 X번째 XX에요. 우와아앙 감동적이당.: 제목 '어떤 만남'. 천국에서 살아생전의 지인을 만나는 모습을 묘사했는데 일곱난쟁이가 백설공주를 만나며 "안녕하세요, 일곱 난장이 중에 X번째 난장이예요[5]"를 일곱번 반복해 읽으며 감동적이라는 말을 되풀이한다. 그 이후 알리바바와 40인의 도둑, 의자왕과 3000궁녀, 급기야 만리장성 n번째 돌쌓은 놈으로 사람이 늘어나는 게 포인트. 최절정은 팔만대장경이었다. 첫번째 대장경을 읽고, 우와아~ 무지무지하게 길다아아아 이후 맹구는 이러한 시와 소설을 몇 개 더 발표하며 '송장'이라는 호를 얻는다.[6]

  • 송장 이맹구.: 내용이 엉망진창인 시나 소설을 발표하며 말하는 자신의 . 본래 송강으로 하려 했으나 선생이 그건 다른사람이 쓴다고 송장으로 바꾸도록 했다.

  • 나는 절~대로 리바이벌은 안 해~!, 짜장면은 싫어어. 나는, 짬.뽕.[7]

1.4. 출연 영화[편집]

1.5. 심맹구 - 심현섭[편집]

개그콘서트 의 봉숭아학당에서 심현섭심맹구를 연기했다.

1.6. 3대 맹구 - 김준호[편집]

최근 개그콘서트에서는 김준호가 맹구로 출연하며 3대 맹구로 자청하였다.

1.7. 흑역사[편집]

  • 이창훈 본인이 한때 식품 위생법 위반 때문에 잠시 봉숭아 학당을 하차했다가 나중에 "정신이 돌아온 맹구가 귀환하다 머리를 부딪혀...바보가 되다."라는 설정으로 복귀했다.

2. 짱구는 못말려의 등장인물[편집]

자세한것은 보오 항목 참조.

3. 맹구가 별명인 것들[편집]

[1] 일례로 봉숭아 학당에서 - (다른 등장인물): 헐크가 가게에 들어갔어. 그런데 거긴 팬티 파는 곳이었는데 주인이 팬티 한 개 살 때마다 깎아준다고 그랬어. 그랬더니 헐크가 뭐라고 했는지 알아? 공짜가 될 때까지 산다고 말했대. 배꼽 빠졌지? / 맹구: 그런데 팬티가 그랬대. 공짜를 사면 헐크를 깎아 준다고. 그래서 그래서 공짜가 이랬대, 헐크를 팬티가 가져 가라고.[2] 특히 관객모독같은 작품은 연극계에 전설의 레전드로 전해진다[3] 이걸 오른손만으로 하면 당시 인기 외화 시리즈 캡틴 파워의 보스 드레드 대왕이 된다.[4] 그러면 오서방이 옆에 붙어서 '오티이이~'라고 외친다. 그러고는 같이 '합쳐서 칠티이이~'로 마무리한다. 이것은 주로 후기에 사용한 유행어.[5] 당시는 '난장이'가 표준어였음[6] 이 개그는 마빡이에서 김시덕이 재활용하였다. 마빡이는 힘들어하는데 쓸데없는 소리를 늘어놓는것이 포인트.[7] 사실 이 두 유행어는 이창훈 씨의 코미디 데뷔작인 유머 일번지맨손의 청춘에서 주인공 달룡이의 대사이다. [8] 맹구라고 이름만 부르거나 이맹구(연기자가 이창훈이므로)로 부르지만 여기서는 스트리트파이터의 류를 의식해서인지 류맹구로 나온다.[9] 참고로 이 영화에서 북두신검이 서리한과 매우 흡사한 생김새를 가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게이머들 사이에서 화제로 언급되기도 했다. 사실 본래 작품에서가 아닌 수 년 후에 제작된 DVD 판의 표지에 임의로 넣었던 이미지가 하필이면 서리한의 이미지였던 것. 단순한 해프닝.[10] 어린이 영화 퀄리티이긴 했지만 심의는 중학생 이상 관람가로 받았다. 어린이들이 보기엔 꽤 잔인한 장면들이 있었다. 끊임없이 처참하게 죽어나가는 등장인물들, 게다가 주사기를 들고 약물(마약)에 의존하는 듯한 장면까지 나온다.[11] 미그기는 기체 번호가 홀수인데 (MiG-27, MiG-29 등) 이는 짝수 번호는 실험기등의 실전 배치가 되지 않은 기종이고, 실전 배치된 경우에만 번호를 (홀수로) 부여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