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맥스 캐프리콘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blog.seiha.org/whovotd2_33.jpg

닥터후 2006년 크리스마스 특집편 에피소드 저주받은 배의 항해의 악역. 배우는 조지 코스티건. 한국판 성우는 노민.

작중 영상으로 나오지만 몸은 머리만 남아있고 나머지는 기계다.[1]

우주선 타이타닉 호를 이용하여 지구를 박살내는 사고를 일으킨 다음 그 일을 빌미로 자신을 몰아낸 회사의 주주들을 감옥에 넣게 하려는 자작극을 벌인다. 결국 자신의 찌질한 계획을 10대 닥터에게 다 말하고 실행시키려 하지만 31번 갑판으로 순간이동한 아스트리드가 같이 중앙엔진으로 떨어져 사망한다.

참고로 이 계획이 성공하면 자신만 살아남도록 조치해놓고 지구에 추락한 뒤 이미 대기중인 자기 부하가 자신을 회수해서 멀리 도망갈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아니 애초에 주주들을 모함하려는 계획이었다면 뭣하러 스스로를 지구에 꼴아밖을 배 위에 올려놓았던거지? 등신이다. [2]

복수을 위해 지구까지 같이 날려버리려고 한 극악한 악당 중 한 명. 사실 이 놈 말고도 엄청나게 많다.

여담으로 광고영상에서 금니가 반짝하고 빛나는데, 닥터하고 마주쳤을 때도 이가 빛났다.

[1] 이와 관련된 말장난이 몇 개 있다. 닥터가 처음 말을 걸 때 어떻게 하면 조직의 우두머리가 될 수 있을까 생각했다는 말을 하거나, 맥스가 주주놈들이 내 등에 비수를 꽂았다는 말에 '당신에게 등이라는게 있다면 말이지' 라고 맞대응을 한다거나[2] 아마 배에 있는 로봇들을 부리기 위해 탄 듯하다. 로봇들은 그 배에서 제일 권위가 높은 사람의 명령을 듣도록 프로그래밍이 되어있으니 자신이 없다면 선장의 명령을 듣게 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