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부리코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attachment/매부리코/매부리1.jpg
매부리코 하면 흔히 떠올리는 코 모양

파일:attachment/매부리코/매부리2.jpg
이것도 매부리코다.

1. 개요2. 서브컬쳐에서3. 창작물에서 나오는 매부리코의 예시

1. 개요[편집]

맨 윗그림처럼 꼭 매부리처럼 휘어진 코 뿐만 아니라, 버선코와는 반대로 콧등이 볼록하면 전부 매부리코다. 즉 콧등이 튀어올라와 있고 코 끝이 아래로 처져있는 모양이며 우리 주변 일상에서 어렵지 않게 접할수 있다. 사실 콧등이 튀어오른 형태는 콧볼이 상대적으로 작아보이기 때문에 미관상 마냥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과도한 매부리코를 깎는 성형수술도 많다. 관상학에서 매부리코는 자존심이 강하고 이기적이라 외롭게 살아갈 소지가 높은 상이다.

한국에서는 배우 신현준이 대표적 매부리코. 여자 연예인 중에는 흔하지 않으나 아나운서 김경란이나 배우 이미연이 살짝 매부리코라고 한다. 역사 속의 인물 중에서는 조선 후기의 영조도 남아 있는 초상화에서 매부리코가 잘 드러나 있다. 대체로 깎는 수술을 하기 때문에 여자 연예인 중에서 매부리코를 찾는 것은 쉽지 않다.

중동 쪽의 아랍인이나 유대인들에게선 매우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코다. 정확히는 콧대가 너무 길고 높아서 매부리코가 될 확률도 높은 것. 때문에 이들과 비교적 인종적으로 가까운 편인 동남부 유럽(이를테면 그리스)인들에게서도 매부리코를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살짝 매부리코인 제니퍼 애니스톤[1]도 그리스계. 유명한 클레오파트라 또한 거의 순수한 마케도니아-그리스계인 프톨레마이오스 왕조였는데, 주화나 석상 등에서 매부리코를 뚜렷이 볼 수 있다. 그 외에 미술학원에 흔히 있는 뎃생용 조각상만 봐도 대부분이 매부리코들이다. 모델들이 원래 지중해쪽 인물들이다보니...

서양권에서는 매부리코하면 유대인을 떠올린다. 앤디 샘버그더스틴 호프먼, 애드리언 브로디, 톰 크루즈, 귀네스 팰트로 등을 떠올려 보자. 최근의 유대계 유명 인사 중에서는 마크 저커버그가 인상적인 매부리코를 보여준다.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PEP20170202085401034_P2_20170210172001759.jpg
링크

옛날부터 나치 등을 비롯해 반유대주의 선전 등에서 매부리코로 유대인들을 비하하는 경우가 많았다. 심지어 미국에서 입학사정관 생기게 된 계기가 유태계 지원자들을 걸러낸답시고 직접 만나서 대충 질문하면서 실제로는 코를 유심히 관찰한 것이 그 시초다. 골때리는 게 저 방법을 생각해낸 사람이 유대인이다.(...) 게다가 이 유대인들 매부리코 중에는 아예 콧날이 한번 꺾인 모양이 많다. 그래서 아직도 미국의 수많은 유대계 청소년들은 허구한날 인터넷에 코 부러뜨려서 콧날 꺾어진 거 필수 있냐고 진지하게 질문하기도[2] 하며 코 수술도 많이 받았다.

한국에서도 매부리코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지만 만약 이와 동시에 비염이나 축농증 증상을 앓고있다면 비중격만곡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 경우, 원래 코 모양이 매부리코인 것이 아니라 비중격이 과다하게 성장하면서 코가 휘어지거나 코뼈가 들려서 매부리코가 됐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매부리코가 관상에서 매우 안 좋게 여겨지는 것도 여기서 비롯됐을 거라는 속설까지 있다.)

비중격만 교정해도 비염 치료 효과는 보겠지만 원래 모습이었어야 할 터였던 코를 병으로 비틀린 모습 그대로 두는 것도 영 찜찜하거니와,[3] 이를 그대로 둔 채 비중격만 교정하면 틀어진 코뼈 모양을 따라 비중격만곡증이 도로 재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코뼈가 틀어진 비중격만곡증 환자의 경우 의사가 코뼈 성형도 권하는 경우가 있다. 만약 주변에서 이런 어려움이 있어 코 성형을 했다는 사람을 봐도 이해해주자.

2. 서브컬쳐에서[편집]

일상에서는 쉽게 찾아 볼수 있는 코 모양이지만 대중매체, 특히 일본 2D 서브컬쳐에서는 멸종 위기종이다. 현실에서는 매부리코인 미남미녀도 꽤 많지만 모에 그림체로 인물을 그릴 때는 코가 매우 작아지기 때문에 코 모양이 자세히 묘사되지 않는다.

그래서 만화나 애니메이션에서 캐릭터에게 매부리코 속성을 부여하는 경우는 중장년 캐릭터의 나이나 날카로운 이미지를 강조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일이 많아서 노인 캐릭터를 묘사하기 위한 속성으로 많이 쓰인다.[4] 깐깐한 성격 같은 부정적인 속성이 따라오기도 한다. 여캐의 경우 남캐보다 더 드물다. 하지만 진격의 거인애니 레온하트, 헌터×헌터파크노다등 쿨하고 지적인 이미지의 매부리코 여성 캐릭터도 있다.

비교적 리얼한 그림체를 표방하는 (특히 극화체) 작품들에선 꽤 많이 나온다.

3. 창작물에서 나오는 매부리코의 예시[편집]

  • 대부분의 노파, 마녀 캐릭터


[1] 아이러니하게도 프렌즈에서 애니스톤이 연기한 레이첼 그린은 원래 크고 아름다웠던 코를 깎아서 지금의 코가 된 것으로 나온다.[2] 가끔 가다가 자기는 할머니만 유대인인데 할머니 때문에 매부리코라는 등(...) 고도의 패드립 냄새가 풀풀 풍기는 글도 올라온다(...).[3] 비유하자면 화상을 입어 피부가 일그러졌는데 화상 치료만 하고 일그러진 피부는 그대로 두는 꼴이다.[4] 노년층에 대한 편견 혹은 노인혐오의 일종이라고도 볼 수 있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현실에서도 노화의 영향으로 매부리코의 형태로 변하는 일이 일반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스포일러] 방벽 내부 인물이건, 마레 소속 인물이건 에르디아 민족은 거의 전부 매부리코로 묘사되어 있다. 에르디아인이 유대인에서 따온 것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배경이나 이름은 독일식이라는게 함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