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 맥스 시리즈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ecx.images-amazon.com/51X0P1YG2VL.jpg

1. 개요2. 주인공3. 시리즈4. 등장 차량5. 미디어의 영향6. 외부 링크

1. 개요[편집]

Mad Max.

오스트레일리아영화 감독 조지 밀러포스트 아포칼립스 SF 액션 영화 시리즈. 주연인 멜 깁슨에게나 감독에게나 첫 데뷔작이자 출세작이다.

시각화된 포스트 아포칼립스의 아버지로 평가받는다.

1편은 응급의학과 전문의 출신인 감독이 수련의 시절 이곳저곳에서 돈을 융통하고 문화부의 지원금까지 받아 만든, 자주 제작영화[1]였으나 헐리우드의 보급망을 통해 세계적으로 대성공한뒤 이후 속편들은 헐리우드의 자본이 투입되어 대규모의 물량이 동원되는 블록버스터가 되어 3편까지 제작되었다(1편은 제작비로 40만 호주달러를 들여 만들어 전세계에서 1억달러 흥행수입을 올렸다. 이는 블레어 윗치 프로젝트 이전 최소 제작비의 최대 흥행기록이었다.[2]). 1편은 1979년, 2편은 1981년, 3편은 1985년에 제작되었다.

이 영화로 멜 깁슨은 큰 인기를 얻어 이후 리쎌 웨폰 시리즈로 헐리우드의 대표적인 액션 배우로 성장했고, 조지 밀러 감독도 이후 이스트윅의 마녀들, 로렌조 오일 등 호평을 받게되는 영화들을 제작하게 된다.

포스트 아포칼립스 SF와 B급 액션물의 성공적인 결합으로서, 특히 소년과 개처럼 핵전쟁 이후 파괴된 세계에서 벌어지는 약육강식의 세계를 다룬 문화 매체가 이전에도 꽤 있었지만, 이만큼 흥미롭게 그려내어 대성공을 거둔 경우는 없었다. 이후의 이런 암울한 미래상을 그린 다른 문화 매체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포스트 아포칼립스물은 미디어에서 힘있는 하나의 장르로 거듭난다. 좀비 아포칼립스에 있어서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과 같은 위치.

특히 만화 북두의 권, 영화 워터 월드 등등에 미친 영향은 절대적으로, 북두의 권은 2편, 3편의 배경과 세계관, 복식이나 주요 캐릭터들의 디자인까지 베껴 사용하였다. 폴아웃, 총몽을 비롯한 수 많은 작품에 크고 작은 영향을 준 것은 부지기수. 덕분에 고전의 반열에 올라서 2010년대에도 컬트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예를 들어 Wasteland Weekend 같은 사이트는 매드 맥스 동호회 사이트인데 지속적으로 모여서 매드맥스풍 복장을 차려입고 파티를 연다.

매 편의 마지막 장면은 주인공 맥스가 길을 따라 황무지 저 멀리 떠나는 뒷모습으로 끝나는데, 편을 거듭할 수록 맥스의 뒷모습은 점점 거지꼴이 되어간다. 1편 마지막 장면은 가족을 잃고 훔친 블랙 인터셉터를 타고 길을 떠나고, 2편에서는 블랙 인터셉터[3]는 박살나고 개도 죽고 마지막 장면에서 허름한 차 한 대를 주워 떠난다. 그리고 3편 마지막에는 차도 없이 넝마를 두르고 걸어간다. 혹시 4, 5편까지 나왔다가는 목숨도 부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싶었지만... 실제 4편에서는 의외로 꽤 괜찮은 모습으로 결말을 맺는다.

액션 장면의 특징으로 세계관 설정상 차량 추격장면에 엄청난 공을 들이며 석궁이나 투창 같은 건 자주 써도 총알이 귀하다는 이유로 총은 필살기 수준으로 잘 쏘지 않는다. 이건 설정상 가솔린도 귀하니 감독 취향. 1탄에선 폭주족의 습격에 저항하던 할머니가 한발, 나중에 위기에 처한 맥스가 소드 오프 샷건[4]을 한방 쏘는 게 전부, 3탄은 바타타운에 도착해 몸수색 받던 맥스가 품속에서 오만가지 총기와 탄약을 꺼냈지만 협박용으로 한방에 악당의 꽁지 머리를 날리는 신기를 보여주고 전부 자진납세해버리며[5] 오아시스를 벗어나려는 아이들을 어떻게든 막으려고 개머리판도 떨어져 나간 구닥다리 볼트 액션 소총 몇발 협박용으로 쏘는 게 전부다. 그나마 2탄에선 산탄 몇발 얻은 걸로 유조차 액션씬에서 몇발 쏴대고 폭주족 리더 휴멍거스도 남은 총알이 5발 밖에 없는 매그넘 리볼버를 써서 단 한 방에 유조차 엔진을 터트리는 등 활약을 보여주긴 한다. 4편인 분노의 도로에선 무기 농부가 지배하는 무기 농장이 총알과 총기 생산이 가능하다는 설정 덕인지 총기를 훨씬 더 많이 사용하나, 여전히 부족해 총알 남은 걸 세가면서 다음 전투 준비하거나 썬더 스틱이라는 폭탄 투창으로 싸우는 경우가 많다.

2. 주인공[편집]

3. 시리즈[편집]

4. 등장 차량[편집]

5. 미디어의 영향[편집]

밑의 작품들 이외에도 핵전쟁 이후나 그에 준하는 상황의 황무지를 배경으로 사람들이 거지꼴을 하고 사투를 벌이는 내용의 작품이라면 상당수가 매드 맥스의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북두의 권켄시로폴아웃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죽 재킷의 디자인은 맥스 입고 다니는 가죽옷 디자인과 매우 흡사하다.

  • 웨이스트랜드 시리즈

  • 폴아웃 시리즈: 레이더(약탈자)들의 복장이나, 초창기 시리즈는 영화와 유사하다. 폴아웃 1, 폴아웃 2, 폴아웃 3, 폴아웃 4에서는 이 패러디로 개 타입의 동료 캐릭터 도그밋(Dogmeat)[6]이 나온다던가 폴아웃 3에는 이벤트 NPC로 '멜(Mel)'이라는 인물이 등장하기도 한다.

  • 메탈 맥스 시리즈: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다시피 이 작품을 롤모델로 삼은 게임.

  • 보더랜드: Mad Mel이라는 사람을 죽이는 퀘스트가 존재하는데, 역시 맥스를 기반으로 한 캐릭터인 듯.

  • 리그 오브 레전드: 미스 포츈의 스킨 로드 워리어는 역시 2편의 부제와 맥스에서 따온 컨셉. 쓰레기장 트런들도 2편의 악당에서 따온 컨셉으로 보인다.

  • 북두의 권: 특히 북두의 권 초반은 사실상 매드 맥스 동인지나 다름 없었다.

  • 장갑기병 보톰즈: 특히 1쿨의 배경인 우도는 자동차 대신 아머드 트루퍼를 대입하면 딱 어울린다.

  • 오버워치: 정크랫, 로드호그

  • 레이지

  • 기동신세기 건담 X: 황폐해진 대지와 적자생존의 세계가 되어버린 사회, 철저하게 자신만을 위해 살아가던 주인공이 점점 타인을 위해 살아가는 법을 배우는 플롯이 여러모로 매드맥스와 닮았다.

  • 건슬링거 스트라토스: 지구가 두개의 세계로 나누어져서 자신들이 사는 세계의 존속을 위해 두개의 평행세계와 싸우는데 두개의 지구 중 한쪽 세계에서 존재하는 일본이 대재앙으로 붕괴되어 서로가 뺏고뺏기는 전형적인 포스트 아포칼립스풍의 무법지대로 변했다.

  • 다이나믹 듀오의 곡 '솔로' 뮤직비디오 역시 매드 맥스 세계관과 매우 흡사 하다.영상

  • 드래곤 2088: 만화가 장태산이 주로 3편의 배경 및 옷차림, 여러가지를 확 베껴서 월간 어린이잡지 <새소년> 부록인 <만화 월드컵> 86년 1월호부터 '드래곤 2088'이란 만화를 그린 바 있다. 누가 봐도 주인공 가디언 엔젤 2088(헌데 배경 연도가 2088년이기도 하다...)은 매드 맥스 배경에 위에 사진 저 옷차림을 한 주인공이 태극 목걸이를 차고 다닌다. 악역 가운데 하나인 매제스틱은 3편에 나온 덩치 큰 제이슨 가면 쓴 떡대를 그대로 베꼈으며 어린이들이 보기엔 어려운 느낌이었던 이유로 1년을 넘기지 못했다. 그 후, 92년 8월 창간하여[7] 93년 3월 제호명을 바꾼 <월간 아이큐점프>에서 창간호부터 연재가 재개되었으며 끝까지 연재했는데 마지막회는 93년 4월호였다[8].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만화 검열이 혹독하던 시절이기에 총이나 화살에 사람에 맞는 장면은 그리지 않고 화살을 그리면 사람이 풀썩 쓰러지는 것으로만 그렸다.

  •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의 70번째 영웅으로 참전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세계관의 가로쉬 헬스크림의 전설 스킨은 매드 맥스 시리즈에서, 보다 직접적으로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에서 따온 듯. 아예 스킨셋 이름이 '매드 액스 가로쉬'다.

  • LISA: The Painful RPG를 비롯한 리사 시리즈의 아포칼립스 세계관은 매드 맥스의 페이소스를 강렬하게 연상시킨다. 아직 세계가 붕괴하기 전인 LISA: The First 시점과, 그로부터 상당한 시간이 흐른 뒤 문명이 무너지고 여자들이 모두 사라져 남자들만의 세계가 되어 폭력의 지배로부터 누구도 자유롭지 못한 질서 하에 모두가 거지꼴을 하고 서로를 약탈할 기회를 노린다든가, 별 수 없이 약한 남자를 노려 성폭행하거나 여자 행세를 시킨다든가 하는 모습이 그야말로 매드 맥스 1, 2편의 영향을 받았다고 보이는 부분.

6. 외부 링크[편집]

[1] 당시 호주에서 사회문제로 떠오르는 폭주족에 대한 세미 다큐 영화라고 공무원을 구슬려서 예산을 타냈다는 후문이 있다. 사실 스턴트맨들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폭주족들은 실제 폭주족들을 그대로 찍어냈다고 한다.[2] 다만 블레어 위치 프로젝트의 흥행은 일종의 사기에 가까운 마케팅에 기반을 둔 것이어서,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다. 자세한 것은 해당 문서 참고.[3] 여기에 나왔던 V8 인터셉터는 포드 팰콘 XB 모델(오스트레일리아 공장제)을 튜닝한 것이다. 포드 팰콘 모델은 유명 머슬카인 포드 머스탱 모델의 전신쯤 되는 기종이다.[4] 맥스의 트레이드 마크나 다름없는 물건이지만 이것도 의외로 2탄 제외하면 별다른 활약은 없다.[5] 외부인은 무장 해제하지 않으면 바타타운에 들어갈 수 없었다.[6] 참고로 폴아웃1과 2에서는 가죽자켓을 입으면 이 영화에 나오는 복장과 비슷한 모습이 된다. 도그밋과 함께 다니면 영락없이 매드 맥스. 2편에서는 자동차도 운전한다. 심지어 이 자동차도 엔진이 튀어나왔다.[7] 당시 제호명은 '월간 코믹 점프'였다[8] 비슷한 예로 이우정(본명 이계삼) 작가의 작품 중에 속했던 '요물 도마치'가 있는데 이 작품은 애초 만화왕국에 연재했으나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해당 잡지가 폐간되면서 연중되었다가 뒷날 격주간 보물섬에 93년 9월 8일자부터(그 해 2월부터 8,23일 발간되었으나 같은 해 10월부터 10,25일 발행됐다) 연재가 재개되었으며 이 잡지가 94년 8월 월간지로 환원한 동시에 제호명(보물섬 -> 빅보물섬)이 바뀌면서도 끝까지 연재했는데 이우정 작가는 98년 1월 끝난 '스피드 홀릭'(스포츠조선 연재) 이후 한동안 작품활동을 중단한 장태산 작가의 현업 복귀작 '된장 고추장'의 스토리를 담당했고 이우정 작가의 문하생 중 하나인 조명훈(본명 조성남) 작가는 이우정 작가의 만화에 본명(조성남)으로 자신의 이름이 나오기도 했으며 장태산 조명훈 두 작가는 스포츠조선에 만화 연재를 한 경력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