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막대형 수류탄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독일군3. 소련군4. 특징5. 다른 나라6. 평가7. 대중매체에서의 등장

1. 개요[편집]

수류탄의 탄체를 긴 막대기 앞에 붙인 것. 독일군을 상징하는 이미지 중 하나다.

파일:external/img3.itiexue.net/11551215.jpg
막대형 수류탄의 내부구조. 출처. 중국 사이트다.

2. 독일군[편집]







파일:external/pnmedia.gamespy.com/stickgrenade.jpg

가장 널리 알려진 M24 Stielhandgranate[1]. 탄두에 적힌 독일어 문구는 "Vor Gebrauch Sprengkapsel einsetzen(사용 전 뇌관을 삽입하시오)".

처음 실전에 투입된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이나 프랑스의 충격신관식 수류탄이나 원시적인 도화선 부착식 간이 수류탄보다 진일보한 무기였으나, 영국/프랑스에서 지연신관식 수류탄을 내놓아 우위가 깨진다.

제2차 세계 대전 때에도 M39 Eihandgranate[2]와 함께 M24가 독일군에 의해 사용되었으며, 전차토치카와 같은 강력한 목표에 대항하기 위해 기발트 라둥이라 불리는 집속수류탄을 만들어 사용하기도 했다. 이것은 영국/프랑스 식의 계란형 수류탄들은 그 모양 때문에 흉내내기 힘든 재주다.

아무튼 목제 손잡이의 복잡한 공정과 쓸데없이 부피가 크다는 점 때문에 대전 중 독일군도 M43처럼 신관이 수류탄 상면에 붙고, 그냥 통짜 손잡이를 쓰는 수류탄을 만들기도 하고, 막대가 없고 달걀 형태인 M39도 생산하여 사용했다.

MP40, 슈탈헬름과 더불어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의 나치 독일군을 상징하는 대표적 아이콘 중 하나로, 영국에서는 "포테이토 매셔”[3]라는 별명을 붙여주었다.

2.1. 종류[편집]

2.1.1. 제1차 세계 대전[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MWP_Stielhandgranate.jpg

1차대전 당시에 사용된 막대형 수류탄은 M15, M16, M17으로 중량 820g(M17은 750g), 작약량 200g, 전장 360mm이다.

2.1.2. 제2차 세계 대전[편집]

전체적인 모양은 비슷하나 세부적으로 차이가 있다.

파일:attachment/m43-m42-m39_smoke_grenade-00001.jpg
위에서부터 M43, M24, N39 막대형 수류탄이다.

  • M24
    중량 595g, 전장 356mm, 작약량 170g. 막대형 수류탄의 기본형으로 제2차 세계대전에도 사용되었다.[4]

  • N39[5]
    M24 수류탄과 본질적으로 같으나 연막 수류탄이다. 고폭 수류탄과 구별하기 위해 탄두에 Nb.Hgr라고 적혀 있으며, 손잡이에도 띠를 둘러 잡았을 때의 촉감으로 구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 M43
    중량 624g, 전장 356mm, 작약량 230g. 1943년에 등장한 전시생산형으로 막대는 내부가 비어있지 않은 통짜형이며, 신관은 수류탄 상면에 붙어서 수류탄 상면의 뚜껑을 연 다음 줄을 잡아당기는 형태로 변했으며, 이 신관은 동시기에 사용된 M39 수류탄에 들어가는 것과 같았다.

  • 니포리트형
    구식포탄의 불필요한 구형화약을 회수해서 PETTNT을 혼합해서 통짜로 굳힌 형태로 만든 수류탄. 전체가 폭약덩어리로 계란형 수류탄의 형태로는 250g, 막대형 수류탄의 형태로는 500g ~ 550g의 중량으로 만들어졌다. 신관은 M43형과 같이 수류탄 상면에 붙는다. 다만 개발시기가 너무 늦어서 프로토타입만 만들어지고 대량생산되거나 실전에 투입되지는 못한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났다. 기본적으로 재고품을 재활용하는 경우이며, 안전성이 크게 떨어지므로 전후에는 더 이상 제조, 사용, 연구되지 않았다.

  • 파편컵형
    파일:attachment/Stielhandgranate_shrapnel_00001.jpg
    막대형 수류탄은 공격용 수류탄이라서 탄체가 얇고 파편이 적으며 주로 폭발시의 폭풍으로 위력을 발휘한다. 그래서 방어용으로 쓸 때는 위력이 상대적으로 감소하는 문제점이 있는데, 파편컵을 기존의 막대형 수류탄에 씌워서 사용했다. 이 방식은 독일 특유의 것이 아니라, 타국도 많이 사용한 방법이며, 전후에도 사용되었다.

  • 집속수류탄
    파일:attachment/bunchedgrenade-00001.jpg
    막대형 수류탄 1개에 다른 수류탄의 탄두 6개 또는 19개[6]를 묶어서 던지는 수류탄, 주로 일반 수류탄이 안먹히는 벙커전차같은 강력한 목표에 던졌다. 이걸 해치 열고 내부 혹은 엔진에 넣으면 시밤쾅

3. 소련군[편집]



러시아제 막대형 수류탄은 독일제와 외형만 유사할 뿐, 안전손잡이가 존재하고 지연신관을 사용하는 수류탄이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Russian_hand_grenade_model_1914.jpg
Ручная граната образца 1914/30 года

위 사진은 RG-14로, 1차대전 당시 러시아 제국군이 사용한 수류탄을 개량[7]한 것이다. 2차대전 당시 소련군이 사용했으며, 당시 독일 국방군이 노획한 뒤 HG 336(r)[8]이라고 명명하기도 했다.

파일:external/www.imfdb.org/Rgd-33russianfrag_mp.jpg
Ручная Граната Дьяконова обр. 1933 года (РГД-33)

위 사진은 RGD-33으로, 노후화된 RG-14를 대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마찬가지로 2차대전 당시 소련군이 사용했으며, 독일 국방군 역시 이것도 노획한 뒤 HG 337(r)[9]이라고 명명했다.

4. 특징[편집]

막대형 수류탄의 막대는 단순한 손잡이가 아니고 안이 파져 있으며, 여기에 신관과 연결된 줄이 달려 있다. 신관 형식은 마찰식 신관으로 신관작동용 줄을 잡아당기면 마찰로 불꽃이 발생하여 신관이 작동한다. 성냥과 기본원리가 동일. 안전을 위해 평소에는 막대 끝에 마개가 달려있어서 해당 마개를 돌려서 열어야 하며, 파생형중에는 마개를 연 다음 방습을 위해 설치한 종이막을 찢어야 줄을 꺼낼 수 있도록 만들기도 했다.

긴 손잡이가 달려 던지기 편하지만 부피가 쓸데 없이 크고, 위가 무거운 점과 공기역학을 무시한 디자인 덕에 영국/프랑스의 지연신관식 수류탄보다 투척거리는 좀 더 짧다. 대신 작약량이 더 많아 폭발력은 더 좋았다고... 그러나 멀리 투척하려면 일어나서 야구 선수처럼 투척폼을 잡아야 하므로 이 과정에서 저격당하기 딱 좋은 지연신관식 수류탄과 달리 멀리 투척하기는 힘들지만 엎드리거나 누운 상태에서도 대강 휘두르는 식으로 던지면 일정 거리까지는 날아가며, 생긴 것 덕분에 밑둥을 잡고 던질 때 무거운 머리 쪽으로 회전하게 되어 오히려 원심력 덕택에 더 멀리 날아간다는 이야기도 있다. 막대가 있는 덕분에 동그란 모양의 수류탄보다 탄착지점에서 덜 굴러나가는 장점도 있다. 따라서 투척에 관해서는 일장일단이 있다고 보면 된다.

파일:attachment/Stielhandgranate_Box_00001.jpg
막대형 수류탄을 대량으로 휴대할 수 있는 가방. 이 가방 자체도 엄청나게 무겁다. 대전 말기로 가면 그냥 나무박스(...)로 간소화된다. 하나 까서 다시 넣고 닫아서 집어던지면 이것도...

파일:이것은수류탄이여.jpg
가방에 수류탄을 넣은 모습.초코송이?

진짜 막대형 수류탄의 문제는 첫째로 그 부피였다. 부피가 크다보니 군장 탄입대에 넣지 못하기 때문에 허리띠에 쿡 지르고 다닌다든가, 혹은 전용 가방에 여러개를 넣고 가지고 다닌다든가, 심지어는 신고있는 부츠에 1~2개씩 꽂아서 휴대했다고 한다. 어떤 수를 쓰던지간에 계란형 수류탄보다 휴대하기도 불편하고 많이 휴대할 수는 없다는 것은 사실이었다. 당장 가벼운 M24의 중량이 595g이다. 그래서 철가방처럼 막대형 수류탄을 대량으로 넣고 다니는 금속제 가방까지 등장했다. 이에 비해서 계란형 수류탄을 쓰는 영국군 같은 경우 1차 대전 때는 X밴드에 결속 되는 전용 반돌리에를 쓰다가, 2차대전 때가 되면 아예 탄창집에 넣고 다녔다.

게다가 사용하기 전에 봉 아래 달린 마개를 돌려서 열고 줄을 꺼내 두어야 하는 등, 안전핀만 뽑고 던지면 되는 지연신관식 수류탄보다 여러모로 불편하다. 게다가 안전핀은 도로 꽂을 수도 있지만 막대형 수류탄은 일단 줄을 당기면 신관이 작동하기 때문에 무조건 던져야 한다. 특히 가장 큰 문제점은 계란형 수류탄의 경우 안전핀을 뽑은 뒤 던질 타이밍을 조절가능하지만 막대형 수류탄은 이게 불가능하다. 이게 문제가 되는 이유는 건물 내 소탕 작전 같이 돌입 전 비교적 안전한 곳에서 수류탄을 미리 준비해서 투척장소까지 이동하는 형태의 운용이 불가능 하다는 것이다. 던지는데 필요한 과정도 더 길고 불편한데 이러한 유기적인 운용성까지 떨어진다는 것은 심각한 단점일 수 밖에 없다.

여기에 더해서 열대지역처럼 습도가 높고 고온인 지역에서 사용시 신관에 이상이 발생해서 불발하는 일이 많이 발생한다. 수류탄/일본군에서 보듯이 일본군이 M24를 복제생산한 사례가 있으나, 전장의 특성상 습기가 많아서 신관불량이 자주 발생하는데다가, 제조공정이 까다롭기 때문에 광속의 속도로 퇴출된 사례가 있다. 이는 일본군의 기술부족과 제조불량으로 인해 발생한 측면도 있으나, 일본군이 운용한 다른 수류탄은 제멋대로 불발하거나 바로 폭발하는 등 위험천만했으나 적어도 습기를 먹었다고 멀쩡한 물건이 맛가는 사례는 없었으므로 막대형 수류탄이 습기에 취약한 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긴 하다.

5. 다른 나라[편집]

현대에 이런 형태의 수류탄을 쓰는 나라는 중국 정도.[10] 그래도 손잡이 길이는 독일의 오리지날보다는 짧다. 아직도 3세계에서는 현역. 시리아 내전에 개입한 러시아군이 공개한 IS대원의 장비 중에 끼어있기도 한다.

일반 대인용 수류탄을 제외하고, 소련제 대전차 수류탄류에는 막대형 수류탄이 잔존했고, 굴러들어간 소련제 무기가 그렇듯이 이라크에서 험비를 조지는 데에 사용되고 있다.

일본군에도 앞서 이야기한 M24 복제형을 제외하고도 막대형 수류탄이 추가로 있었다. 해당 물건은 독일제를 중국에서 가져다가 국산화한 걸 중일전쟁 때 시설 째로 노획해다가 98식 병부(柄付)수류탄이란 이름을 붙여서 제조했다고 한다. 물론 성능은 일본제 수류탄의 위험성 + 중국제의 허술한 제조가 합쳐져서 그야말로 사용자에게는 위험물 덩어리 그 자체였으며 투척해도 불발률이 매우 높았다. 하지만 생산량이 의외로 많았는지 한반도 내에 있던 재고분이 창군 초기 한국군에서도 사용되었다. 형태상 외장이 100% 금속이므로 쇠말뚝 같아보이기 때문에 일본제 막대형 수류탄을 수류탄인 줄 모르고 텐트 칠 때 고정용 말뚝으로 썼다(즉 망치질을...)는 경험담도 존재한다. 아무리 불발률이 높은 물건이라지만 안 터진 것이 신기할 따름이다.

6. 평가[편집]

막대형 수류탄은 위에 설명한 것처럼 나름대로 장점이 있지만, 휴대성과 휴대량이 심각하게 떨어지는데다가 지연신관식 수류탄과는 달리 안전손잡이가 없는 경우가 대다수라 일단 안전핀을 뽑으면 바로 발화하므로 무조건 투척해야 한다. 따라서 적의 동정을 살폈다가 적당한 때 투척하거나, 상황이 안 좋으면 다시 안전핀을 재삽입하는 선택을 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물론 이 점을 이용해서 적에게 막대형 수류탄을 투척하면 적이 되던지기도 전에 폭발하도록 하는 꼼수를 쓸 수 있지만, 이렇게 쿠킹해서 던지는 것은 지연신관식 수류탄도 안전핀 뽑고 안전손잡이를 놓은 후 1-2초 뒤에 던지는 식으로 동일한 수행이 가능하다. 이래서 세계대전이 끝난 다음에는 수류탄의 주력에서 밀려난 것이다.

파일:external/www.sinaimg.cn/U1335P27T1D451879F26DT20070629072707.jpg
중국의 77-1식 막대 수류탄. 딜도? 양손에 하나씩 잡고 흔들면...

중국에서는 여전히 주력 수류탄중 하나로 취급되고 있으며 개량을 가해 더 야하게 효율적으로 만든 신형 막대형 수류탄을 생산하고 있다. 즉, 낙후되거나 돈이 없어서 아직도 막대 수류탄을 쓰고있는게 아니라 막대형 수류탄 자체를 높이 평가했기에 신형까지 만들어가며 쓰고있는것이다. 상술했듯이 막대형 수류탄이라고 장점이 없는것은 아니며 폭약량과 정확한 투척에 있어서는 오히려 계란형 수류탄보다 낫다는 점에 중국군이 주목한 듯 하다. 얘도 생긴건 계란에 막대 쑤셔 놓은 것 같은데

다만 중국군을 제외하면 사실상 아무도 안쓰고 있는 데다가 중국군도 막대형 말고 계란형이 훨씬 많이 보급되어 있다. 애초에 이걸들고 전면전을 경험해본 독일이 계란형 수류탄으로 교체했고 전시에도 둥근 수류탄을 선호한 기록이 있는 걸 보면 특수상황을 제외하면 별로라고 볼 수 있다. 애초에 정확하게 던지기 힘든 거리에서 작은 목표물을 향해 정확히 유탄을 날려야 하는 상황이라면 전용 도구가 따로 있기 때문.

7. 대중매체에서의 등장[편집]

  • 강철의 왈츠 - 장비중 보병창을 착용할 경우 격추전 단계에서 공명 정령(보병)이 사용.

  • 메탈슬러그 시리즈 - 주인공들이 쓰는 기본수류탄도 막대형 수류탄이다. 일반 모덴군이 던지는 수류탄은 도화선 방식으로 추정. 알렌 오닐도 막대형 수류탄을 쓴다. 탄체가 크고 아름다운 덕에 초딩들이 닭고기 수류탄 내지 닭다리 폭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파일:external/7410ee306c04ff57c0363893890583f39f52de603479b77ae53d2c3f4876a3d9.jpg

  • 암살 - 폭발물 전문가 황덕삼(최덕문 분)이 사용하는 수류탄중 하나이며 암살작전 시도 때 맨 처음으로 차밑에 던져넣었다.

  • 붐비치 - 척탄병이 던지는 수류탄이 막대 모양이다.

  • 오! 나의 여신님 - 41권에서 스쿨드가 들고 던진다. 집속수류탄까지 던진다(...) 그 이전에도 자작품인 걸로 추정되는 '스쿨드 폭탄' 을 막대 수류탄처럼 만들어 던지거나 집속수류탄처럼 한데 묶어 던지기도 했다. 그런데 주 사용대상이 케이(...)

  •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 기계공학도가 제작 가능(도화선식과 막대형 둘 다 쓴다). 도화선식에 비해 화력은 약간 떨어지지만 기절 능력이 있는 것은 동일하고 사정거리가 상당히 길어 상대를 경직시키고 도망가는 데 사용하기 좋다. 아다만타이트로 만든 수류탄이 대격변 현재 막대 수류탄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보유하고 있는데, 그마저도 81레벨 이상의 적에게는 기절 효과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 단점.

  • 카르마2 - 독일/러시아 막대수류탄이 나오는데, 러시아 수류탄은 금방 터지며 쪼꼬만게 귀요미하다.

  •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 - M24 수류탄이 등장했다. 첫판매땐 7일에 1,000캐시였으며 제조 시스템 리부트로 판매가 중단되고 제조 아이템으로 들어갔다...가 쥐도새도 모르게 삭제되었다(...) 현재로선 입수 경로가 없는 유일한 수류탄. 성능은 기본지급되는 HE 수류탄보다 투척거리가 더 길다....라고 쓰여있지만 HE수류탄보다 못날아가는 웃지못할 버그가 있었다. 현재는 수정된 상태.그럼뭐해 이젠 얻을 수가 없는데

  • 콜 오브 듀티 시리즈(2차 세계대전 한정) - 위의 무게와 외형 문제를 무시하고 던지면 말도 안되게 멀리, 신속하게 날아간다. 사실 이 게임에 나오는 모든 수류탄들은 공기저항을 무시하는지 말도 안되게 멀리, 신속하게 날아간다. 그리고 유일하게 막대형 연막탄이 콜 오브듀티 2 미군 미션1 벙커에서 잘 찾아보면 있다.

  • 팀 포트리스 2 - 데모맨근접 무기 중에 울라풀 막대(Ullapool Caber)라는 물건이 있다. 근접 무기다. 그러니까, 이걸 들고 때린다. 효과는 이걸 들고 하는 첫번째 근접공격을 하면 폭발해서 근접 데미지+폭발 데미지를 함께 준다. 물론 폭발 데미지는 사용자도 입는다!독일제 수류탄을 스코틀랜드인이 쓴다 메딕이 구해주나보다

  • 스컬걸즈의 블랙 이그렛 대원들도 장비하고 있는데도 정착 단 한번도 사용한 모습이 없다.(...) 자폭용?

  • 페이데이 2의 DLC인 히스토리컬 팩에 포함되어있는 근접 무기 중 하나가 막대수류탄이다. 당연히 터지지는 않는다(...). 게임 내 이름은 막대수류탄의 별명인 'Potato masher'이다.

  • 유녀전기에서도 독일 제국 측 수류탄으로 나온다.

  • 홍까오량 가족에서 좋은 장비들을 쓰는 국민당 군과 일본군과는 달리 가난한 공산당군과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이끄는 민병대는 이걸 사용한다. 공산당군이 할아버지와 처음 만났을때 죽은 일본군들의 무기를 나눠달라니까 이것들을 주겠다 하자 공산당군이 이건 우리도 많들 수 있으니까 일본군 총이나 좀 더 달라고 한다.

  • 킬링 플로어 2의 보스 한스 볼터가 사용한다. 이 양반은 과거 나치 소속이었기 때문에 StG44를 쓰는 모습도 보여준다.

  • 영화 셜록 홈즈: 그림자 게임에서도 나온다. 여기서는 파인애플 모양의 탄체에 나무 막대기가 달린 모습이다. 독일군식의 발화형 막대수류탄이 아니라 1차대전 초기 영국군이 쓰던 충격신관형 수류탄에 가까운 모습을 하고 있다.

파일:external/www.imfdb.org/SHGoS_grenade_01.jpg

파일:external/www.imfdb.org/SHGoS_grenade_02.jpg
옆에 탄피가 신경쓰인다[11]

이미지 출처

홈즈와 왓슨을 기습한 용병 암살자들이 수류탄을 던지려다가 왓슨의 사격으로 핀을 뽑은 수류탄을 놓치고, 그 수류탄은 다른 수류탄들이 가득 들은 가방으로 떨어진다.


[1] 슈틸한트그라나테; 막대 수류탄의 독일어[2] 아이한트그라나테; 달걀 수류탄의 독일어[3] Potato masher, 감자 으깨는 도구[4] 중국에서 이게 폭탄인줄 모르고 25년간 호두까기용 망치로 쓴 사람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친구가 호두를 좋아하는 자신에게 망치대용으로 선물로 주었다고 당연히 폭탄으로 밝혀져 본인은 물론 선물로 준 친구도 기겁했다고.[5] M39 Eihandgranate와 다르다.[6] 육각형으로 한 겹 더 둘러싸면 총 탄두는 19개가 된다. 어떻게 들고 다녀야 하는 건지는 묻지 말고[7] 피크린산(Picric Acid) 대신 트라이나이트로톨루엔(TNT)을 사용하도록 바꿨다.[8] Handgranate 336 (russische)[9] Handgranate 337 (russische)[10] 77-1식 수류탄이라는 명칭인듯.[11] 좁은 열차 내에서 중기관총을 갈겨댔기 때문. 수류탄을 꺼내 던지려는 용병은 바로 옆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