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찰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摩擦音 / Fricative consonant

기류가 조음 기관에 작용해서 서서히 마찰되는 소리. 조음 기관 사이에서 폐쇄가 완전히 일어나지 않아 살짝 틈이 생기기 때문에, 그 틈 사이로 공기가 살살 빠져나가는 것이다. 중간 정도의 기류가 필요한 소리로, 모든 언어에서 볼 수 있는 보편적인 발음이다.

한국어에서는 ㅅ([s(ʰ)]~[ɕ(ʰ)])과 ㅆ([s̤]~[ɕ̤])이 단 둘뿐인 기본 마찰음이며, ㅎ의 경우 변이음에 한해서 마찰음([ç],[x],[ɸ])을 낸다.[1]

영어는 비교적 다양한 마찰음을 가지고 있다. 한국인들에게도 이제 꽤 익숙한 [f], [v], [θ], [z], [ʃ], [ʒ]등이 그것이다. 일본어 학습자에는 [ɸ]가, 중국어 학습자에게는 [ʂ], [ʐ]가, 일부 로망스어군 언어 학습자한테는 [χ]가, 셈어파 언어 학습자한테는 [ħ]와 [ʜ]가 이래저래 애로사항이 꽃피는 음가로 손꼽히고 있다.

바로 옆의 중국어만 봐도 풍부한(…) 마찰음을 가지고 있다. f([f]) , h([x]) , x([ɕ]) , sh([ʂ]) , zh([ʐ]) , s([s])로 총 6개이다.

현재 나무위키에는 자음에 대한 문서들이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가 아닌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들로 연결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1] 원래는 ㅎ도 기본 마찰음이었으나, h, ɦ마찰접근음으로 옮겨짐에 따라 기본 마찰음이 아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