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 더즐리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vignette3.wikia.nocookie.net/Marjorie_dursley_promo.jpg
Marjorie Eileen Dursley


해리 포터 시리즈의 등장인물. 배우는 팜 페리스. 독일 출신의 배우이며[1] 성우는 한국판은 성선녀, 일본판은 이소베 마사코. 베트남판은 응옥쩌우.

해리 포터의 이모부인 버논 더즐리의 여동생이다. 즉 두들리 더즐리의 고모이며, 페투니아 더즐리의 시누이.

오빠 버논 더즐리나 조카 두들리 더즐리와 마찬가지로 매우 뚱뚱하며, 여자임에도 불구하고 무려 콧수염이 나 있다고 한다(…)[2] 독신으로 많은 불독들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끼는 불독의 이름은 리퍼(Ripper).[3][4]

1권에서 해리 포터두들리 더즐리의 생일을 맞아 동물원에 데려가지 않으려던 페투니아 더즐리에 의해 처음 언급되고 난 다음, 3권에서 직접 등장한다. 그간의 행적에 대한 서술에서 "두들리에게 줄 자동 로봇과 해리에게 줄 강아지 비스킷을 들고 왔다"는 대목이 있는데, 아무래도 해리를 인간 취급도 하지 않은 것 같다. 해리에 대해선 오빠 버논과 올케 페투니아가 둘러댄 내용을 그대로 믿고 있기 때문에, 그녀에게 있어 해리는 "평화로운 오빠네 집안을 해치는 해충"에 가깝다. 해리가 마법사라는 사실을 모른 채, 구제불능들이 다니는 학교인 성 브루터스 구제불능 소년 선도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굳게 믿고 있다.[5] 조카 두들리를 매우 귀여워하며, 두들리에게 값비싼 선물을 사주고 해리가 그것을 부럽게 지켜보는 것을 매우 흡족하게 생각한다는 듯.

파일:bQA0bOx.gif

이 당시 해리는 그녀가 온다는 사실에 끔찍해 하던 중, 버논과 일종의 거래를 했었다. 그녀가 머무는 1주일 동안 어떠한 마법 관련 사고도 안 일으키고 머글... 아니 '정상인'처럼 얌전하게 있는 대신 호그스미드에 갈 수 있는 허가서에 사인을 받는 것. 이 때문에 해리는 헤르미온느에게 생일 선물로 받은 빗자루 수리 장비 세트에 동봉한 빗자루 관리법 책 내용을 필사적으로 떠올리며 그녀의 만행을 꾹 참고 있었다. 하지만 결국 마지막 날 저녁식사 때, 술에 취해서 해리 포터의 부모 제임스 포터와 릴리 포터에 대해 막말과 욕설을 해댄다. '''혈통이 문제다, 페투니아의 친정(에반스)은 좋은 가문이었지만 릴리 포터만은 나쁜 종자[6]였다, 제임스 포터가 직업 없는 백수에 술주정뱅이, 건달이라는[7] 등등. 사실 어른에게라도 할 말이 아닌 판에 겨우 10대 초반의 어린애에게 할 말은 더더욱 아니었다.[8] 기본적으로는 선량해도 은근히 한 성격 하는 데다, 부모님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해리가 이 말을 무시하고 넘겨듣기란 힘들었기에 결국 폭발하여 아니라고 크게 외친다. 버논조차 당황해서 해리에게 당장 방으로 올라가라고 외치지만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해리에게 더 심한 말을 해대는데, 그나마 영화판에선 이런 게 생략되어 나온다. 원작의 한글판에서도 조금 순화되어서 번역했는데, 원작에선 릴리 포터를 'bitch', 즉 '암캐'라고 호칭했다.[9]

결국 분노한 해리 포터에 의해 몸이 풍선처럼 부풀어올라 하늘로 날아가게 된다. 다행히(?) 출동한 마법부 관계자에 의해 몸은 원래상태로 돌아오고 기억도 수정된다. 해리는 이 때 집에서 뛰쳐나오며 미성년자가 함부로 마법을 썼으니 자신은 이제 호그와트에서도 퇴학당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 당시 시리우스 블랙아즈카반을 탈옥하여 패닉 상태였던 마법부와 코넬리우스 퍼지 마법부 장관은 이 일을 단순한 사고로 처리하고 넘어가줬다.[10]

그리고 참으로 다행히도 그 이후로는 일절 등장하지 않는다. 등장했으면 마법사 세계의 이 여자와의 환상의 이중주로 독자들 혈압이 견디지 못했을 것이다.[11]

여담이지만 해리 포터와 만난 자리에서 "우리 집 문간에 버려졌다면 넌 즉시 고아원으로 보내졌을 것이다"이라는 막말을 했었는데, 해리와 비슷한 일면이 있었던 볼드모트의 유년을 생각하면 상당히 의미심장한 대사.[12] 스포일러이므로 자세한 사항은 볼드모트 항목 참조.

사소한 설정으로 이웃 남자를 짝사랑하고 있지만[13] 마지의 더러운 인간성 때문에 사랑이 이뤄질 가능성은 없다고 한다.꼴 좋다!

[1] 칠드런 오브 맨의 미리엄 역을 맡았다. 다른 역할로는 영화 마틸다에서 탐욕스러운 악명높은 교장 아가사 트런치불 역을 맡은 적이 있는 나름 뼛대있는 배우다.[2] 일부 여성의 경우, 덥수룩하게 수염이 나기도 한다. 물론 호르몬 이상 등의 병 때문일수도 있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에서도 학교 여선생님이 수염이 났다고 언급이 있다. 당연하지만 영화판은 배우가 분장한 것.[3] 이 개는 5권에서 세베루스 스네이프가 오클러먼시 수업을 하면서 해리 포터의 기억을 보다가 보게 된다. 그 개는 누구네 개냐? 해리의 기억 속에서 리퍼는 해리를 추격(!)해서 해리가 나무 위로 도망가게 만들었다. 그리고 마지와 나머지 더즐리들은 그걸 보고 웃고 있었다. 잘못하면 다칠 텐데도...[4] 참고로 품종은 불독인데, 조앤 롤링은 마지의 심술궂은 면모를 살리기 위해 일부러 불독으로 설정했지만 이후 자기 언니가 키우는 불독이 순하고 충직한 걸 보면서 자기 오해임을 알았다고 언급한다. 하지만 생긴 게 험상궂은 건 사실이라 악당 캐릭터성은 잘 사니 후회는 안한다고.[5] 그리고 사실 버논 더즐리의 마법 알레르기에 가까운 성향을 생각해보면, 해리가 마법학교에 다닌다는 걸 알았대도 딱히 좋게 생각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6] 자기가 기르던 개를 "혈통이 안 좋은 것 같다"며 죽인 적도 있다. 그것도 익사시켜서...[7] 사실 제임스는 부유한 순수혈통 집안의 외아들이어서, 월급을 받는 직업에는 종사하지 않았다. 차라리 돈 받는 평범한 직업에 종사하는 게 나을 만큼 굴렀지만. 그렇지만 불사조 기사단 활통을 풀타임으로 했기 때문에 백수라고 보기는 미묘하며, 건달은 결코 아니다. 오히려 볼드모트죽음을 먹는 자들과 최전선에서 싸우던 영웅적 인물이었다. 물론 학창시절엔 진짜 건달이나 다름없긴 했다만 이 인간이 지적할 만한 문제는 아니다.[8] 엄밀히 이건 다 결과적으로 봐도 이 못된 뚱돼지 스스로가 자초한 인과응보, 사필귀정, 자업자득이다.[9] 다만 욕설로 썼다기보단 문자 그대로 '암캐'라는 뜻으로 쓴 것이긴 하다. 자신이 키우는 개들에게 비유했기 때문. 어찌됐든 사람한테 쓸 말은 전혀 아니지만.[10] 참고로 며칠 전에도 한 번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이 때도 해리 부모의 욕을 하려는 순간 갑자기 손에 쥐고 있던 포도주 잔이 깨졌다.(영화에서도 이 장면이 나왔는데 이 장면 나오고 이 사람이 부풀어오르는 장면이 나온다. 원작에서는 잔 깨지는 것, 몸이 부풀어오르는 것이 각각 다른 날에 일어났지만 영화에서는 단 하루에 두 가지 일이 다 일어났다.) 그녀는 자신의 손아귀의 힘이 세서 가끔 있는 일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었는데, 버논은 이게 해리가 부린 마법인 줄 알고 얼굴이 새파래졌었다. 이 당시에도 해리는 진짜 분노하고 있었던 만큼 묘사상으로는 어느 쪽인지 확실하게 짚지 않고 넘어가는데, 사실 미성년자가 함부로 마법을 쓰는 건 완전히 감지되고 있는 이상 마법이 아니었을 가능성이 높긴 하다. 해리의 마법이라 해도 의도한 것은 아니었을 듯.[11] 아이러니하게도 그 엄브릿지가 처음으로 나오는 데서 한번 더 언급되긴 한다(...)[12] 정말 해리 포터고아원에 보내졌다면 그는 제2의 볼드모트가 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사실 이건 틀린 말인 것이, 더즐리 부부는 해리를 벽장에서 자게 하고, 수시로 욕하고, 비하했다. 사촌 두들리 더즐리 역시 다니던 초등학교에서 맨날 자기 패거리와 구타하고 괴롭히는데다 두들리가 다른 애들을 겁줘서 해리는 친구도 없었던 만큼 불행한 환경 때문에 비뚤어질 것이라면 벌써 비뚤어지고도 남았다. 5편 초반에서 페투니아가 디멘터에 대해 알아듣자 그제서야 그녀가 이모라는 것을 새삼 깨닫는 것만 봐도... "더즐리 가족과 사느니 차라리 고아원에 가는 게 나았겠다"고 생각한 적도 있다. 또한 볼드모트와의 비교도 적절치 못한 것이, 볼드모트는 고아원에서 학대를 받은 적이 없었다. 단지 고아원의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여 자기가 일방적으로 싫어한 것 뿐. 볼드모트가 흑화한 건 학대를 받아서가 아니라 (나쁜 방향으로)자신이 우월하며 특별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13] 가끔 언급하는 은퇴한 군인 풉스터 대령이라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