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유의 고백

최근 수정 시각:

1. 소개2. 내용3. 기타

1. 소개[편집]

영 제로 붉은 나비 하드 모드 이상(Xbox판은 페이탈 모드)으로 진행 시 영의 막 '나락'에서 벌어지는 최종전 중 들려오는 아마쿠라 마유의 음성. 내용은... 그야말로 흠좀무.

2. 내용[편집]

참고로 정식발매 버전에서는 이 음성에 자막을 넣지 않았는지라 일본어 청음이 안 되는 일반 유저는 이 무시무시하면서도 시나리오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이야기의 존재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많았다. 관련 커뮤니티를 전전하고 있었다면 어떻게든 접할 수 있었겠지만.

ずっと、ずっと一緒にいたかった。
언제나, 언제나 함께 있고 싶었어.

ねえ澪、あの日私が崖から落ちたのは、わざとだって気づいてたんでしょう?
있잖아 미오, 그날 내가 언덕에서 (굴러)떨어졌을 때, 일부러 그랬다는 거 알고 있었지?

あの時、澪が離れていくのが怖かった・・・。
그때, 미오가 멀어져가는 것이 두려워서....

澪が私を置いて遠くに行ってしまう・・・。
미오가 나를 두고 멀리 가 버릴 것만 같아서....

引き裂かれるような痛みの中で、私はただ嬉しかった。
찢어질 듯한 아픔 속에, 나는 그저 행복했어.

これでもう澪は、私のものだって。
이걸로 이제 미오는, 내 거야.

澪はずっと側にいられる。
미오가 언제나 곁에 있어 줄 거야.

いつも心配してくれる。
언제나 나를 걱정해 줄 거야.

私だけを見てくれる。
나만을 바라봐 줄 거야.

いつも私のことを想っていてくれる。
언제나 나를 생각해 줄 거야.

何でも言う事を聞いてくれる。
무슨 부탁이든 들어 줄 거야.

いつも心配してくれたよね?
항상 염려해줬지?

この足が痛むたびに、私は嬉しかったんだよ。
다친 다리가 아파올 때마다, 나는 행복했어.

もう置いていかないよね?
이제 두고 가지 않을 거지?

ずっと一緒だよね?
언제나 함께인 거지?

一緒に・・・いこう。
함께...가자.

もっと深く・・・
좀 더 깊숙히...

もっと深く・・
좀 더 깊숙히...・

もっと・・・
좀 더...

もっと・・・
좀 더...


출처 : 루리웹 영-제로 공략 게시판. 오역 / 의역 약간 수정

3. 기타[편집]

사실 제작자가 밝힌 바에 따르면 마유가 뛰어내린 것은 미오를 붙잡는 것까지 계산한 완벽히 고의적인 것이 아닌 충동적인 자살과 비슷한 것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결과 자신을 두고가던 미오가 돌아온 것을 보고는 기뻐하게 되어버린 것.

Wii판 추가엔딩인 '얼어붙은 나비'에서 저 뛰어내렸을때의 상황이 영상으로 나온다.... 직접보면 알겠지만 트라우마 안걸릴 수가 없는 상황... [1]

[1] 유투브에서 얼어붙은 나비 엔딩으로 확인가능하다. 떨어진것을 보고 깜짝놀란 미오가 달려갔을때 눈물을 흘리며 즐겁게 웃고있는 마유의 모습은 공포 그자체, 브금도 캐릭터도 아닌 표정하나로 공포감을 조성한 발상은 가히 소름이 돋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