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사의 돌

최근 수정 시각:

Sorcerer's Stone

파일:external/images3.wikia.nocookie.net/%27s_Stone.jpg
영화에 등장한 마법사의 돌.

해리 포터 시리즈의 1편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에 등장하는 마법 아이템이다. 피와 같이 붉은 돌의 형상을 한 물건으로, 금속을 순수한 금으로 바꾸고 불로장생의 약을 만들어내는 등 여러 강력한 마법적인 특성을 지니고 있다. 작중 유명한 마법사이자 연금술사인 니콜라스 플라멜이 개발한 물건으로 알려져 있으며, 니콜라스 플라멜과 그의 아내는 마법사의 돌로 만들어낸 불로장생의 약으로 6세기 이상을 살아오고 있다고 전해진다.[1]

1권 시점에서 육신을 잃고 반죽음 상태였던 볼드모트가 자신의 육신을 되살릴 목적으로[2] 마법사의 돌을 노리며, 이 돌을 지키기 위해 해리 포터 일행이 고군분투하는 것이 1권의 주요 줄거리이다. 마법사의 돌은 그린고트 은행 713번 금고에 들어 있었다가 볼드모트의 위협이 예상되자 호그와트 마법학교로 옮겨졌으며, 호그와트에서도 가장 깊숙한 곳에 호그와트 교수진이 총출동해 만들어놓은 함정으로 보호된다. 그리하여 볼드모트퀴리너스 퀴렐의 몸을 차지하면서까지 호그와트로 침투하고, 자신을 막기위해 제발로 들어온 해리를 통해 마법사의 돌을 손에넣으려 하지만 해리에게 걸려있었던 보호마법으로 오히려 퀴렐이 잿가루가 되어 소멸되고 이후 악인의 손에 넘어가지 않기 위해 마법사의 돌이 파괴되면서 볼드모트의 계획은 실패로 돌아간다.

참고로 불로장생의 약도 완벽한 것은 아니라 정기적으로 복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돌을 파괴할 당시 플라멜 부부 내외도 자신들의 죽음을 받아들이고 자신들의 생을 정리할 정도의 시간을 벌어줄 약 정도만 남겨두었다고 한다.

참고로 원래 정확한 번역은 현자의 돌이고, 영국판 제목도 The Philosopher's Stone인데 북미판에서 마법사의 돌(The Sorcerer's Stone)로 바뀌었고 한국판도 그에 따라 마법사의 돌이라고 칭한다. 이유는 현자의 돌이라는 말이 아동에게는 너무 어렵게 들릴 것이라고 생각해서. 한국판의 경우 초기에는 그나마 표지에 영문표로 작게 Philosopher's stone으로 적혀있었는데, 어째서인지 나중에 나온 개정판에서는 Sorcerer's stone이 되어버렸다.

[1] 참고로 니콜라스 플라멜은 실제로 중세 유럽에서 현자의 돌을 만들었다는 전설이 돌았던 실존했던 인물이다.[2] 불로장생 자체보다도 마법을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육신을 다시 얻는 것을 노렸다고 보는 편이 더 적절하다. 마법사의 돌로 만든 불로장생의 약은 후술할 단점이 존재하여 볼드모트는 원래 관심을 두지 않았었다고 하며, 6권에 가서야 제대로 밝혀진 사실이지만 볼드모트는 사실 다른 불로장생의 방법을 알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