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렉 비트 시리즈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www.4gamer.net/005.jpg

REFLEC BEAT/リフレクビート

저희들에게 "신기종" 제작이란, 처음 겪는 일이 많아서 곤란의 연속이었습니다.
저희들이 넘어야만 할 허들은 높아서, 몇 번이고 포기하기 직전까지 왔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반드시 "리플렉 재밌다" 라고 말해 줄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믿고 저희들은 분발하며 한결같은 마음으로 제작했습니다.

그런 행복하고도 아름다운 추억이, 이 CD를 보고 있으면 용솟음쳐 옵니다.
이 CD를 구입해 주시는 여러분을 위해, 저희들은 노력해 왔습니다.
정말로 만날 수 있어서 기쁩니다. 그리고 이제부터 나아가는 저희들에게도 부디 기대를 걸어 주십시오.

- DJ YOSHITAKA[1], 리플렉 비트 OST 수록 메시지


1. 개요2. 대전 요소
2.1. 그레이드
3. 튜토리얼 동영상4. 시리즈 일람
4.1. 아케이드4.2. 모바일
5. 시뮬레이터6. 관련 항목

1. 개요[편집]

코나미에서 개발/발매하는 탄막 슈팅 게임/탁구 게임[2]리듬게임 비마니 시리즈의 타이틀 중 하나로, 제목의 어원은 '반사하다'의 reflect[3]이며, 실제 게임도 상대측으로부터 오는 노트를 반사하여 라이벌보다 높은 스코어를 얻는 식으로 진행된다.

유비트 시리즈의 개발팀이 기타프릭스/드럼매니아 시리즈의 개발팀과 겹치는 것에 비해, 리플렉 비트 시리즈의 개발팀은 비트매니아 IIDX 시리즈의 개발팀과 겹친다. 프로듀서도 IIDX 시리즈의 프로듀서인 KAGE.[4] 또한 beatnation Records의 로고가 게임 시작 시에 표시된다.

버튼을 채용한 유비트와는 달리, 16:9 비율의 27인치 적외선 터치스크린을 활용한다. 최대 5점까지 동시인식을 지원하며[5] 실제로도 5 오브젝트까지 출현했으나 리플렉 비트 그루빈부터는 동시인식 포인트가 7점으로 증가하였고 이에 맞춰 6 오브젝트 동시입력을 사용하는 채보가 다수 추가되었다. 다만 기술 공유가 안된건지 아니면 억지로 냅둔건지 모르지만 고스트 터치 보정[6]이 안되어있기 때문에 3TOP 오브젝트를 처리할 때 가끔 뻘굿이 난다던가 롱노트를 어이없게 놓치는 등 인식이 뭔가 이상하게 되는 경우가 존재한다.

홍보 문구에만 TOUCH라고 써져있는 유비트 시리즈와는 다르게 실제로 터치스크린을 사용했기에 이미 출시된 DJMAX TECHNIKA 시리즈와 비슷해 보일수도 있지만, 터치 패널만 사용했을 뿐 두 게임은 방향성이 완전히 다른 게임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특히 리플렉 비트는 게임성의 중심이 대전에 있다는 점이 크게 다르다.

음악의 속도에 맞춰서 채보를 내려보내는 기존의 리듬게임과는 달리 채보에 지정된 속도가 없으며 오브젝트마다 속도가 다르게 내려온다. 정해진 패턴[7]이나 키음도 없다.

첫 작품에서는 판정이 상당히 짜고 클리어 기준도 명확히 보여지지 않는 등 초보자에게는 어려운 측면이 있었으나, 다음 작품인 라임라이트에서 판정이 완화되고 클리어 기준이 게임 내에 명확히 표시되는 등 개선되었다.[8]

터치 스크린이라는 소재의 특성상 조작 방식은 매우 직관적이지만, 오브젝트마다 속도가 달라서 판정선에 닿기 전까지는 정확한 타이밍을 알 수 없는 등 게임성이 직관적이지 않은 면이 있다. 곡을 알고 있을 경우 어느 음절에서 오브젝트가 나올 지 짐작할 수 있지만, 모르는 곡으로 처음 플레이할 경우 매우 어렵다.

테마는 초대작 시절엔 보라색을 사용하면서 좀 무거운 분위기였지만 라임라이트로 넘어오면서 완전히 라이트해졌다.[9] 심지어 콜레트도 라이트한 테마로 발매되니... 초대작을 제외하고 전부 라이트한 테마를 사용한 유비트 시리즈랑 상당히 비슷한 편이다.

또한 비마니 시리즈중에서 작곡가들의 앨범 발매기념 이식을 유난히 많이하는 기종이다.

어째선지 플레이어 이름을 변경할 때 반드시 전각 문자로 입력해야 한다. 다른 기종에는 없는 부분.

2. 대전 요소[편집]

시리즈 출시 전부터 이제까지의 리듬게임과는 다르게 대전 요소를 적극 차용했다고 강조했으며, 게임 시스템과 인터페이스도 실제 대전을 체감할 수 있게끔 설계되어 있다. 이는 리듬게임 시장 내에서는 매우 드문 사례로, 실시간 대전요소가 들어간 리듬게임은 거의 찾아볼 수 없으며, 전국단위 스코어집계로만 경쟁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간접적 대전 요소의 예로는 beatmania IIDX의 라이벌도전장, EZ2DJ 6th의 버추얼 배틀, DMT2의 크루레이스 등이 있으나 이것들은 고스트스코어의 도움을 받아 과거의 상대의 실적과 겨루는 것이지, 실시간으로 대전한다고 볼 수 없다.

게다가 대전여부가 선택적인 위의 예들과는 다르게 무조건 대전해야 하며, 매칭 상대가 없으면 CPU를 끼워서라도 대전을 진행한다. 또한 시리즈 초기에는 클리어 기준을 만족하지 못했더라도 대전에서 승리했다면 SAVE 판정을 받아 게임 속행이 가능해지는 등 승패를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라임라이트 이후로는 대전 요소는 많이 퇴색해서, 지금은 승패는 별로 상관 없고 혼자 스코어 어택을 하는 게임이 되었다. 시리즈가 진행되며, 매칭 상대 서치 스킵이 가능해지거나 처음부터 상대를 찾지 않는 옵션이 생겼다. 리플렉 비트 VOLZZA 2에서는 시리즈 최초로 상대에게 튕겨낸 노트를 보이지 않게 하는 옵션이 추가되었다.[10] 이 옵션을 적용하면 시각적으로 전혀 대전처럼 보이지 않게 되는데, CPU를 동원해서라도 유지하고 있던 대전이라는 구색을 어느 정도 포기했음을 보여준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대전요소가 가장 강한 리듬게임이다.

2.1. 그레이드[편집]

플레이 기록에 따라 오르거나 내리는 일종의 레벨 시스템이다. VOLZZA 2까지는 그레이드에 따라 선곡 제한이 있었다.

Rb 1[11]

라임라이트[12]

콜레트

그루빈

그루빈 어퍼

VOLZZA

VOLZZA 2

-

BLACK[13]

그레이드 삭제

PURPLE

S

RED

RED

A

BLUE

BLUE

B

ORANGE

ORANGE

D, C

GREEN

GREEN

3. 튜토리얼 동영상[편집]



리플렉 비트 라임라이트의 튜토리얼 영상이다.



리플렉 비트 VOLZZA의 튜토리얼 영상이다.

4. 시리즈 일람[편집]

4.1. 아케이드[편집]

이름

출시일

국내 출시일

비고

리플렉 비트

2010년 11월 4일

2011년 1월 10일

리플렉 비트 라임라이트

2011년 11월 24일

2011년 12월 7일

리플렉 비트 콜레트

2012년 11월 28일

2012년 12월 15일

리플렉 비트 그루빈

2014년 6월 4일

리플렉 비트 그루빈 어퍼

2014년 11월 20일

그루빈의 어펜드

리플렉 비트 VOLZZA

2015년 10월 28일

리플렉 비트 VOLZZA 2

2016년 3월 24일

2016년 4월 1일

볼짜의 어펜드

리플렉 비트

2016년 12월 1일

2016년 12월 8일

4.2. 모바일[편집]

5. 시뮬레이터[편집]

파일:attachment/리플렉 비트 시리즈/followref.png
Followref는 실제 게임을 염두에 두기보다는 창작보면 제작 및 감상용도로 쓰이는 시뮬레이터. 어딘가 아쉬운 그래픽. 번거로운 채보 제작 방식을 가지고 있었지만 REFLET MUSE가 나오기 전에는 이것 외에 이렇다 할만한 시뮬레이터가 없어서 자주 사용되었다.

파일:attachment/리플렉 비트 시리즈/refletmuse.png
REFLET MUSE는 Followref가 나온 뒤 공개된 시뮬레이터. 본래 BMS 파일형식을 사용했었지만 후에 RmsCreator이라는 채보 제작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그루빈에서 도입된 버티컬 오브젝트도 쓸 수 있어서 조금씩 사용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중. Followref와 달리 터치 패널로 플레이도 가능하다고 한다. 예시

6. 관련 항목[편집]

[1] 리플렉 비트의 초기 개발부터 깊게 관여했고 라임라이트부터 그루빈까지 메인 프로듀서로 참여했다.[2] 실제로 효과음중에 탁구효과음이 있다.[3] 다만, 게임이름은 REFLEC BEAT이다. T가 빠진다.[4] 후에 발표된 사운드 볼텍스 부스 역시 이 사람이 맡았다. 후속작에서 역시 프로듀서가 DJ YOSHITAKA로 변경.[5] 그 이상은 인식을 못 한다. 때문에 6점 이상을 터치하면 어딘가의 터치가 씹힌다.[6] DJMAX TECHNIKA의 경우는 이 보정이 되어있어 약간 빡빡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지만, 반대로 리플렉 비트는 너무 인식이 잘된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7] 단 3TOP 오브젝트와 그루빈 이후에 추가된 버티컬 오브젝트의 경우 순서가 정해져 있다. 물론 이것도 랜덤을 넣을 수 있다. 버티컬 오브젝트에도 적용되는지는 확인바람.[8] 초대작 설명 보면 이기면 클리어, A 이상이면 SAVED, 그 뒤로는 클리어 게이지 70% 이상 클리어, 승리 시 SAVED가 된다고 써져 있다. 사실 말만 다르게 했지, 속을 보면 똑같다. A 받는 조건이 70%이므로.[9] 시스템 사운드 역시 사운드 디렉터가 라임라이트를 기점으로 DJ YOSHITAKA에서 Qrispy Joybox로 바뀌면서 그의 스타일대로 상당히 라이트해졌다.[10] 리플렉 비트 플러스에는 상대방 오브젝트 투명도 조절이라는 비슷한 옵션이 있다.[11] D는 단일 그레이드, C 이상은 1~5단계로 나뉜다.[12] 여기부터 모든 그레이드가 12단계로 나뉜다.[13] 콜레트 Autumn부터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