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야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류야/time-al-ryuuya.jpg

미래전대 타임레인저의 등장인물. 배우는 아사미 타츠야와 동일한 나가이 마사루.

1. 개요2. 작중 행적
2.1. 진실 그리고 최후
3. 기타4. 북미판

1. 개요[편집]

시간보호국의 대장. 30세기의 인간이며 1화 당시, 론다 형무소 째로 탈옥을 시도한 돈 도르네로 일당을 잡는 인원을 발탁하거나 타임 로보의 발진을 승인하는 등 조직에서도 꽤 높은 지위에 있다.

원래대로였으면 그 자신도 크로노 슈트를 장착해 타임 레드가 되었어야했지만, 발진 당시 자신으로 변장한 리라 때문에 그는 20세기로 가지 못했고 대신 30세기에서 타임 로보와 타임 섀도우를 보내주는 등 서포터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외모가 아사미 타츠야와 매우 많이 닮아있는데 이는 타츠야의 후손이기 때문.[1] 사실 이름인 류야도 타츠야의 이름을 음독으로 바꿔서 읽은 이름. 허나 닮은 것은 외모 뿐으로 밝고 붙임성 있는 성격의 타츠야와는 달리 이쪽은 명령 지상주의에 상당히 냉정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2. 작중 행적[편집]

이전까지는 30세기에서 아무 말 없이 타임 제트만 보내주는 메카 셔틀 역할으로만 보였으나 42화에서 직접 과거로 오게 된다. 이는 G조드를 막기 위해서였는데, 이때 자신의 조상인 타츠야에게 그가 아사미 그룹을 잇는 것이 운명이라며 그의 크로노 체인저를 회수한다.

이후 43화까지 그가 타임 레드로 변신해서 멤버들을 이끌게 되지만 이전까지 타츠야와 싸워온데 익숙해진 동료들은 이러한 류야의 일방적인 처사에 반감을 가진데다가, G조드의 람다 2000을 노리는 기엔을 방치하는 행동을 보이면서 제대로 된 설명을 하지 않아 다른 동료들의 빈축을 샀다. 이 때문에 43화에서 타츠야가 돌아왔을 때 유리는 그에게서 크로노 체인저를 빼앗아[2] 타츠야를 다시 변신시킨다.

타츠야와 다른 네 명의 활약으로 G조드는 파괴되지만, 이때 그는 타임 제트를 타고 30세기로 돌아가면서 머지 않아 20세기의 대소멸이 일어날 것임을 알리고 다른 네 명에게 복귀 명령을 내리게 된다.

여기까지만 보면, 그냥 꽉 막힌 지휘관 정도로 볼 수 있으나...

2.1. 진실 그리고 최후[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실상은 본작의 진정한 흑막으로 론다즈 패밀리의 탈주에서 시작된 이 작품의 전체적 사건 자체가 모두 그의 계획 아래서 움직이고 있던 일이었다.

원래 타임 파이어가 될 운명이었으나 6년 전 시간이동실험의 실패로 인해 시공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기엔브이렉스가 싸워 21세기의 대소멸을 초래하게 된 올바른 역사와, G 조드에 의해 기엔이 사망하여 30세기가 소멸하게 되는 잘못된 역사를 목격하게 된다.

그리고 어느 쪽의 역사에서도 절대 변하지 않는 타임 파이어, 즉 자신의 죽음을 알게 되고 그 미래를 바꾸기 위해 원래 역사에서는 발생되지 않았던 일을 일으켜 전혀 상관없는 인물인 타키자와 나오토가 타임 파이어가 되게 만들었다.

그로 인해 미래를 바꾸고 아야세, 도몬, 시온, 유리를 30세기로 다시 불러들여 지금까지 타츠야와 행동해 왔던 기억을 삭제하려고까지 하였으나, 다시 21세기에 돌아가려 하는 아야세를 총살하려다 몸싸움 끝에 오발된 자신의 총에 배가 뚫림으로 피를 철철 흘리며 사망하고 만다. 죽기 직전에 "6년 걸렸다..... 하지만... 같은 결말이다...."라면서 자신의 행동을 인정하듯이 말했지만, 때는 이미 늦었다.

선조인 타츠야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내일을 바꾼다'란 목적을 위해 노력했지만, 정작 그가 취한 행동 자체는 오직 자신의 보신만을 위한 최악의 악행이었기 때문에 변호의 여지가 없다. 여기다 그가 살던 30세기의 역사라고는 하지만, 자신이 살던 세계를 위해 과거의 시간대의 멸망을 부추겨서 수많은 사람들을 죽음으로 몰아갈 뻔한 학살자라고 할 수도 있다. 전형적인 소시오패스라 할 수 있는 캐릭터.

결국 선조와 같은 목적을 가지고 싸웠지만 어디까지나 이기적인 목적으로 타인을 희생시키며 목적을 이뤄온 그는 결국 죽음이라는 자신의 운명을 바꾸지 못한 채 허무하게 사망한다.

3. 기타[편집]

어떻게 보면 이 작품의 진 최종 보스라고 해도 문제없을 만한 인물. 같은 진 최종 보스인 기엔마저도 사실상 그의 계략에 놀아난 것에 불과하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 작품의 만악의 근원이자 흑막. 그리고 슈퍼전대 시리즈에서 보기 힘든 내부의 적이기도 하다. 동시에, 이런 만악의 근원이면서도 그 목적은 단순히 자기 몸의 보신이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목적이라는 점 또한 특이한 점이며, 대개 이런 타입이 마지막에는 자신의 무력을 동원하여 진 최종 보스로 등극하는데 비해 계획 도중에 허무한 최후를 맞는다는 점 등. 이래저래 슈퍼전대 시리즈에서 드문 타입의 악역이다. 오히려 일반적인 드라마에서나 주로 보일 법한 악역.

게다가 이 작품의 악역들인 론다즈 패밀리보다 더 잔인해보이는데 수령인 돈 도르네로는 친한 사람도 처리할 정도로 냉혹하지만[3] 자신의 생명의 은인인 기엔에게 정에 약한 모습을 보이며 마지막에 죽일 수 있음에도 기엔이 목숨을 구걸하는 모습에 차마 못 죽여 오히려 역으로 살해당하고 기엔은 개조되기 전에는 진짜로 착한 사람이고 오히려 개조로 인한 폭주로 인한 피해자이며 리라는 마지막에 도주하기 전에 도르네로를 호의적인 독백을 남기는 등 악역이면서 적어도 인간적인 면모가 있는데 반해 류야가 자신이 살기 위해 아무런 고민과 망설임없이 남을 희생시키는 모습만 보여줬기에 류야의 소시오패스적인 모습을 더 보여줬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슈퍼전대 시리즈에서는 현재까지 유일하게 주연 배우가 흑막 역할까지 맡은 유일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4]

4. 북미판[편집]

파워레인저 타임포스에서는 '알렉스'란 캐릭터가 이 기믹으로 등장. 핑크 레인저 젠(Jen)과는 약혼자 사이로 원작의 류야처럼 악행은 저지르지 않으며, 오히려 1화에서 적 보스인 렌시크에게 살해당했다가 과거가 바뀌면서 부활하게 된 케이스. 그리고 최종화에서 젠이 과거로 돌아가겠다고 하자 말없이 그녀를 보내주는 등 류야와는 천지차이의 모습을 보인다. 류야의 악역 기믹을 제거한 버전이라 할 수 있다.

[1] 이 때문에 타츠야는 30세기 멤버 4인과의 첫 만남 당시 류야로 변신한 리라로 오인당해서 두들겨 맞는 안습한 처지에 놓였다.[2] 류야가 돌려주긴 했지만 어디까지나 유리가 빼앗으려 했기 때문에 "너희들의 의사 따위는 아무래도 좋아. 결과만 내면 될 뿐이다."라며 마지못해 준 것에 지나지 않는다.[3] 사실 기엔과 리라가 그를 마음에 안 들어해서 암살시키려고 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일부러 그런 것이다. 아놀드K는 타임레인저에게 압축냉동되어 잡히긴 했지만 도르네로는 그래도 죽는 것보다는 낫다며 한숨을 쉰다.[4] 작중 동일인물은 아니지만, 후손이라는 점 때문에 타츠야와 같은 배우인 나가이 마사루가 연기했기 때문. 만약, 류야가 기엔 실패 후 직접 무력을 동원해서 계획을 실행하려 드는 전개가 되어 실질적인 최종 보스로까지 등극했다면 역대 최초로 주연 배우가 최종보스 역할까지 맡는 어마무시한 전개가 되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