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루시드 드림(영화)

최근 수정 시각:

루시드 드림 (2017)
Lucid Dream

파일:external/b3bbb6b53aac9c9c22b7a3515fef006ca56b9377d11a55672760ed8d8a685f5f.jpg

감독

김준성

제작

홍용수

각본

김준성

출연

고수, 설경구, 박유천, 강혜정

장르

SF, 스릴러

제작사

로드픽쳐스

배급사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촬영 기간

2015년 4월 6일 ~ 2015년 6월 29일

개봉일

2017년 2월 22일

상영 시간

101분

총 관객수

102,170명(최종)시원하게 망했다

국내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1. 개요2. 시놉시스3. 출연4. 예고편5. 평가
5.1. 총평
6. 흥행7. 기타

1. 개요[편집]

3년 전 아들을 잃어버린 한 남자가 '루시드 드림'을 통해 단서를 발견하게 되면서 꿈과 현실을 넘나드는 이야기.

2. 시놉시스[편집]

범인도
단서도
오직 꿈 속에 있다!

대기업 비리 전문 기자 대호(고수)는 3년 전 계획적으로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루시드 드림’을 이용,
과거의 기억으로 가 범인의 단서를 추적한다.
오른팔에 문신을 한 남자, 사진을 찍던 수상한 남자, 꿈마다 등장하는 의문의 인물까지!
베테랑 형사 방섭(설경구)과 친구인 정신과 의사 소현(강혜정)의 도움으로
마침내 대호는 모든 단서가 지목하는 한 남자를 마주하게 되는데...

3. 출연[편집]


4. 예고편[편집]

▲ 본 예고편

5. 평가[편집]


네이버 전문가 평점에서 박평식이 4점을 줬다.[2] 이게 가장 최고점이다. 네이버 네티즌평은 6점대, 관객평은 8점대. 다만 네이버 네티즌평은 개봉 전부터 박유천 때문에 영화도 안 보고 평점테러를 한 경우가 많으니 참고하자. 관람객 평에 1점 찍은 인간들한테 속지 말라고 써있는 것도 있다 다음 평가는 8점대를 기록하고 있다.

자다가 남의 다리 긁는 꼴
씨네21 | 박평식 4점

꿈조차 민망해할 이야기
씨네21 | 이용철 3점

제발 꿈이었으면 그냥 너의 장난이었으면
씨네21 | 허남웅 2점

장침으로 시작해 권총으로 끝맺다
무비스트 | 김수진 6점

진짜 꿈과 현실을 넘나드는 긴박한 액션 스릴러
무비스트 | 박은영 6점

악몽과도 같았던 101분의 자각몽.
무비스트 | 서정환 3점

무비라이징 | 최재필 5점


소재가 가져다주는 재미와 철저히 추적극 형식으로 진행되는 전개와 그에 기초가 된 편집 덕분에 오락적인 측면으로 봤을 땐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 다만 인셉션과 같은 영화를 기대하면 안 된다. 그냥, 소재만 같을 뿐 SF 장르의 액션 스릴러라고 보면 될듯. 그러나 꿈속의 세계에 대해 본작이 취한 설정은 나쁘지 않다. 거기에 더해 열심히 뛰며 영화적 흥미를 높여주는 고수와 설경구의 열연이 볼만하며 나름대로 휴머니즘적인 요소도 지니고 있는 작품.

그러나, 잘못된 편집과 일부 부자연스러운 전개로 이야기 개연성에 구멍을 낸 부분이 너무 적나라하다. 충분히 재미있고 광범위하게 전개 될 수 있는 이야기이지만, 현실적인 장면과 설정을 오가며 추리와 액션을 연이어 전개 시키는 대목도 산만하게 느껴진다.

2월 23일에 네이버의 네티즌평은 6.57, 관객평은 8.27로 상승했다.

5.1. 총평[편집]

인셉션을 안 봤다면 재미있게 볼 수도 있는 영화.

이 영화를 만든 김준성 감독은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셈이다. 그리고, 루시드 드림이라는 소재가 무엇인지 다시금 고민해봐야 한다. 오죽하면 평에 "내가 아는 그 루시드 드림이 아니여서 실망했다."는 평도 있을 정도. 고급 레스토랑에서나 나올 법한 고급 요리재료를 가지고, 참치마요 삼각김밥을 만들어버렸다고 하면 이해가 되려나(...)

예고편의 문제도 있다.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특징인 CG를 너무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SF, 액션, 스릴러에서 액션이라는 장르는 찾아볼 수도 없었던 예고편이였던 데다, 예고편도 혹평이 많았다. 액션신을 조금 넣는 등으로 예고편에 신경을 좀 더 썼더라면, 분명히 지금 보다 성적은 더 나았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예고편부터 '보고 싶게 만들 정도로 흥미를 유발하고 재밌는 영화'는 알아서 관객들이 찾지만, <루시드 드림>은 그런 점이 없었다.

6. 흥행[편집]

6.1.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 누적 관객수

[ 보이기 / 숨기기 ]

주차

날짜

관람 인원

합계 인원

순위

일일 매출액

합계 매출액

개봉 전

6,135명

6,135명

-위

47,070,000원

47,070,000원

1주차

2017-02-22. 1일차(수)

27,012명

-명

7위

166,918,300원

-원

2017-02-23. 2일차(목)

13,396명

9위

99,236,600원

2017-02-24. 3일차(금)

12,258명

8위

100,472,751원

2017-02-25. 4일차(토)

13,976명

10위

115,482,949원

2017-02-26. 5일차(일)

13,308명

9위

111,513,600원

2017-02-27. 6일차(월)

7,423명

9위

55,454,500원

2017-02-28. 7일차(화)

6,985명

11위

51,780,800원

2주차

2017-03-01. 8일차(수)

536명

-명

29위

3,732,000원

-원

2017-03-02. 9일차(목)

215명

35위

1,486,500원

2017-03-03. 10일차(금)

261명

31위

2,017,500원

2017-03-04. 11일차(토)

403명

31위

2,959,500원

2017-03-05. 12일차(일)

449명

30위

3,281,500원

2017-03-06. 13일차(월)

-명

-위

-원

2017-03-07. 14일차(화)

-명

-위

-원

합계

누적관객수 101,519명, 누적매출액 754,797,000원[3]


날짜

스크린 수

스크린 점유율

상영횟수

상영 점유율

좌석수

관객수

좌석 점유율

개봉이전

14

0.1%

39

100%

6,775

6,135

90.6%

2017-02-22

463

7.6%

1,742

9.9%

260,341

27,012

10.4%

2017-02-23

458

7.5%

1,541

8.8%

228,257

13,369

5.9%


2월 22일 박스오피스 7위라는 상당히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며 불안한 출발을 하였고, 23일에는 2단계 낮은 9위로 떨어졌으며, 25일에는 10위까지 떨어졌고 첫주 관객수가 10만명도 못나오는 절망적인 흥행이 나오면서 현재의 성적으로 보자면, 손익분기점인 180만 명은 물론이고, 100만 명도 고사하고, 20만명도 어려울 전망이다. 같은 날 개봉한 핵소 고지도 비슷한 양상.

스크린 점유율과 상영 점유율, 매출액 점유율이 10%를 채 넘기지 못 하고, 좌석 점유율은 이틀 만에 5%대로 반토막이 났다. 지역별 점유율로 가면 더 안습인데, 특히 전라남도,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점유율과 관객 점유율이 1%를 기록하며 각각 600명대, 500명대를 기록하며, 고전을 면치 못 하고 있는데, 이 건 스크린 수가 적다고 하기엔 울산광역시(7), 광주광역시(14)의 경우는 스크린 수가 전라남도(16), 제주특별자치도(6) 만큼이나 적음에도 불구하고, 1,200명대와 2,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

결국 2주차에 접어들면서 스크린을 사실상 거의 다 뺏겨서 2주차 첫날 536명의 관객수를 기록하며 그대로 종영 단계에 접어들었다. 15만도 못 넘을 듯.

7. 기타[편집]

  • 이름 그대로 루시드 드림을 소재로 삼은 영화다.

  • 본래 이 영화는 2015년 말 개봉을 앞두었다가 후반작업을 이유로 2016년 중하반기로 다시 개봉을 미뤘었다. 내용상 CG가 많이 들어가 긴 후반작업이 필수적이었던 듯. 결국 2017년 2월 드디어 개봉한다. 2017년까지 미뤄지게 된 이유는 중요 캐릭터 중 하나인 박유천의 사고로 인하여가 아닌가 하는 논란이 있는데, 일단 감독은 후반작업때문이라고 해명하며 이를 부정하였다. 그의 분량도 삭제 없이 그대로 나올 것이라고 한다.#

  • 고수가 이 영화 촬영 중 18kg를 찌웠다가 10kg를 감량했다고 한다. 아주아주 힘들었다고.# 그리고 D자형 몸매도 만들어서 근육이 없어지기도 했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아보고 나서 부성애를 너무도 자극하는 것에 끌려 주저 없이 선택했다고 한다.

  • 저예산 상업영화다. SF 장르 중에서는 꽤나 저예산인 40억원의 순수제작비가 들었다. 손익분기점은 170만 명. 참고로, 같은 루시드 드림을 소재로 한 인셉션은 2500억원이 들었고, 국내 SF 영화였던 디 워는 1500억원이 들었다. 문제는 관객이 10만 명이다

  • 강혜정은 데뷔 이래 최초로 쇼커트머리를 시도한 작품이다.

  • 넷플릭스가 사전에 이 영화에 글로벌 판권을 구매하여, 전세계 배급을 결정한 작품이다. 한국영화로선 판도라에 이어, 두 번째.

  • 원래 남자주인공은 고수가 아니라, 이병헌이 물망에 올라있었다고 한다. 문제는 이병헌의 스케쥴이 다음 해까지 꽉 차있었다고...


[1] 특별출연이다.[2] 다음에선 6점을 준 전문가들도 있다.[3] ~ 2017/03/0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