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도 베그만

최근 수정 시각:

Ludovic Bagman

해리 포터 시리즈4권의 등장인물, 마법부의 직원이다. 본명은 루도빅 베그만.

1. 상세2. 그 외

1. 상세[편집]

한때는 퀴디치 선수(몰이꾼)였으며 재판장에서의 모습을 보면 실력과 활약이 엄청난 인기 선수였던 것으로 보인다.[1] 선수생활을 은퇴한 뒤에는 마법부에 들어오게 되었다. 볼드모트의 몰락 이후 죽음을 먹는 자인 록우드에게 마법부의 기밀을 누출했다는 죄목으로 죽음을 먹는 자라며 기소를 당한 적이 있다. 본인 말로는 아버지 친구를 도와줬을 뿐이며, 그 사람이 설마 죽음을 먹는 자인 줄은 몰랐다고. 그를 도와준 이유 중 하나는 선수 생활에서 은퇴한 뒤에 마법부에 취직하길 원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리고 크라우치의 주장과 다르게 무죄판결을 받았다. 퀴디치 선수로서의 명성과 실력도 크게 도움이 됐는데, 재판장에서 배심원 한명이 일어나 베그만이 지난 경기에서 보여준 활약에 찬사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4권인 불의 잔'에서 등장했으며 아일랜드와 불가리아의 퀴디치전에서는 그 해설을 맡았다. 놀랍게도 마법 게임 및 스포츠부[2]의 부장으로 부임중이었다. 대체로 유쾌한 인물이지만 상당히 조심성없는 성격으로 머글들이 있는 곳에서 퀴디치에 대해 떠들거나, 트리위저드 시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가 바르테미우스 크라우치에게 주의를 들었다. 게다가 부하 직원 버사 조킨스가 휴가를 떠난 뒤에 실종이 되었는데도 다른 곳에서 길을 잃어버렸을 거라는 둥 별로 신경쓰고 있지 않았다.

그 후, 호그와트에서 트리위저드 시합이 열렸을 때에 해리 포터의 이름이 불의잔에서 나오자 매우 기뻐하며 싱글벙글거리고 그에게 은밀하게 도움을 주겠다고 제안하지만 매번 거절당한다. 심사위원으로서도 늘 후한 점수를 주며 어떻게든 시합에서 이기게 하려고 애썼다.[3]

나중에 프레드와 조지 위즐리 형제가 밝힌 바에 의하면 도깨비 갱단에게 빚을 져서 곤란한 상황이었는데 트리위저드 시합에서 해리가 이길 거라는데 돈을 걸었다. 그래서 해리를 편애하고 점수를 좋게 주었던 것. 이 와중에 론 위즐리의 형인 프레드 위즐리, 조지 위즐리와 내기를 했다가 지는 바람에 그들에게서도 독촉을 받고 있었다.[4][5] 결국 세번째 시합이 끝나고 해리가 우승했지만 도깨비들은 해리와 케드릭 디고리가 서로 동점이었으니 해리의 단독우승이 아니고 넌 해리에게만 걸었으니 진 거라고 우기는 바람에 곧바로 도망치고 말았다. 버사의 실종에 대한 태도도 그렇고, 상당히 무책임한 인물.

2. 그 외[편집]

서술 비중이나 밝혀지는 과거 행적 등을 보면 4권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서 제법 큰 역할을 담당하지 않을까 하는 추측이 있었지만 그냥 4권을 위한 일회용 캐릭터였다. 2014년 사망했다고 한다.

이후 5권에서 한번 언급이 되긴 하는데 해리의 청문회 자리에서 프리벳 가에 디멘터가 나타났다는 해리의 주장에 코르넬리우스 퍼지가 "베그만 그 작자라도 그런 내기는 걸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마도 마법부 내에서도 별의별 내기를 다 걸고 다녔던 모양.

그리고 해리 포터와 저주받은 아이에서 알버스 세베루스 포터스콜피우스 말포이가 케드릭을 살리기 위해 시간 여행 장치로 시간을 돌릴 때 몇번 등장했다. 뭐 역시 사회자다

[1] 덤블도어의 기억 속에 나타난 현역시절 베그먼의 모습은 근육질 몸짱 선수였지만, 현재는 배가 불룩 나온 아저씨 체형이다. 그럼에도 퀴디치 월드컵 당시 현역시절 유니폼을 굳이 입고(...) 등장했는데, 덕분에 배에 새겨진 말벌(팀 이름이 Winbourn Wasps로 말벌이었다) 그림이 늘어질대로 늘어진 상태였다고 묘사된다.[2] 퀴디치 등 마법게임 외 트리위저드 시합을 관장하는 부서이기도 하다.[3] 이것이 4권의 중요한 복선이 될 뻔 했던게 진상이 밝혀지기 전까지 해리 일행은 볼드모트가 해리를 트리위저드 시합에 강제로 참가시킨 목적이 해리를 시합 도중 죽게 하려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볼드모트 부활 때 밝혀진 진짜 목적은 해리가 우승하여 포트키가 되어버린 트리위저드 우승컵을 붙잡게 하려는 것이었다. 이 사실이 밝혀지면서 불의 잔에 해리의 이름을 넣은 사람 = 해리가 시합에 우승할 수 있도록 도와준 사람이 되면서 해리에게 도움을 주려는 베그만이 강력한 용의자가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작중에서도 그런 부분을 비중에 두지 않았으며, 독자들도 전혀 관심을 갖지 않았다. 안습.[4] 그 밖에도 여러 사람에게 빚을 진 것같다. 원작에서 프레드와 조지의 말로는 리 조던의 아버지도 루도 베그만에게서 빚을 받아내지 못하고 있었다고 한다.[5] 프레드와 조지에게 내기 후에 돈을 주긴 줬는데 그게 아일랜드 퀴디치 팀 마스코트인 레프러칸 요정의 금화였다. 이 금화는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사라져버리기 때문에 이들은 다음날 아침 금화가 없어진 걸 보고서야 낚인걸 알아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