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코 람포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vignette2.wikia.nocookie.net/Vlcsnap-2010-02-25-21h01m13s68.png

1. 개요2. 작중행적3. 명대사

1. 개요[편집]

Rocco Lampone(? ~ 1960)

피터 클레멘자의 부하였다가 나중에 마이클 콜레오네의 휘하로 들어가는 인물. 퍼플 하트(상이 용사 훈장)도 받은 적 있는 군인이다.[1] 복무중 다리를 다쳐 절뚝거린다는 설정이 있지만 영화에서는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나온다.

2. 작중행적[편집]

소설상 & 영화상의 첫 등장은 클레멘자의 보좌관이자 솔로조에게 매수되어 콜레오네 패밀리를 배신한 파울리 가또(Paulie Gatto) 제거 임무를 받았을 때. 원작에서는 그의 직속상관인 피터 클레멘자가 부하 셋을 두고 누굴 뽑을까 하고 고민하는 부분에서 그의 과거가 좀 더 설명되고, 클레멘자가 아침 일찍 전화를 걸었는데도 당황하지 않고 "곧 가겠습니다."라고 대답하여 클레만자의 이쁨을 받는다. 어쨌든 클레멘자의 명령대로 가또를 큰 문제 없이 처리한다. 여담이지만 이 장면 바로 뒤에 클레멘자의 명대사인 "총은 놔 두고 카놀리는 가져와."가 나온다. 가또의 제거로 로코는 패밀리의 정식 일원(Made Man)으로 인정받게 된다.

이후 클레멘자의 보고와 비토 콜레오네의 충고로 마이클은 람포네를 승진시켜서 숨겨진 레짐(Regime, 마피아의 2차조직)의 대장으로 임명한다. 즉 유사시에 대비할 수 있는 별동대를 만든 셈. 이 레짐은 톰 하겐이나 심지어 비토 콜레오네를 경유하지도 않고 마이클에게 직보할 수 있는 최측근 직속부대였을 정도로 마이클의 신임이 대단했다.[2] 나중에 필립 타탈리아가 숨어 있는 매춘굴을 습격하여 처형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2편에서까지는 알버트 네리와 함께 콜레오네 가문의 주요 중간보스로 등장하나, 마이클의 별장 경비에 실패해 암살 시도를 허용한 책임을 지게 된다. 이 때문에 자살 시도나 다름없는 하이만 로스 암살을 실행에 옮긴다. 후반 신문기자로 변장하여 하이만 로스를 암살 후, 도주 중에 경찰의 사격 때문에 사망한다.

3. 명대사[편집]

"어렵지만 불가능하지는 않습니다." -하이먼 로스의 암살계획이 성공할 수 있을 것 같냐는 마이클의 물음에 대한 대답.

[1] 작중 묘사를 봐서는 북아프리카 전역에서 복무한 것 같다.[2] 이 때문에 톰 하겐과 마이클이 잠깐 갈등을 벌이는 장면도 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