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레지 잭슨

최근 수정 시각:

NBA의 농구선수 레지 잭슨을 찾으시는 분들은 레지 잭슨(농구선수) 항목으로.

파일:wdq1c1R.jpg

이름

Reginald Martinez Jackson

생년월일

1946년 5월 18일

국적

미국

출신지

펜실베니아주 윈코트

포지션

우익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입단

1966년 드래프트 1라운드 2번(캔자스시티 애슬래틱스)

소속팀

캔자스시티/오클랜드 애슬래틱스(1967~1975)
볼티모어 오리올스(1976)
뉴욕 양키스(1977~1981)
캘리포니아 에인절스(1982~1986)
오클랜드 애슬레틱스(1987)

파일:MLB_logo.png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파일:external/baseballhall.org/Jackson%20Reggie%20Plaque_NBL_0.png

레지 잭슨

헌액 연도

1993년

헌액 방식

기자단(BBWAA) 투표

투표 결과

93.6% (1회)


1. 개요2. 선수 생활
2.1. 프로로 가기까지2.2. 애슬레틱스 시절2.3. 뉴욕 양키스 시절2.4. 말년
3.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4. 스타일5. 은퇴 이후의 삶6. 연도별 기록

1. 개요[편집]

경기는 잠에서 깨는 순간부터 시작된다.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서 가장 성공한 공갈포 타자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의 1970년대와 1980년대 초반을 풍미한 왼손 거포로 정교한 타격보다는 힘을 바탕으로 홈런을 양산하였다. 특히 포스트시즌에서 맹활약하면서 별명도 그 유명한 Mr.October[1].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으며 통산 성적은 21시즌 동안 타율 0.262, 출루율 0.356, 장타율 0.490, OPS 0.846, BB/K 0.53, 순장타율 228, wRC+ 139, 563홈런 2584안타, 1,702타점. 그리고 역대 1위에 빛나는 2597개의 삼진

2. 선수 생활[편집]

2.1. 프로로 가기까지[편집]

아버지는 니그로리그[2]에서 뛴 2루수였다. 부모의 이혼으로 인해 아버지 밑에서 자라게 되었는데, 그의 고향은 윈코트는 유태인 마을로서 당시 팽배했던 인종주의적인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었다고 한다. 그래서 어린 시절에는 비록 운동 하다가 심한 부상도 여러번 당했지만, 무난하게 잘 성장할 수 있었다.

미식축구야구 두 종목에서 두각을 나타내게 되었는데, 고교 졸업 당시 야구는 아직 기량이 미숙하다는 이유로 입단이 거부되었고, 미식축구의 경우 남부지역의 대학들은 인종차별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입단을 포기하고, 서부의 애리조나에 있는 애리조나 주립대학교로 가서 대학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다. 초기에는 미식축구도 같이 병행하다가 디펜스 백 생활 대신에 야구부의 강타자로 이름을 얻게 되었고, 급기야 1966년 드래프트를 앞두고 최대어로 부상했다.

그런데 이 당시 1순위 지명권을 가진 어메이징한 어느 뉴욕 팀은 레지 잭슨 대신에 스티브 칠콧이라는 백인 포수를 선택한다. 그리고 이 선택은 역대 드래프트 역사상 최악의 선택으로 아직까지도 회자된다. 왜냐면 이 칠콧은 역대 1순위 지명자 가운데 메이저리그를 밟지 못하고 은퇴한 최초의 선수였기 때문. 왜 메츠가 이런 어매이징한 선택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이유가 제기된다.

레지 잭슨 본인은 자신의 대학시절 감독인 바비 윙클스가 드래프트가 시작하기 전 '메츠는 네가 멕시칸 계 여자친구를 [3] 사귀고 있는게 사회적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여기기 때문에 널 지명 안하고 거를 수도 있다' 고 말했다 한다. 위에서 드래프트 역사상 최악의 선택이라고 말한데에서 알 수 있듯이 잭슨은 누가봐도 드래프트 최대어였고 당시 드래프트를 앞두고 일번 픽인 메츠가 잭슨을 당연히 데리고 갈 거라 모든 사람이 생각했다. 이런 마당에 코치가 저런 말을 하고 또 그게 그대로 이루어지니 잭슨은 여자친구가 문제라는 이 황당한 말을 안 믿을 수가 없고 아직도 잭슨은 이렇게 생각한다. 당시 메츠의 단장인 조지 와이스가 지독한 인종차별주의자이기도 하고.

다만, 그의 은사이자 대학 시절 감독인 바비 윙클스는 이를 부인하기는 했다. 그러면서 자기도 왜 메츠가 그런 선택을 했는지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메츠의 공식적인 입장은 그냥 포수가 필요해서. 어쨌거나 메츠의 이런 바보 같은 선택으로 인해 전체 2번을 가지고 있던 캔자스시티 애슬레틱스는 낼름 그를 데리고 갔고, 그를 입단시켰다. 그리고 마이너 생활을 단 1년으로 끝낸 후, 1967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2. 애슬레틱스 시절[편집]

파일:external/www.bolgernow.com/reggie-jackson-with-as.jpg

애슬레틱스에서 초년병 시절을 보내다가 1969년 47홈런을 쳐내면서 존재감을 어필하기 시작했다. 한 번 치면 장거리로 쭉 뻗어나가는 홈런에 팬들은 열광했고 [4], 마침 막 연고지를 오클랜드로 옮긴 애슬레틱스 프랜차이즈의 스타로서 군림했다. 다만, 이 때의 성적은 잠시 주춤하기 시작하는데, 구단주인 핀리와 연봉 싸움에 들어가면서 훈련 부족으로 성적이 곤두박질친 것. 다행히 연봉 싸움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된 후에는 다시 홈런 타자로서 위용을 과시했다.

이 때 애슬레틱스는 레지 잭슨 외에도 에이스 캣피시 헌터바이다 블루, 구원왕 롤리 핑거스, 포수 진 테나스와 같은 좋은 선수들이 많았던 시절이었고, 이들과 함께 활약하면서 1971년부터 1975년까지 5년 연속 지구 우승을 달성했다. 그리고 1971년에는 비록 볼티모어 오리올스에게 패하면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진출에만 만족했지만, 이듬 해인 1972년부터 1974년까지 월드시리즈 3연패를 위업을 달성한다.

레지 잭슨은 1972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에서 맹활약했는데, 다만 이 때 햄스트링을 다치면서 1972년 월드시리즈에는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그 이듬 해인 1973년 월드시리즈에서는 7차전 승부를 결정짓는 2점 홈런을 치는 등, 시리즈 내내 맹활약하면서 그 해 월드시리즈 MVP에 올랐다. 그리고 이듬 해인 1974년에도 역시 맹활약하면서 또 다시 팀의 우승에 한 몫 했다.

다만 팀 동료들과는 썩 사이가 좋은 편이 아니었다. 자존심 강한 흑인 강타자이기도 했고, 워낙 성격이 자기 중심적인 양반이라 팀원들과 충돌한 것. 대표적으로 라커룸에서 팀원들과 한 판 떠서 본인도 부상을 입고, 말리던 팀 동료들도 역시 부상을 입었다. 상대 팀에 대해서도 독설을 거침없이 날리던 선수였기 때문에 그에 대한 평가는 간단히 요약하면 "팬 아니면, 적." 이었다.

그런데 점차 야구 시장은 FA 제도의 등장으로 인해 점차 돈의 위력이 커지고 있었고, 팀의 에이스였던 캣피시 헌터가 바로 이 제도의 첫 적용자로 뉴욕 양키스로 이적하게 된다. 1975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에서 패한 후, 커지는 재정 부담을 직감한 구단주 핀리는 주축 선수들을 트레이드시키기 시작하는데, 레지 잭슨은 그렇게 해서 1976년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보내기에 이른다. 그리고 1977시즌을 앞두고 FA 자격을 얻어 뉴욕 양키스에 입단하게 되었다.

2.3. 뉴욕 양키스 시절[편집]

파일:attachment/레지 잭슨/81.jpg

양키스 입단 이후에 레지 잭슨을 상징하는 말은 Mr.October다. 사실 이 말은 원래 양키스의 주장인 서먼 먼슨이 1977년 월드시리즈에서 먼저 2패를 당하고 분위기가 침체되었을 때, 부진한 레지 잭슨을 비꼬기 위해 한 말이다. 레지 잭슨이 입단할 당시 양키스의 리더는 바로 나라고 말했다는 것 때문에 서먼 먼슨과 레지 잭슨의 사이가 나빠진 것. 레지 잭슨 자신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어쨌거나 이 때문에 두 사람의 사이는 최악으로 치달았다.


그런데 이 말을 들은 이후, 거짓말처럼 레지 잭슨은 미친 활약을 선보였다. 남은 4경기에서 양키스가 모두 이기면서 14년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성공하는데, 그 때 잭슨에 4경기에서 5홈런을 때려냈다. 이 중 6차전에서 3연타석 홈런이 들어있었다[5]. 당연히 이 해 월드시리즈 MVP를 차지했다. 그리고 이 때의 활약 뿐만 아니라, 1978년에도 맹활약하면서 또 다시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했다.

비단 월드시리즈에서만 잘 한 것이 아니라 정규시즌에서도 괜찮은 활약을 보여줬다. 본래 삼진이 많았던 레지 잭슨이 그나마 삼진을 줄여서 삼진과 볼넷 비율을 2:1로 만든 것이 바로 양키스 시절이었다. (오클랜드 시절에는 4:1!) 그리고 생애 유일한 3할 타율도 바로 양키스 시절에 기록했다. 양키스 시절에는 팀의 주포로서 암흑기를 거쳤던 양키스를 구원한 타자였다.

그런데 양키스 생활도 오래 가지는 못했다. 앞서 언급한 서먼 몬슨과의 갈등 뿐만 아니라 팀의 감독이었던 빌리 마틴과도 사이가 좋지 못했다. 빌리 마틴과는 펜웨이파크 원정에서 수비 실수를 한 그를 교체하는 문제를 두고 한 판 제대로 맞짱을 뜬 적이 있었다. 서로 멱살잡고 대판 싸웠는데, 문제는 이게 전국 라이브 방송이라는 거. 두 사람의 사이가 좋지 않다는 것을 대놓고 인증했고, 이 때의 갈등은 뒷날 빌리 마틴이 감독직에서 짤린 후, "이 빌어먹을 팀에는 거짓말쟁이가 하나 있고, 범죄자가 하나 있다!"고 독설을 퍼붓는 계기가 되었다. 거짓말쟁이는 레지 잭슨, 범죄자는 당시 선거자금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았던 구단주 조지 스타인브레너였다.

또 스타인브레너와도 갈등을 빚게 되는데, 1981 시즌을 앞두고 내심 연장 계약을 원했던 레지 잭슨의 소망을 들어주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스타인브레너는 더 젊은 강타자 데이브 윈필드를 영입했다. 그런데 정작 1981년 월드시리즈에서 레지 잭슨은 맹활약했고, 야심차게 영입한 윈필드는 부진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보란듯이 레지 잭슨은 캘리포니아 에인절스로 이적했다. 뒷날 스타인브레너와 레지 잭슨은 서로 화해했는데, 스타인브레너 자신은 뒷날 레지 잭슨을 잡지 않은 것을 엄청 후회했다고 한다. 덕분에 엉뚱하게 불똥이 튄 것은 1981년 월드시리즈에서 20타수 1안타로 부진했던 데이브 윈필드. 윈필드와 스타인브레너는 이 때부터 8년간 서로 싸우게 된다(...)

2.4. 말년[편집]

http://i.cdn.turner.com/sivault/si_online/covers/images/1982/0315_large.jpg

에인절스로 건너가게 된 이유는 구단주 진 오트리가 이제 노장 축에 들어간 그에게 5년 계약을 선사해줬기 때문. 다행히 노쇠같은 것은 없이 맹활약하면서 통산 500호 홈런 고지도 돌파하고, 팀의 리더로서 활약했다. 약체였던 에인절스는 레지 잭슨의 합류이후, 점차 전력이 강해져서 1982년과 1986년 PO를 밟는데 성공한다. 다만, 잭슨 자신은 활약해도 팀은 가을 야구에서 울렁증을 보이는데, 1982년에는 먼저 2승하고 내리 3연패해서 밀워키 브루어스에게 탈락, 그리고 1986년에는 3승 1패로 앞선 상황에서 5차전 9회에 4점을 내주면서 대역전패 이후 내리 3연패로 탈락하여 월드시리즈에 다시 올라갈 기회를 놓쳤다.

이후 에인절스에서 활약하면서 500호 홈런 고지도 밟고, 충실하게 활약한 후, 오클랜드로 돌아가 여기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3.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편집]

블랙잉크

그레이잉크

HOF 모니터

HOF 스탠다드

레지 잭슨

35

175

170

54

HOF 입성자 평균

27

144

100

50

  • JAWS - Right Field (8th)

career WAR

7yr-peak WAR

JAWS

레지 잭슨

73.8

46.8

60.3

우익수 HOF 입성자 평균

73.2

43.0

58.1

4. 스타일[편집]

타격 스타일은 위에 말했다시피 성공한 공갈포. 무수한 공갈포들이 메이저리그 무대를 누볐지만, 레지 잭슨처럼 성공한 선수는 없었다. 물론 공갈포의 기준을 정확히 매길 수는 없는 노릇이기에 이런 표현을 사용했지만 짐 토미새미 소사같은 선수들도 엄청나게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삼진 수가 아무리 많아도 비율 성적이 훌륭하면 공갈포라고 칭하지는 않는다. 아래는 역대 누적 삼진 1위부터 20위까지의 선수들을 확인할 수 있는 링크
http://www.baseball-reference.com/leaders/SO_career.shtml

통산삼진이 통산볼넷보다 두배 가까이 많고 역대 통산 삼진 1위에 빛나는 레지 잭슨이지만, 이를 더 많은 홈런으로 만회했다. 그것도 꾸준하게 말이다. 시원한 선풍기 스윙때문에 팬들을 열받게 만들다가 고비에서 터뜨리는 홈런 한 방으로 영웅이 되는 유형의 선수였다. 2010년대인 현재까지 많은 선수들이 그의 563홈런 고지를 넘겼지만, 은퇴 시점에는 역대 6위에 해당되는 훌륭한 기록이었다.

무엇보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PO에 강했다. 월드시리즈 1경기 3홈런의 임팩트나, 오클랜드 시절에 월드시리즈 MVP를 차지한 것에서 볼 수 있듯이 팀이 필요한 순간에 결정적인 홈런을 쳐내면서 고비에 강하고, 찬스에 강한 남자의 이미지를 심었다. 수비력은 그냥저냥 봐주는 정도였기 때문에 오직 공격력으로 먹고 살았던 선수였다. 선구안도 그리 좋지 못했고, 통산 타율도 고작 0.262에 불과했지만, 막강한 장타를 앞세워서 그런 약점은 다 잊게 만들었다.

5. 은퇴 이후의 삶[편집]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는 90%가 넘는 득표율로 한 번에 입성했다. 사실 말년에 다시 오클랜드로 돌아와 은퇴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처음에는 오클랜드 모자를 쓰고 갈 생각이었음이 분명했지만, 은퇴 후 재직하고 있던 오클랜드의 타격 코치직에서 이유없이 짤리자 화가 나서 계획을 바꿔 뉴욕 양키스의 모자를 쓰고 명예의 전당에 들어갔다. 양키스에서도 1960년대의 암흑기를 종식시키고, 1970년대 후반의 짧은 중흥기를 이끈 선수로서 높이 평가해 그의 등번호 44번을 영구결번시켰다. 그리고 오클랜드에서도 비록 명예의 전당에는 자기 모자를 쓰고 가지는 않았지만, 가장 빼어났던 타자에 대한 예우로 그가 오클랜드 시절에 달았던 등번호 9번을 영구결번시켰다.

스타인브레너와 화해한 후, 양키스의 소수인종 문제에 대한 자문역을 맡아 어린 흑인, 히스패닉 계열 선수들의 상담과 자문을 해주는 역할을 수행하기도 했다. 이런 저런 활동으로 인해 현재는 양키스 쪽에서 더 많은 활동을 하고 있는 중.

중고차 딜러로 돈을 굉장히 많이 벌었다. 한 때 투자자를 모아 에인절스 구단이나 어슬래틱스 구단을 인수하려고 시도했지만, 모두 불발되었다. 덕분에 돈 걱정은 안 하고 풍족하게 사는 편이지만.

6. 연도별 기록[편집]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67

OAK

35

135

21

4

4

1

13

6

1

10

46

.178

.269

.305

.574

-0.4

1968

154

614

138

13

6

29

82

74

14

50

171

.250

.316

.452

.768

4.7

1969

152

678

151

36

3

47

123

118

13

114

142

.275

.410

.608

1.018

8.9

1970

149

514

101

21

2

23

57

66

26

75

135

.237

.359

.458

.817

2.7

1971

150

642

157

29

3

32

87

80

16

63

161

.277

.352

.508

.860

6.2

1972

135

573

132

25

2

25

72

75

9

59

125

.265

.350

.473

.823

4.8

1973

151

629

158

28

2

32

99

117

22

76

111

.293

.383

.531

.914

7.1

1974

148

604

146

25

1

29

90

93

25

86

105

.289

.391

.514

.905

5.7

1975

157

669

150

39

3

36

91

104

17

67

133

.253

.329

.511

.840

6.1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76

BAL

134

558

138

27

2

27

84

91

28

54

108

.277

.351

.502

.853

4.8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77

NYY

146

606

150

39

6

32

93

110

17

74

129

.286

.375

.550

.925

4.9

1978

139

581

140

13

5

27

82

97

14

58

133

.274

.356

.477

.834

3.3

1979

131

537

138

24

2

29

78

89

9

65

137

.297

.382

.544

.926

3.9

1980

143

601

154

22

4

41

94

111

1

83

122

.300

.398

.597

.995

5.0

1981

94

382

79

17

1

15

79

54

0

46

82

.237

.330

.428

.758

1.2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82

LAA

153

621

146

22

4

39

92

101

4

85

126

.275

.375

.532

.907

3.0

1983

116

458

77

14

1

14

43

49

0

52

140

.194

.290

.340

.630

-1.5

1984

143

584

117

17

2

25

67

81

8

55

141

.223

.300

.406

.706

0.0

1985

143

541

116

27

0

27

64

85

1

78

138

.252

.360

.487

.847

1.5

1986

132

517

101

12

2

18

65

58

1

92

115

.241

.379

.408

.787

1.5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87

OAK

115

374

74

14

1

15

42

43

2

33

97

.220

.297

.402

.699

-0.6

MLB 통산
(21시즌)

2820

11418

2584

463

49

563

1551

1702

228

1375

2597

.262

.356

.490

.856

72.7

[1] 사실 좋은 의미로 지어진 별명이 아니었다. 정규시즌에서는 잠잠하다가 포스트시즌이 돼서야 펄펄난다고 당시 팀 주장이었던 서먼 먼슨이 붙여준 일종의 비아냥조의 별명이었다. 메이저리그의 포스트시즌이 10월에 시작된다는 사실을 기억하자.[2] 인종차별로 인해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 들어가지 못한 흑인 선수들이 모여서 뛰던 리그였다.[3] 이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인 제나 캄포스와는 훗날 결혼까지 하지만 파경을 맞는다.[4] 그 중에서 백미를 뽑자면 1971년 올스타 게임에서 지금은 없어진 타이거 스타디움의 3층 지붕을 맞추는 올스타 게임 최장거리 홈런을 친 것이다https://www.youtube.com/watch?v=C7kS5pwH0hM [5] 게다가 모두 초구홈런. 4회 2점, 5회 2점, 8회 1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