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람보르기니 레벤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ages.thecarconnection.com/m-lamborghini-reventon-2_100212494_m.jpg

파일:external/images.thecarconnection.com/m-lamborghini-reventon-5_100212497_m.jpg

파일:external/images.thecarconnection.com/m-lamborghini-reventon-3_100212495_m.jpg

파일:external/images.thecarconnection.com/m-lamborghini-reventon-13_100212505_m.jpg



레벤톤 VS 토네이도.

Lamborghini Reventón

칼로 베어낸듯 섬세하고 전투기를 닮은듯한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을 가졌다

람보르기니에서 제작한 전 세계를 통틀어 20대+전시용 1대 밖에 없는 슈퍼카. F-22랩터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알려졌으며 출시 시기가 마침 트랜스포머가 인기를 끌던 때라 더더욱 관심을 끌었다. 레벤톤의 이름은 람보르기니의 전통을 따라 1943년 유명 투우사 펠릭스 구즈만을 죽인 투우소의 이름에서 따 왔다고 한다. Reventón은 스페인어로 폭발적인이라는 뜻. 가격은 여느 람보르기니 한정판답게 20억.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와 거의 비슷한 크기지만, 앞뒤로 약간 더 길다. 엔진은 6.5L의 대배기량 V12, 최대출력 650마력이며, 이것이 차체의 가운데, 정확히는 좌석과 뒷차축 사이의 공간에 탑재되는 전형적인 미드십 구조에 구동방식은 상시 사륜구동방식(AWD). 최고속력은 340km/h. 무려 전투기에서 가져온 디자인의 LCD를 이용한 계기판을 이용한다. 스피드메터와 타코메터(RPM메터), 그리고 특이하게 중력가속도 측정장치인 G-Force미터가 있다. 얘도 연비는 엔초 페라리보단 조금높은 3.1km

하지만 레벤톤이 데뷔하고 2년 뒤인 2009년에 람보르기니의 기함인 무르시엘라고의 고성능 버전인 무르시엘라고 LP670-4 SV(슈퍼벨로체)가 나오면서 레벤톤의 빛이 약간 바랬다. 사실 레벤톤의 가치는 디자인과 희소성일 뿐, 성능 자체는 기존의 무르시엘라고 LP640-4와 거의 같다.

2009년에는 로드스터 버전으로도 만들어져 추가로 15대 한정생산되었다. 레벤톤 로드스터는 무르시엘라고 LP670-4 SV의 엔진을 탑재하여 기존에 650마력에 20마력을 높인 670마력의 강력한 출력을 낸다고 한다.

레벤톤의 외형상 특징은 람보르기니의 양산 라인업에도 이식되었는데, 실제로 후기형 무르시엘라고 LP640-4와 가야르도 LP560-4는 이전의 단순하고 둥글둥글한 디자인에서 레벤톤을 닮은 디자인으로 바뀌었으며, 후미등도 레벤톤처럼 화살표 모양으로 변경되었다. 무르시엘라고의 아들인 아벤타도르와 한등급 아래인 가야르도의 아들 우라칸에서도 그 영향을 느낄 수 있다. 크라이슬러를 거쳐 아우디에 매각된 후의 람보르기니 차량들은 디자인이 순해져 많은 악평을 들었는데, 레벤톤부터 직선적이고 공격적인 디자인으로 회귀했다.

이탈리아의 나이프 제조회사인 익스트리마 레이쇼(Extrema Ratio)에서 자사제품과 본 머신의 홍보의 일환으로 같은 이름의 나이프를 한정 생산했다.

파일:external/www.nuga.ee/reventon_2h.jpg

어떤 북대륙양덕미쓰비시 이클립스로 이것을 직접 만들어냈다!디자인만 레벤톤이요 실속은 이클립스요 보러가기

강식장갑 가이버 162화에 등장한다.

독일 프랑크 푸르트 모터쇼에서 가장 아름다운차로 선정된바 있다.

국내에는 2대가 수입되었다. 그분과 다른 모 기업의 회장님이 소유하고 있는데 둘 다 공도에선 볼 수 없다. [1]

영국 중고차 매물회사에 무려 17대[2]나 올라와있는 차이기도 하다.(...) [3][4]

구글 등지에서 파란색 람보르기니 레벤톤, Blue Lamborghini Reventon이라고 검색하면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가 나온다...

[1] 이건희 회장은 병석에 누워서 당연히 못 끌고 다른 회장은 서킷에서 탄다고 한다.[2] 쿠페 13대 로드스터 4대[3] 희소 가치 소장 가치가 충분한 차임에도 이상하게 중고매물이 많다. 2011년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출시의 영향을 받았다는 주장도 있다. 또 레벤톤의 판매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는 말도 있다. 차값 수십억원만 들고 오면 아무한테나 팔다 보니 한정생산 람보르기니인 만큼 값이 다시 오를 거라고 생각하고 투기 목적으로 레벤톤을 구매한 사람들(아니면 그냥 있는돈 없는돈 쥐어짜내서 드림카를 뽑다가 파산한 사람들)이 레벤톤을 마구 중고시장에 올리다 보니 이 모양이 됐다는 것이다. 비슷한 급의 라페라리는 출시 당시 돈이 아무리 많아도 페라리의 선택을 받지 못하면 사지를 못했다. 당연히 투기 목적으로 산 사람들은 거의 없었을 것이다.[4] 람보르기니 한정판 모델들은 알게모르게 중고가격이 페라리보다 떨어지거나 한참 비싼경우가 많다 베네노는 일본에서 중고로 129억에 내놨는데 전혀 안팔리며신차가 50억인데 이밖에는 600대 한정판인 아벤타도르 SV들도 중고가 의외로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