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최근 수정 시각:


영어 : Lingerie.
일본어 : ランジェリー

1. 개요2. 기타3.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예시1, 예시2, 예시3, 예시4, 2D 예시(?) (모두 후방주의))

여성속옷을 일컫는 말이다. 원래는 프랑스어로 그냥 속옷(성별 무관)을 가리키는 말이었지만, 영어로 오면서 뜻이 묘하게 변형되었다. 여성용 속옷 종류는 거의 포함된다.

란제리 패션쇼도 있다고 한다. 패션관련 케이블 방송국에서 심야시간대에 가끔 틀어준다. 물론 19금 딱지 붙이고 틀어주며, 수위는…대표적인 예로는 매년 미국에서 열리는 Victoria's Secret의 패션쇼가 있다.[1]

2. 기타[편집]

  • 여성속옷 제작사(비비안, 비너스, 라보라, 아미에 등이다.)에서 여성속옷이라는 말을 쓰면 까인다. 란제리라고 불러줘야 된다. 이런 회사에도 가보면 사무실에 남자만 득실득실하고 여성은 몇 안된다.(디자인 관련부서 제외) 애 한둘씩 딸린 아저씨들이 회의실 책상에 여성속옷 가득 쌓아놓고 가끔 들어서 살펴보기까지 하며 회의하는 모습은 꽤 흠좀무한 장면이다. 하지만 화보촬영에는 유부남 말고는 입장금지라고 한다.

  • 란제리를 겉옷으로 입고 다니는 사람이 화성인X파일 80화에 출연한 적 있다.

  • 란제리는 겉옷과 파운데이션 사이에 입는 속옷으로 팬티나 브라가 겉으로 비치는 것을 막아주고, 옷맵시를 위해 라인을 한번더 다듬어 주며, 통풍과 땀흡수, 보온을 위하여 입는 속옷이다.

  • 플레이보이허슬러같은 도색잡지의 영향으로 연인간 무드를 잡기위해, 사용하는 대표적인 소품이지만, 멋쟁이 할머니들에게는 옷맵시와 정숙함을 살려주는 속옷이 란제리이기도 하다. 즉 엄연히 섹시함 혹은 성적인 목적만을 위해 존재하는 옷이 아니므로 기능을 헷갈리지말자. 맵시있고 정숙하게 코르셋-가터벨트-슬립 모두 다 갖춰입은 할머니가 누굴 유혹하기위해 입은건 아니지 않은가???

  • 2016년 초 일본에서는 중국의 모 브랜드에서 나온 고양이 란제리라는 상품의 인지도가 급상승하면서 화제의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에서는 냥제리로도 통하는 듯.[2] 가슴트임 터틀넥과 마찬가지로 슴가 부분이 고양이 모양으로 트여있는 특이한 디자인으로 되어 있어 픽시브트위터 등에서 활동중인 신사력 넘치는 일러스트레이터들의 관련 일러스트들이 대량으로 양산되고 있는 중.# 바리에이션으로 팬티까지 나왔다. 고양이 모양이 뚫린 부분이 어딘지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이제는 곰 란제리도 나왔다.(로그인 필요)

3. 관련 문서[편집]

[1] 하지만 빅토리아 시크릿의 경우 낮시간대에서도 방영하고 19금 딱지도 아니다. 애초에 미국에서 황금시간대에 방영하는 프로그램이다.[2] 일본은 아니다. 소셜 게임 드래곤 컬렉션에 동명의 몬스터가 존재하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