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먹고 갈래?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Litote
2.1. double entendre와의 차이
3. 매체에서의 용례4.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이영애, 유지태 주연의 영화 봄날은 간다의 명대사. 은수(이영애 분)가 상우(유지태 분)를 유혹할 때 사용한 대사에서 시작했다. 정확한 대사는 "라면 먹을래요?"다. 그리고 나중에 은수가 라면을 끓이다가 돌려말하지 않고 직접적으로 상우에게 묻는다. "자고 갈래요?"라고…

그리고 시간이 흘러서 SNL 코리아에서 개그우먼 안영미가 이 유행어를 밀어붙여서 본격적으로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

20세기의 "커피 한 잔 하고 갈래?", "텔레비전 보러 갈래?"[1]를 완벽하게 대체하고 있는 표현이다.

주로 을 타는 사이에서 그 윗단계로 발전시키기 위해서 한쪽이 과감하게 사용하는데, 원래 영화에서처럼 기존과 달리 여성들이 남성들에게 말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더욱 유명해졌다.

이 유행어의 뜻이 "우리 이제 사귈까?"가 아니라는 점에 주의해야한다. 분명히 돌려서 말을 하는 표현인데도 더욱 노골적이고 직접적인 의미이다. 보통은 "섹스하자!"라는 의도를 180도 돌려서 전달하고 싶을 때 쓰이는 표현이다. 물론 수틀리면 진짜 라면만 먹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더욱 애용되었던 표현이기도 하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본격적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이 된 이후로는 정말로 을 타는 사이에서 쓰는 경우는 많이 줄어들게 되었다. 오히려 아무 이성에게나 별 뜻 없이 사용하면 성희롱 취급을 받을 지경이 되었다.

하지만 원래 평범한 문장이었으므로 이 유행어를 제대로 모르는 사람이 썼다가 오해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영어권의 Netflix and Chill과 같은 맥락. 넷플릭스로 영화 보면서 쉬자라는 뜻이지만 역시 '빙빙 돌리지 말고 집에 가서 하자'란 속뜻이 있다. 하지만 이 속뜻을 모르고 진짜 집에 가서 넷플릭스만 보다가 말았다는 경험담도 심심찮게 나온다.

GS25의 자체 제품 홍라면 홍보 이미지(GS25 POS기에서 볼 수 있다)에도 적혀있는 문구이다. 정확히는 '홍라면 먹고 갈래?' 라면에 라면 먹으라는 문구가 매우 잘 어울리는 그저 그런 내용이지만, 그 옆에 그려져 있는 모델이 홍석천이다. 홍라면이라는 이름 자체가 홍석천이 만들어서 + 빨갛고 매워서 홍라면이 된 것....

심지어는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에서도 자원 먹고 갈래?라고 패러디되었다.

마음수련 대학생 캠프에서 '라면 먹고 갈래?' 컨셉으로 홍보를 한 적이 있다. [언더그라운드. 넷] “오빠 라면 먹고 갈래?” 홍보 포스터의 정체는

2. Litote[편집]

위 아 더 월드

"라면 먹고 갈래?"는 불어로 "litote"라 부르는 것들 중 하나로, litote란 화자와 청자(특히 남녀 간에) 모두 은밀한 의미가 숨겨져 있음을 아는 완곡한 표현이다.

가장 유명한 것으로 19세기에 대유행한 불어 문구인 "Veux-tu monter voir mes estampes japonaises?"(내 일본 판화 보고 갈래?)가 있으며, 20세기 중반(1950~1970년대)에 이를 이어받아 미국에서 유행한 영어 문구인 "wanna come up to see my etchings?"(내 판화 보고 갈래?)도 유명하다.

둘 다 남성이 여성에게 정사를 제안하는 은근한 표현. 여성의 경우 판화가 아니라 "nightcap", 즉 자기 전에 걸치는 한 잔의 술을 마시러 올라오라고 권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고 한다.

시대와 문화에 따라 다양한 litote가 있으며, 문구의 내용보다는 두 사람의 관계와 그 때 상황이 더 중요함은 물론이다. 속된 말로 분위기가 무르익었다면 꼭 말로 하지 않아도 눈치를 챌 수 있는 것이 남녀관계이니...

때문에 litote에서 사용되는 핑계(?)는 그야말로 각양각색으로, 커피 한잔 하라거나, 오늘 부모님이 안 계셔서 무서우니 집에 불 좀 켜주고 가라거나, 빌렸던 음반을 돌려줄 테니 잠깐 들어오라거나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한 litote가 이용된다. 하지만 직접 경험할 일은 없다

21세기에는 자유분방한 분위기 때문에 litote가 설 자리는 좁아졌으며, 그냥 게임 한 판 하고 가라는 식으로 직설적으로 권유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2.1. double entendre와의 차이[편집]

더블 앙탕드르(double entendre)는 원래 "두 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을 말한다.

허나 대개 더블 앙탕드르라 하면 "표면적 의미에 더하여, 숨겨진 성적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이란 의미로 많이 쓰인다.

예를 들어 여성이 남자친구에게 "오늘은 현관문이 고장났으니 뒷문으로 들어와"라 말하는 경우, 시급히 현관문을 수리해야 하겠지만 이를 엄한 의미로 해석할 수도 있을 것이다. 우산 한 개를 함께 쓰고 가는 남녀 중 여성이 "자꾸 밀치니까 흠뻑 젖어버렸잖아"라 말하는 경우도 두 가지 해석이 가능할 것이다. 이런 것이 더블 앙탕드르다.

평범한 말의 이면에 숨겨진 성적 의미가 있다는 점에서는 리토트와 더블 앙탕드르가 비슷하게 생각되겠지만, 리토트는 실제로 이면의 의미로 알아들으라고 하는 말인 반면 더블 앙탕드르는 화자 측에서 그런 의도로 말한 것이 아닌 경우가 많으며, 만약 그런 의미를 실어 한 말이라 해도 십중팔구 그냥 색드립, 즉 농담이다. 이를 리토트처럼 진지하게 받아들이면 안 된다.

영어권에서 가장 유명한 더블 앙탕드르가 바로 That's what she said 시리즈.

3. 매체에서의 용례[편집]

작품 : 공격자 → 목표 인물 - 설명의 순으로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 대악사: 하쿠 민카야마모토 아쿠지 - 아쿠지의 과거 회상 중에 나오며 민카가 불의의 습격을 받고 길에 쓰러져 있던 아쿠지에게 '라면 먹을래? 맛있어.'라고 말한다. 물론 쓰러진 사람에게 초면에 라면을 먹이려는 선의의 마음이었지만 아쿠지는 뜬금없이 '결혼해 줘!'라고 말하고 민카는 어이가 없어서 '아, 바보인가'라며 한숨쉰다. 어쨌든 아쿠지가 이 작품의 히로인 중 하나인 민카와 처음 만나는 장면이다.

  • 클로저 이상용 : 이상용이아영 - 화를 내며 돌아가려는 이아영에게 이상용이 '밤 늦게 배고플 테니 뭐라도 먹여보내려고' 라면이라도 먹고 가라고 했지만, 요즘 통하는 그 뜻으로 받아들여져 실패했다.

  • 저녁 같이 드실래요? : 11화 햄버거편 애인 → 해경. 말그대로 데이트 후 자기를 바라다 준 해경에게 이 말을 하며, 더 즐기자는 뜻을 내보였고, 해경도 동의했다. 물론, 애인의 딸 지연 때문에 에피타이져 맛만 보다 말았지만.

  • 죽어도 좋아♡ : 이루다 → 강대리 - 흔한 멘트를 피하려다가 '똠얌꿍 먹고 갈래요?' 라는 무리수를 둔다. 결국 결과물은 새우 넣은 라면 국물이었지만 어쨌든 목적은 달성했다.

  • 갓 오브 하이스쿨 : 유미라한대위 - 232화에서 본래 목적은 곧 죽을 위기에 처할 한대위를 지키기 위해 수면제를 먹이고 죽음이 예고된 이틀간 집에 못 나오도록 할 예정이었으나, 마침 집에 아무도 없는 상황이었다. 거기다가 결국 유미라가 수면제를 먹이는 것을 포기하고 죽게 하고 싶지 않다. 아니 난 죽지 않을 거야라며 서로의 본심을 말하다가 '키스'를 하곤 장면이 바뀌었다.

  • 신라면 광고 : 여자 →남자 - 여자가 남자가 출출해하는 모습을 보고 라면을 끓여주었고, 맛있게 라면을 먹었다. 관계도 진전된 것으로 보인다. #

  • 야 하고 싶어 : 지민시우민 - 가사에서 "엄마 아빠 여행갔는데 나 지금 배고파 오빠 치킨 먹고 갈래?"라고 나온다. 애초에 이중적인 의미로 해석할 수 있게 만든 노래다.

  • 스노우레인 무료 다운 프로모션 : 2014년 4월 11일 진행된 이 이벤트 프로모션 멘트가 "오늘 뭐해~? 우리 집에서 라면 먹고 갈래~?"였다.[2]

  • 스퍼맨 : 박아라 → 김기두 - 중반부에 박아라가 집 앞에서 라면 먹고 갈래요?라고 하자 진짜로 라면만 먹는다. 그리고 진짜는 엔딩에서 한다.

  • 가우스전자 시즌3 : 남나리 → 고득점 - 257화에서 회식 후 고득점 집 앞에서 남나리가 고득점 집에서 라면 먹고 가고싶다고 한다. 그리고 진짜로 라면만 먹는다. 남나리가 고득점을 짝사랑하고 있고 고득점도 남나리에게 어느 정도 마음이 있음을 암시하는 장면이 종종 나왔으나, 고득점은 N포세대라서 눈치를 챈 것처럼 보임에도 불구하고 딱 선을 긋는 장면으로 항상 끝나기 때문. 해당 화는 고득점이 '넌 맨날 술 먹으면 우리집 와서 라면을 먹고가?'라고 묻자 남나리가 '몰라요 술먹으면 라면이 엄청 땡겨요'라고 대답하면서 마음을 숨기는 장면으로 끝난다. 베댓을 읽어보면 남나리가 굉장히 애잔하게 보여지는 것은 덤.

  •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 캠페인 메인 초반 임무인 '커지는 그림자'에서는 맵에 흩어져있는 자원을 모두 모으면 '자원 먹고 갈래?' 업적이 완료된다.

4. 관련 문서 [편집]

[1] 당시엔 휴대전화나 삐삐 같은 통신수단도 없었고, 야간 통행금지 해제조치 이후에도 한동안 심야 대중교통은 활성화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젊은이들은 밤을 즐기다가 유흥가의 여관이나 여인숙에서 자는 일이 빈번했고 그런 숙박업소에 설치되어 있던 TV에 비유해서 사용하던 표현이다. 단, 이 경우는 주로 남성이 적극적으로 여성을 꼬실 때 쓰던 작업멘트였다.[2] 스노우레인2는 심안 때문에 건전치 않은 것 같지만 1, 2 둘 다 상당히 건전한 연애 시뮬레이션으로 야한 것은 일체 나오지 않아서 므흣한 것을 기대한 사람과 원래 팬이었던 사람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