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세느의 별

최근 수정 시각:

일본 만화 / 목록

일본 애니메이션 / 목록

· · · · · · · · · · · · ·
숫자 · 라틴 문자

· · · · · · · · · · · · ·
숫자 · 라틴 문자


파일:external/www2u.biglobe.ne.jp/radc021204111.jpg


오프닝과 엔딩

ラ・セーヌの星

1. 개요2. 스토리3. 등장 인물4. 방영 목록5. 특징6. 국내 방영

1. 개요[편집]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한 애니메이션으로, 1975년 4월 4일부터 1975년 12월 26일까지 후지TV에서 방영했다. 선라이즈가 작화를 담당한 선라이즈의 초기작. 총감독은 오오스미 마사아키, 감독은 데자키 사토시[1](1화 ~ 26화)와 토미노 요시유키(27화 ~ 39화)가 맡았다.

2. 스토리[편집]

꽃집을 운영하는 부부의 딸이었으나 귀족의 횡포[2]에 부모를 잃은 고아 소녀 시몬느가 드 포르쥬 남작의 양녀로 들어가, 남작과 남작의 아들 로베르(로베르 역시 검은 튤립이라는 이름으로 의적 활동을 하고 있었다)의 제안으로 훈련을 받은 다음 '라 세느의 별'(국내명 세느 강[3]의 별)이라는 히어로로서 귀족들을 징벌한다는 전개. 쾌걸 조로의 여성판이라 볼 수 있다.

사실 주인공 시몬느는 오스트리아 황제 프란츠 요제프가 불륜을 저질러서 낳은 사생아, 그러니까 마리 앙투아네트의 이복여동생이라는 반전이 있었다. 자신에게 이복 여동생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마리 앙투아네트는 경비대장[4]에게 밀명을 내려 이복 여동생을 찾게 하고, 경비대장은 시몬느가 바로 마리 앙투아네트의 이복여동생이라는 것을 알게 되지만 그 사실을 미처 앙투아네트에게 알리기 전에 시민군과의 전투에서 전사하고 대신 부상 입은 시몬느를 왕비에게 데려가라고 유언을 남긴다. 하지만 시몬느가 자신의 이복 여동생인 줄은 꿈에도 모른 앙투아네트는 시몬느를 처형하라는 명을 내린다. 뒤늦게서야 검은 튤립을 통해 시몬느가 자신의 여동생이라는 것을 알게 된 앙투아네트는 검은 튤립을 도와 시몬느를 구출하게 하고, 진실을 알게 된 시몬느는 언니와는 싸울 수 없다며 '라 세느의 별'을 그만 두게 된다.

마리 앙투아네트가 처형되기 전날 머리를 빗어주는 역할,(저 주제가 화면에서 36초에 나온다) 그러니까 베르사이유의 장미에서 로자리 역할을 시몬느가 수행한다. 결국 검은 튤립과 시몬느는 감옥에서 앙투와네트의 아이들을 함께 빼돌려서 프로이센으로 망명시키면서 사라지는게 결말, 마리 앙투아네트는 그 사실을 알고 기쁘게 최후를 맞이한다.

3. 등장 인물[편집]

4. 방영 목록[편집]

화수

제목

일본 방영일

01화

風の中の少女

1975.04.04

02화

ベルサイユへの道

1975.04.11

03화

謎のフェンシング

1975.04.18

04화

サン ファの黒バラ

1975.04.25

05화

ラ セ-ヌの星誕生

1975.05.02

06화

さようならミラン

1975.05.09

07화

シモ-ヌの秘密

1975.05.16

08화

ベルサイユの美女

1975.05.23

09화

哀しくて美しい友

1975.05.30

10화

クロジェ-ルの黒い罠

1975.06.06

11화

オルゴ-ルの秘密

1975.06.13

12화

消え去ったメロディ

1975.06.20

13화

ベルサイユの舞踏会

1975.06.27

14화

十字架の愛にかけた剣

1975.07.04

15화

飛べよ気球パリの空へ

1975.07.11

16화

花祭りの聖少女

1975.07.18

17화

消えたパンの秘密

1975.07.25

18화

アルプスの老騎士

1975.08.01

19화

愛のシンフォニ-《パリ》

1975.08.08

20화

愛のパリ交響曲《第2楽章》

1975.08.15

21화

国境に燃えたサファ-デ

1975.08.22

22화

生命ある限り

1975.08.29

23화

天使の黒い矢

1975.09.05

24화

落ちた仮面

1975.09.12

25화

コルシカの赤い花

1975.09.19

26화

帰って来たロベ-ル

1975.09.26

27화

二人のオルレアン

1975.10.03

28화

懐しのミラン

1975.10.10

29화

自由へのたたかい

1975.10.17

30화

議会への挑戦

1975.10.24

31화

燃えるバスチ-ユ

1975.10.31

32화

予期せぬ罠

1975.11.07

33화

王妃マリ-の孤独

1975.11.14

34화

嵐の中の真実

1975.11.21

35화

ベルサイユの危機

1975.11.28

36화

運命の信任状

1975.12.05

37화

明日なき逃亡

1975.12.12

38화

愛と誇り

1975.12.19

최종화

さらばパリ

1975.12.26

5. 특징[편집]

배경과 스토리는 딱 보면 알 수 있지만 베르사이유의 장미와 무섭게 비슷하다. 사실 주인공 시몬느의 대부분의 설정이 로자리에서 가져왔다고 봐야 할 지경..[6]

당시 아직 베르사이유의 장미가 원작자의 반대로 애니화하지 못 하던 시기라서 대놓고 베껴서 선라이즈에서 자기들 나름대로 어레인지하여 제작한 것이라고. 그래서 그런지 애니메이션 판의 방영 시기는 베르사이유의 장미 애니판보다 빠르다. 만화판의 해적판 제목도 베르사이유의 장미. 낚이지는 말도록 하자.

사실, 어떻게 봐도 베르사이유의 장미의 인기에 편승하려고 한 작품이며 스토리나 설정 면에서 베르사이유의 장미의 영향을 받은 것은 분명하지만, 베르사이유의 장미가 귀족들의 시점에서 바라본 혁명을 그린 작품이라면 이 작품은 민중의 시점에서 혁명을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그 나름대로 독자적인 차별성도 두고 있다. 또한 마법소녀물의 영향을 받은 변신 히로인 요소를 도입한 것도 특징으로, 노출도 높은 파격적인 히로인 복장이 꽤 매력적이다. 하지만 의외로 암울한 스토리 라인을 가지고 있다. 물론 베르사이유의 장미보다는 낫다. 일단 주인공 커플이 살아남은 것만도 어딘가.

또 어이없는 일이지만, 당시 다른 선라이즈 애니메이션인 용자 라이딘과 다른 채널/같은 시간대에서 방송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 처해서 시청률을 자멸로 몰아갔다.(…) 결국 동시간에 선라이즈 작품 2개를 방영하여 시청률을 서로 갉아먹어, 그 결과 39화로 조기종영. 그래도 이야기는 어떻게 매듭지었다.

상당히 마이너한 작품이지만 안노 히데아키는 히로인을 보고 한 눈에 반한 작품이라며 자주 언급하고있으며 현재도 운전할 때 주제가를 틀고 다닌다고 한다.

6. 국내 방영[편집]


1995년 MBC에서 세느강의 별이라는 이름으로 방송되기도 했다. 성우진을 보면 낯익은 이름들과 원로 성우들이 같이 나오는데...문제는 원작이 75년작인데 막상 한국 방영을 95년에 하는 바람에 시청자들의 눈높이에는 허접스러워보이는 그림체에 경악하게 된 원흉, 시청률 문제인지 KBS를 의식해서인지는 어른의 사정이다.

한국판 주제가가 인상적이라 기억하시는 시청자가 많은데 선우용녀의 딸인 최연제가 불렀다.

2012년 10월 24일에 미디어 팩토리를 통해, 상하권으로 나뉘어 DVD 박스가 출시됐다.[7]

[1] 그 유명한 데자키 오사무 씨의 형님이시다.[2] 프랑스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는 평소 경쟁하던 귀부인이 장미로 치장하고 파티에 온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진귀한 흑장미를 대량으로 주문한다. 시몬느의 부모는 처음에는 난색을 표하지만 결국 파리 전역을 뒤져 대량의 흑장미를 찾아내는데 성공한다. 귀중한 흑장미로 온몸을 치장한 마리 앙투와네트를 보고 사람들은 경탄하고, 색색의 평범한 장미로 치장한 귀부인은 '광대 같다'며 오히려 놀림거리가 된다. 이에 앙심을 품은 귀부인이 수하들을 시켜 시몬느의 부모를 살해하고, 시몬느만 겨우 살아남게 된다.[3] la Seine는 영어로 하면 the Seine. 센 강.[4] 직책이 직책이니 왕실에 반기를 드는 라 세느의 별을 적대하는 악역을 맡고 있었다[5] 베르사이유의 장미에서 포리냐크 부인을 맡았다(...)[6] 마침 베르사이유의 장미의 애니메이션의 감독이 데자키 사토무의 동생 데자키 오사무이다. 무서운 우연..[7] 정작 DVD가 선발매된 국가는 이탈리아였다. 2007년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