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꾹질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upload.inven.co.kr/i2659534037.gif

1. 개요2. 상세3. 멈추게 하는 방법4. 기타

1. 개요[편집]

횡격막이 자극을 받아 급격한 수축을 일으키며 성대에서 특징적인 소리를 내는 현상을 가리킨다.

2. 상세[편집]

한국어로는 이걸 딸꾹딸꾹이라는 의성어로 표현하는데, 영어로는 이걸 Hiccup이란 의성어로 표현한다.

한국에는 뭔가를 훔쳤기 때문에 그게 잡힐 게 두려워서 딸꾹질을 하는 거라는 전설이 있는데, 이는 사람이 갑자기 놀라면 딸꾹질이 멈춘다는 속설로 인해 생긴 것이다. 1960년대 어려운 시기를 보낼 적엔, 식량이 많지 않아 굶주린 아이들이 많아서 자신의 집 내지 이웃 집을 뒤져서 먹을 것을 훔쳐먹는 일이 많았다. 그래서 딸꾹질 하는 아이에게 '너 먹을 거 몰래 먹었지?!' 내지는 '너 뭐 훔쳐먹었지?!'라고 하면, 자신의 범행이 들통난 줄 알고 깜짝 놀라 딸꾹질을 멈췄다는 것이 와전되어 이런 속설이 생겨난 것이다.

아직 원인이 명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으며, 정확히 어떤 자극이 횡격막을 경련/수축시키는지 밝혀지지 않았다. 공기를 과도하게 들이셨을 때, 갑자기 긴장했을 때, 밥을 급하게 먹었을 때, 갑자기 맵거나 차가운 음식을 먹었을 때, 혹은 추운 곳에 오래 있었을 때 명치를 매우 세게 맞았을 때, 너무 많이 먹어 눌렸을 때 발생한다지만, 앞서 언급했듯이 원인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상황에서 딸꾹질을 한다고 정의하기는 힘들다.

사람에 따라서 약물에 의한 알레르기 반응으로 딸꾹질을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는 평범한 민간요법으로 멈추지 않고 수시간에서 하루종일 딸꾹질하기도 해서 죽을맛. 당시 복용한 약물에 대해 조사해서 해당 약물을 먹지않는게 최선.

보통 일반인이면 수 분 정도면 가라앉으며, 숨 오래 참기, 물을 천천히 마시기, 숨이 찰 정도로 달려 호흡을 가쁘게 하기 등으로 간단히 해결할 수 있으나, 가끔 아주 오랫동안 지속되면 배가 아프고 호흡이 곤란해지는 등의 증세가 발생하므로 이럴 땐 병원에 가봐야 한다.

술을 많이 마시면 딸꾹질로 고생하는 사람들도 있고 주정뱅이들의 행동 중 하나로 인식되기도 하지만 정확한 발생 원인이나 해결법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다.

3. 멈추게 하는 방법[편집]

감꼭지를 달인 물을 먹는다거나 혀를 쭉 내민다거나 갑자기 놀라게 한다거나 하는 각종 요법이 존재한다. 가장 많은 민간요법이 퍼진 증상이라는 우스개도 있다.

  • 갑자기 놀라게 한다. 시전하기 매우 쉽고, 많이 알려져있는 방법이라 사람들이 잘 쓴다. 하지만 이 방법은 잘못하면 사람 죽이는 짓이 될 수 있는데, 특히 심장이 약한 노약자나 어린이들이라면 놀라서 숨이 멎을 가능성이 있다. 외국에서 갑자기 놀래키는 것으로 딸꾹질을 멈추게 하려다 사람을 죽게 만든 사건이 있었으니 그냥 아래의 다른 방법을 쓰도록 하자.

  • 코를 막고 숨을 참으면서 딸꾹질이 나오는 타이밍에 맞추어 일부러 숨을 참는다.

  • 물을 공기와 함께 마시듯 먹는다. 또는 코를 막은 채 물을 마신다.

  • 심호흡을 한다. 몸이 터져라 숨을 들이마셔 목과 가슴 내부의 압력을 빵빵하게 만든 상태로 버티다가 숨을 내쉰다. 최대한까지 들이마신 숨을 10초 정도 참고 아주 천천히 내쉬면 혈액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하면서 뇌의 호흡 중추를 자극하게 되어 호흡 사이클이 정상으로 돌아온다고 한다. 아니면 비닐 봉지를 호흡기에 대고 들숨과 날숨을 비닐 봉지만 이용해서 지속적으로 시행한다. 앞의 경우와 같은 원리이며, 좀 더 확실한 효과를 나타낸다. 혹은 숨이 찰 정도로 달려 호흡을 가쁘게 한다. 제자리에서 뛰거나 해도 된다. 그리고 의식적으로 딸꾹질을 멈추려고 하면 딸꾹질이 더 심해지는데, 역으로 제 3자가 조건을 걸고 일부러 딸꾹질을 하려고 하면 역으로 딸꾹질이 멈춘다고 한다. 참조 링크. 느낌에 대한 설명을 추가하자면 딸꾹질을 하는 중에는 명치 부근에 어떤 기가 몰린 느낌 또는 긴장한 느낌을 느낄 수 있다. 복식호흡을 아는 경우, 복식호흡을 하되 이 명치 부근의 긴장을 풀어낸다는 느낌으로 호흡을 천천히 하며 집중하면 멈출 수 있다.

  • 허리를 앞으로 90도로 숙이고 물을 먹는다. 스펀지에서 방영한 방법. 하지만 이 방법도 사람에 따라 안 된다. 그래도 딸꾹질을 낫게 하는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인 게 허리를 90도로 꺾어 고개도 90도로 꺾은 후 물을 마시는 것이다. 그 이유는 마시면 코로 물이 나올 것 같은데, 이때 이것이 횡격막을 자극했다는 증거. 물을 마실 때 한 번에 들이키지 말고 한 번에 조금씩 조금씩 가래 삼키듯 들이키는 것이 효과가 있다. 이렇게 물을 마시면 자연스럽게 트림이 나오게 된다.

  • 횡격막 부분에 충격을 준다. 물론 잘못하면 사람 잡으니까, 딸꾹질을 하는 본인이 가볍게 토닥이는 정도로만 해보는 게 좋다.

  • 혀를 잡아당긴다. 다만 혀라는 게 은근 잡기 힘들고, 잡아당겨지는 입장에서도 남의 손이 닿게 되니 더러운데다 생각보다 아프다.

  • 설탕을 티스푼으로 한 스푼 정도 입안에 넣고 조금씩 녹여 먹는다. 초콜릿 같이 단 음식도 효과가 있다. 어린이들에겐 설탕을 녹인 물을 마시게 한다.

  • 입 안에 손가락을 넣어 억지로 구토를 한다. 일종의 구토의 느낌도 있지만, 깜짝 놀라는 효과와 호흡이 복잡해져서 일시적으로 호흡이 정지된 걸로 인식해서 나아지면서 호흡이 원활해진다.

  • 코를 간질여 재채기를 한다.

  • 숨을 들이쉰 뒤 내쉬지 말고, 다시 한 번 들이쉰채 몇 초간 버틴다.

  • 펑펑 운다. 특히 어린 아기가 딸꾹질할 경우 질식사할 확률이 높아 일부러 약하게 궁디팡팡을 시전하기도. 아기들은 억지로 울리기보단 따뜻한 식수를 숟가락으로 떠먹인다.

  • 한의학적으로는 손목의 태연혈을 자극하는 방법도 있다. 자세한 내용 이외에도 의 꼭지 부분[1]을 달여서 먹이는 방법도 있다.

  • 목동맥한 쪽손끝에 맥박이 느껴지는 수준으로 살짝 수 초간 눌러준다. 금세 딸꾹질이 멈추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만약 멈추지 않을 경우 2~3회 반복한다.

  • 숨을 전부 내뱉고, 그 상태로 물 100ml이상을 원샷한다.

4. 기타[편집]

영국에선 3년 동안 딸꾹질을 한 사람이 있었는데, 결국 뇌수술을 통해 완치되었다. 다만 이처럼 치료가 되지 못하고, 십 년이 넘게 딸꾹질을 했던 케이스도 존재한다. 수술을 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았다고. 같은 사례가 한국에서도 있었는데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 나온 적이 있다.

미국에서도 1963년 한 여성이 2년 동안 계속 딸꾹질을 하면서 직장도 그만두고 몸무게도 20킬로그램이 넘게 빠지는 일도 있었다. 이 여성은 수만가지 방법을 다 써봤지만 도저히 멈추지 못했는데, 횡격막을 조절하는 신경 중 하나가 망가져 수술로 횡격막 일부분을 제거하여 겨우 멈출 수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뒤로 편하게 숨 쉴 수 없었다고.

기네스북에도 오른 사례로는 1922년 7월부터 1990년 2월까지 무려 68년 가까이 딸꾹질을 한 찰스 오스본이라는 인물이 있다. 1분에 약 40번씩, 평생 동안 4억 3,000만 번의 딸꾹질을 했다. 찰스 오스본은 1990년 5월에 사망했으며, 죽기 3개월 전까지 딸꾹질을 한 셈이다.

딸꾹질을 100번 넘게 계속하면 죽는다는 해괴한 도시전설일본을 중심으로 돌기도 했다. 개인차를 무시하고 정해진 수를 채우면 죽는다는 점에서부터 의구심이 들어야 정상이지만, 이상하게도 신빙성 있게 유포되었다. 사실 위의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딸꾹질을 한다고 죽지는 않는다. 하지만 100번이 넘어가면 슬슬 복근이 죽을만치 괴로워진다. 거기에 다 큰 성인은 복근 정도로 끝나더라도, 유아가 딸꾹질하면 말 그대로 숨 넘어가는 수가 있어 위험하다. 심지어 어른이라도 계속 하다보면 드물게 딸꾹질로 숨 넘어가는 사례도 있으니 어찌 보면 완전 뻥은 아닌 듯.

간혹 딸꾹질을 단 한 번만 히끅거리고 멈추는 사람이 존재하긴 한다.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방영된 사례로 경호원인 삼촌이 조카의 딸꾹질을 멈추게 하기 위해 놀래키려고 복면강도인 척 권총을 겨눴다가 딸꾹질이 갑자기 발생해 방아쇠가 당겨져서 조카가 사망한 일도 있었다.

[1] 시체(枾蒂)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