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고퍼

최근 수정 시각:

슬레이어즈에 등장하는 패왕장군 세라 소유의 마검.

검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그 자체로 하나의 마족, 또한 세라의 일부이기 때문에 세라가 죽지 않는 한 몇 번이고 재생할 수 있다. 이 설정 때문에 몇번이나 다시 나오면서 리나 일행의 앞을 가로막는 적이 된다. 2부 전반부의 실질적인 주적.

단순한 검이 아니라 특수한 능력을 지니고 있는데, 인간이 잡게 되면 그 인간에게 들러붙어 정신을 좀먹고 육체를 변질시켜 이형의 존재로 만든다. 인마의 제조에 중요한 요소가 되는 것이다.

맨 처음엔 갈바에게 들러붙어 강제로 몸을 바꿔 시육주법의 원리를 이용해 거대한 괴물로 변했다. 이 때는 부스트를 건 드래곤 슬레이브를 맞고도 순식간에 재생해냈으며, 놀랍게도 라그나 블레이드까지 재생력으로 버티는 기염을 토했다.[1] 직후 루비아이 블레이드로 추가타격을 가하자 부러졌지만 세라의 손에 들어가자 다시 재생되었다.(…)

그 이후 11권에서 다시 모습을 드러내는데, 이 때는 해당 인간이 스스로 둘고퍼와 동화하여 위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형화된다. 동화한 인간의 전신이 검은 색으로 변화한 동시에 몸 전체가 둘고퍼와 같은 강도를 지니게 되었으며 한 손 혹은 양손에 둘고퍼와 비슷한 검은 단검이 생성된다. 또한 둘고퍼에 의해 싸움에 대한 능력이 전무했던 벨이 가우리와도 맞설 정도까지 갔다. 단 이 경우 둘고퍼가 검으로써밖에 싸우는 법을 몰라 헛점이 있었으며, 이 외에 공기를 진동시키는 일조차 없이 목표를 파괴하는 힘을 보였으며 검으로 벤 상대의 지식 및 기억을 흡수해 자신의 것으로 삼는 능력까지 보였다. 흠좀무. 아마 이것이야말로 둘고퍼의 완전한 동화 형태인 듯. 하지만 시육주법을 쓰지 않아서 그런지 엽기적인 재생능력은 없었다.

리나 일행과 세라의 싸움 중 루크가 그 검을 잡아 세라에게 치명상을 입혔고 그 뒤 리나의 라그나 블레이드에 세라가 쓰러지면서 함께 멸망했다.

돌이켜보면, 둘고퍼보다 최소한 4계위[2]는 위에 있을 로드 오브 나이트메어의 힘을 빌린 최강 필살 주문, 라그나 블레이드를 무려 3방이나 맞아낸 어이없는 물건.





1. 스포일러[편집]

루크가 이 검을 잡았을 때 원래대로라면 둘고퍼에 지배당했어야 정상이었다. 리나 일행은 너무 짧은 순간이라 미처 지배하지 못한 것으로 생각했지만, 사실 둘고퍼는 잡기만 하면 바로 그 순간에 충분히 지배할 수 있었으나 그러지 못했다.

이는 루크가 사실은 샤브라니그두의 한 조각이었기 때문. 애초부터 세라가 이 검을 여기저기 뿌리고 다녔던 것도 이렇게 둘고퍼에도 지배당하지 않는, 혼 내부에 마왕의 조각을 품은 인간을 찾기 위해서였던 것이다.

이를 알게 된 세라는 죽기 직전 샤브라니그두의 조각을 찾았다는 것을 패왕 그라우세라에게 전달한다.

[1] 이게 얼마나 엉터리 같은가 하면, 둘고퍼의 주인인 세라가 속한 장군클래스는 물론 일격이고, 위계상으로 5대 심복의 위치에 있는 다크스타의 5대무기중 하나인 고룬노바를 들었던 즈마를 눌러버렸으며, 약해지거나, 본체와 차단되었다거나 하는 변수가 있었더라도 5대 심복 클래스의 가브나 그라우쉐라조차 온전히 받아내지 못하고 몸의 일부를 상납했던 기술이다. 마족들은 일을 벌이기 전에 시육주법을 좀 더 연구했어야 했어[2] 둘고퍼가 쉐라 직속이라 봤을 때, 둘고퍼 < 신관장군 클래스 < 5대 심복 클래스 < 4대 마왕 클래스 < 그 위의 신마의 정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