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수역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철도 프로젝트 · 나무위키 수도권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수도권 전철

동수역

부 평
← 0.9 km

부평삼거리
1.1 km →

다국어 표기

영어

Dongsu

한자

東樹

중국어

东树

일본어

トンス

주소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인로 지하 877
(舊 부평동 686)

운영 기관

인천 1호선

파일:ITC_logo.jpg

개업일

인천 1호선

1999년 10월 6일

역사 구조

지하 3층

승강장 구조

복선 상대식 승강장


東樹驛 / Dongsu Station

1. 개요2. 역 정보3. 역 주변 정보4. 일평균 이용객5. 승강장6. 기타

1. 개요[편집]

인천 도시철도 1호선 I121번.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인로 지하 877(舊 부평동 686번지) 소재.

2. 역 정보[편집]

파일:attachment/동수역/Example.jpg

역명은 조선 시대에 이 일대의 행정구역이 부평도호부 동소정면(東所井面)이었던 데에서 유래했다. 고유어로는 '동소정이, 동수정이, 동수재이'로 부르던 것을 '동소정(東所井)'으로 한자로 음차표기한 것이다.

미츠비시의 한자 음역인 '삼릉(三菱)역'미쓰비시역으로 불릴 뻔한 흑역사가 있다. 현재도 부평에 오래 거주한 분들은 동수역 일대를 '삼릉'이라 부르는데, 일제강점기 때 부평 일대에 미츠비시의 군수 공장이 있었기 때문. 그러나, 한자표기도 관할기관도 다르지만 이미 서울교외선에 음이 같은 삼릉역이 있기도 했고 결정적으로 일제의 잔재라고 하면서 반발이 있자, 부랴부랴 역사 서적을 찾아가면서 '동수'라는 명칭을 가져다 붙였다.

3. 역 주변 정보[편집]

언덕에 역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승강장이 깊은 곳에 위치해 있다. 근처에는 주택가 위주이다. 부평역과 매우 가까운 거리에 있다.

계양행 열차에서는 가끔 자다가 멍해서 부평역에서 내릴 것을 동수역에서 미리 내리는 사람을 종종 볼 수 있다. 물론 국제업무지구행 열차에서는 그 반대.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을 갈 경우에 부평역 1번 출구에서 내리는 것이 이 역에서 내리는 것보다 더 편하다.

4. 일평균 이용객[편집]

다음은 동수역을 이용하는 도시철도 일일 승객 수이다. 아래 표는 승차객 + 하차객의 총합이다.

인천 도시철도 1호선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4,841명

5,368명

5,571명

7,006명

6,728명

6,529명

7,173명

6,495명

6,441명

6,334명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6,917명

7,312명

7,532명

8,359명

8,427명

8,206명

8,463명

8,593명


2017년 기준 하루 평균 이용객은 8,593명으로 인천 1호선에서 중하위권을 차지한다. 다만 이 역의 역세권은 지극히 평범한 주택가로서, 경인로 위에 있다는 점을 제외하면 승객을 끌어올만한 어떤 요소도 없다. 게다가 역의 남쪽은 산비탈로서 경인로를 조금만 벗어나면 바로 미개발지가 나오고, 남서쪽으로 400m 거리에 고개길 중 하나인 희망공원이 있다. 게다가 북동쪽으로 불과 600m 떨어진 위치에 지역의 대표역인 경인선 부평역이 있어서 역세권이 상당 부분 겹친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하루 평균 8천 명의 이용객이라면 어느 정도 선방한다고 볼 수 있다. 더군다나 유가 하락 등의 영향을 맞은 2010년대 중반에도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인다는 점은 고무적인 결과이다.

5. 승강장[편집]

6. 기타[편집]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2화에 약 2분 30초간 등장했다. 박수하장혜성의 옥탑방 근처 가로등을 모두 고치고 들른 지하철 역이 동수역이다. 이후 지하철에 뛰어들어 자살하려는 고성빈박수하가 구한다. 박수하가 서 있던 승강장은 국제업무지구 방면, 고성빈이 서 있던 승강장은 맞은편인 계양 방면이다. 상대식 승강장이라 구하러 가는데 오래 걸릴지도.

2014년 승강장 스크린도어 설치 공사가 시작되었는데, 이 역을 포함한 인천 도시철도의 모든역에 스크린도어 설치가 같은해 9월에 완료되었다.[1]

낸시 김의 안내방송 발음 덕분에 통수역으로 발음되었다고 한다. 귀를 기울여 듣지 않아도 This stop is Tongsu. 라고 들린다..[2] 매큔-라이샤워 표기법 사용할 적에는 표기로도 Tongsu. 이는 동춘역도 마찬가지.[3]

[1] 「인천도시공사, 인천지하철 29개 전체 역에 스크린도어 설치 완료」, 2014-08-19, 뉴스타운[2] Dongsu라고 영어 명칭이 바뀐지 오래인데도 이런 건 아마 낸시 김이 표기보다는 한국인이 발음하는 목소리를 더 중시해서 그런 듯하다. 우리가 발음을 하면 영어권 사람들은 t로 듣는다.[3] 게다가 일본어로는 톤스다. 위의 표기 참고. 또한 ㄱ 발음도 약간 k 비슷하게 들린다. 간석오거리역이라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