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비

최근 수정 시각:


1. Dolby Laboratories
1.1. Dolby Stereo, Surround, Pro Logic1.2. Dolby Digital, Dolby Digital Plus
1.2.1. 지원 샘플링 레이트, 비트 레이트, 채널
1.3. Dolby Atmos1.4. Dolby Vision1.5. Dolby Cinema
2. 액체가 갑자기 끓어 오르는 현상3. 하늘에서 돌이 쏟아지는 것

1. Dolby Laboratories[편집]

파일:external/grayarea.org/Dolby_Hrztl_Black.png

돌비(Dolby Laboratories)는 1965년에 물리학자인 레이 돌비(Ray Dolby, 1933~2013)에 의해서 만들어진 회사이다. 그가 영국인이었기에 원래는 영국 회사였지만, 2년만에 본사를 미국으로 옮겼다. 현재 본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다.

첫 제품은 노이즈 리덕션, 즉 오디오 테이프에서 생기는 잡음 제거를 위한 기술이었다. 훗날 카세트 테이프 전성시대를 맞이하면서 돌비 B나 돌비 C 회로는 필수요소가 되었다.

1970년 돌비 스테레오(가정용: 돌비 서라운드, 4.1ch)가 영화음향 포맷으로 자리잡았고 1986년에는 좀 더 고품질의 음향과 다이나믹 레인지를 강화한 돌비 스테레오 SR을 발표했다.

1.1. Dolby Stereo, Surround, Pro Logic[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Dolby_Stereo_Logo.svg.png
돌비 스테레오는 1975년에 등장한 극장 상영용 다채널 음향 포맷이다. 특정한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좌, 우 채널에 센터 채널과 서라운드 채널을 합쳐서 인코딩하고, 이를 재생할 때 디코딩하여 분리함으로써 여러 개의 스피커로 보내는 방식이다.

이 돌비 스테레오를 가정용으로 만든 것이 돌비 서라운드이다. 사실 이름만 다를 뿐 작동 원리 자체는 거의 같다. 이후 1980년대 말에 디코더의 성능을 향상시키면서 디코딩 기술 한정으로 '돌비 프로 로직'으로 변경하였다.

돌비 프로로직 기술은 이를 고려하지 않은 2채널 음원 소스에서 멀티채널을 추출해내는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만약 음원 자체가 돌비 프로로직을 고려하여 만들어졌다면 더욱더 또렷하게 멀티채널 분리가 가능해진다.

이 돌비 서라운드/프로 로직은 VHSLD 같은 초기의 영상 매체에 채용되었으며, 슈퍼패미컴이나 PC엔진을 시작으로 콘솔에서의 활용도 늘어나게 되었다. 2000년에는 인코더와 디코더의 성능 향상으로 새로운 버전인 '돌비 프로 로직 II'가 선보여졌는데, 모노였던 서라운드 채널을 스테레오로, 또 서브우퍼 채널을 포함시켜 2채널로 인코딩할 수 있게 되었다. 프로 로직 II는 이미 완전한 멀티 채널 포맷인 돌비 디지털이 채용된 DVD 등의 영상 매체 보다는 플레이스테이션 2[1]게임큐브 등의 콘솔에 더 많이 사용되었다.

1.2. Dolby Digital, Dolby Digital Plus[편집]

파일:external/steveffisher.files.wordpress.com/635055327868976778_dolby-digital-logo.jpg
1992년 팀 버튼배트맨 리턴즈에서 신개념 음향포맷인 돌비 디지털(개발 프로젝트명: AC-3, 5.1ch)을 도입하였다.[2] 돌비 디지털은 현재도 보편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3]

이후 1999년에는 돌비 디지털을 업그레이드한 돌비 디지털 EX(6.1ch, 7.1ch)를 발표했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의 음향이 돌비 디지털 EX였기에 조지 루카스는 EX 설비가 갖추어지지 않은 극장은 영화 상영을 불허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이에 한국의 극장들은 부랴부랴 새로운 돌비 리더기를 들여오고 상영관 내 음향설비를 뜯어 고치기도 했다.[4]

돌비 디지털의 약점이 있다면 내구성 문제인데 트랙이 필름에 입혀져 있어서 장기간 상영이 될 경우 트랙이 열화[5]돼 아날로그 사운드인 돌비 SR로 넘어가는 문제가 생긴다. 이럴땐 특정 음역대만 부각되어 들리거나 리어 사운드가 들쭉날쭉 불규칙해지고 심지어는 프론트 스피커에서만 들린다. 극장에서 필름 영화를 보는데 이런 현상이 있다면 일단 의심해보자. 그래서인지 필름에는 CD와 DVD에 데이터를 기록하면 생기는 랜드와 홀을 필름에 똑같이 기록 후 그것을 읽어서 별도로 마련된 음성 디스크 재생기에 데이터를 전송해 재생기가 음성 디스크의 데이터를 읽게 해서 출력하는 방식도 있다.

외국의 영화는 돌비 말고도 음향을 DTS를 비롯해 SDDS 등 다양한 포맷을 지원하기에 한국의 웬만한 극장들 역시 이에 대비해 재생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추어 놓았으나 활용을 못하고 있는데, 이유인 즉슨 한국영화의 음향의 상당 부분을 아직도 돌비 디지털에 의존[6]하고 있고 SDDS는 소스가 부족하며, DTS는 재생시 싱크가 안 맞아 영사사고가 발생하는 등의 이유로 기피되고 있다.

돌비 디지털은 DVD-Video 규격의 공인 음성 포맷 중 하나[7]인지라 거의 모든 영화 DVD에는 돌비 디지털 포맷의 음성 데이터가 들어가 있다. 한국/미국식 지상파 DTV(ATSC)의 기본 음성용 코덱이라고 한다. 이는 MPEG-2 오디오 코덱을 사용한 유럽(DVB)[8]이나 MPEG-2 AAC 코덱을 사용한 일본 방식(ISDB)과 다른 점. 중국식 디지털 방송 규격인 DTMB에서도 지원하여 홍콩 지상파 DTV에서도 사용 중이다.

돌비 디지털 라이브라는 규격도 있는데, 음성 데이터를 돌비 디지털 규격으로 실시간 인코딩해주는 기술. 주로 엑스박스같은 게임기나 PC에서 광출력 대역폭으로 멀티채널 오디오를 전송하기 위해 사용한다.

돌비 디지털 이후로는 돌비 디지털 플러스, 돌비 트루HD, 돌비 애트모스, 돌비 헤드폰 등이 있다. 돌비 디지털 플러스는 돌비 디지털과 호환이 되는 포맷이지만 HD DVD에서만 쓰고 말았다가, 스트리밍이 대세가 되면서 스트리밍 동영상의 표준 포맷화 되어가는 중이다. 돌비 트루HD는 무손실 압축 포맷이며 현재도 계속해서 블루레이 등에 쓰이고 있다. 돌비 헤드폰은 넷북이나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기술이다. 대표적으로 노키아N8, N9에서 돌비 헤드폰을 지원하고, 일부 윈도우폰 모델에서도 지원하고 있다.[9][10]

iOS에서도 2016년 3월 iOS 9.3 업데이트부터 Dolby Digital Plus의 지원이 추가되어 iPhone, iPad에서도 Dolby Digital, Dolby Digital Plus 포맷의 재생이 OS 레벨에서 가능해졌다.

PC에서도 지원하는 경향이 진행되고 있는데, 고질적으로 마이크가 활성화되면 강제로 돌비 디지털이 꺼지는 오류가 있다. 일일이 수동으로 켜줘야 되는 불편함이 있지만 고칠 기미는 보여지지 않는다.

2017년 3월 20일 돌비 디지털 코덱(AC-3 코덱)에 관련된 모든 특허가 만료되었기 때문에, 오픈 소스 기반 돌비 디지털 코덱 디코더 등의 개발이 가능해졌다. 관련 사이트(아카이브)

1.2.1. 지원 샘플링 레이트, 비트 레이트, 채널[편집]

  • 샘플링 레이트 : 8, 11.025, 12, 16, 22.05, 24, 32, 44.1, 48 kHz(단, 일부 프로그램을 제외한 대부분의 프로그램들은 32, 44.1, 48 kHz만 제대로 지원한다.[11])

  • 비트 레이트(CBR, 고정 비트레이트) : 8~160 kbps(8~12kHz), 16~320kbps(16~24kHz), 32~640kbps(32~48kHz)

  • VBR(가변 비트레이트) 및 ABR(평균 비트레이트) 지원 안 함

  • 채널 : 1(모노), 2(스테레오), 6(5.1채널)

1.3. Dolby Atmos[편집]

파일:attachment/돌비/ATMOS.jpg
2012년 픽사메리다와 마법의 숲에서 돌비 애트모스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돌비 애트모스는 정해지지 않은 수의 스피커를 사용하여 음성 데이터를 가지고 실시간 처리로 스피커에 뿌려주는 기술로, 게임에서 멀티채널 사운드를 구현하는 방식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최근 개봉된 작품에서는 돌비 애트모스로 믹싱된 영화가 많아지는 추세.

기존에는 채널을 늘리는 방법(스테레오→5.1→7.1)으로 더 현장감있는 소리를 전달하려 했다면, Atmos는 실제 각각의 소리를 object(객체)화 하여 사운드 믹서가 원하는 곳 어디든지 배치하고 움직이며 믹싱할 수 있어 훨씬 더 실제에 가까운 현장감을 전달할 수 있는 차세대 오디오 기술이다.

국내에서도 일부 대형 극장에 시범적으로 도입기 시작하여
메가박스
코엑스 M2관, 목동 M2관, 영통 M2관, 백석 M관, 여수 M관, 신대(순천) M관,대구 M관, 8관.
CGV
영등포 4관, 진주엠비씨네 1관[12], 2관, 천안펜타포트 5관, 이천 1관
롯데시네마
서청주 6관, 울산 3관, 부산광복 8, 9관, 월드타워 5, 9, 10, 15, 20, 21관, 수원 1, 2관, 광명아울렛 1관, 상인 7관
에서 들을 수 있다. (참고)

2014년 8월에는 가정용 돌비 애트모스를 발표, 지원하는 기기와 소프트를 발매하고 있다.

1.4. Dolby Vision[편집]

파일:Dolby-Vision-Logo-Centered.jpg
차세대 HDR 영상 포맷.

2015년에 투모로우랜드가 첫 돌비 비전 영화로 상영되었고 2016년부터 상용화가 되었다. 10bit의 색 심도와 1,000cd/m2의 최대 휘도를 지원하는 HDR10과 달리 돌비 비전은 12bit의 색 심도와 10,000cd/m2의 최대 휘도[13][14]를 지원한다. 그 외에도 Rec. 2020 광색역과 200만:1의 명암비, 동적 메타데이터, 13스톱의 다이나믹 레인지 등을 구현할 수 있다.

아직 한국에서 돌비 비전 포맷을 상영할 수 있는 상영관은 없다.

가정용 포맷으로도 존재하여 돌비 비전을 지원하는 4K TV와 영상이 있으면 집에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2016년에 출시된 LG TV 제품들이 돌비 비전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넷플릭스부두에서도 지원된다. 모바일 기기에서는 LG G6가 처음으로 지원하며 이후 아이패드 프로 2세대 및 아이폰 8/X를 시작으로 iOS 기기에서도 지원을 시작했다.

게임에서는 PC용 매스 이펙트: 안드로메다에서 처음으로 지원하며, 이후 PC용 배틀필드 1에서도 패치를 통해 지원을 시작하였다.

1.5. Dolby Cinema[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Logo_Dolby_Cinema.png
돌비 비전과 돌비 애트모스를 사용하는 극장 시스템으로 아이맥스 상영관과 유사한 개념이다. 다만 고유의 화면비가 있는 아이맥스 상영관과는 달리 돌비 시네마는 기존의 시네마스코프 비율을 사용한다. 현재 네덜란드, 미국을 시작으로 전세계로 확장하고 있다. 2016년, 중국의 완다 시네마에서 앞으로 5년 동안 100개의 돌비 시네마를 오픈하기로 발표했다. #

2. 액체가 갑자기 끓어 오르는 현상[편집]

갑자기 돌(突)자에 끓을 비(沸)자를 써서 돌비(突沸)라고 부른다. 돌비현상 문서 참고.

3. 하늘에서 돌이 쏟아지는 것[편집]

현실에서는 솔직히 별로 일어날 일이 없지만 그럼에도 실제로 일어날 경우가 있다.

증발한 돌가루로 인해 돌구름이 형성되어 돌비가 내리는 것은 당연히 아니고, 격렬하게 분화하는 유형의 화산이 폭발했을 때 하늘로 올라간 용암과 화산석 등이 비처럼 쏟아지는 말 그대로의 가 내릴 수 있다.

[1] PS2 자체는 돌비 디지털 출력을 지원하지만 DVD 재생이나 게임 내 동영상의 음향 한정이며, 실제 게임 내의 소리는 프로세싱 파워의 한계로 돌비 디지털 포맷 출력이 불가능하다.[2] 기존의 돌비 스테레오는 아날로그 음향이다.[3] HDTV, DVD, 극장영화의 기본 음향포맷으로 사용되고 있다.[4] 한국의 극장은 90년대 후반까지도 구 포맷인 돌비 스테레오 설비를 갖춘 극장이 많았다.[5] 이래서 영화 필름에는 돌비 디지털과 아날로그인 돌비 SR이 같이 입혀져 있다.[6] 하지만 국내 영화 중 런 어웨이, 진짜사나이, 체인지, 퇴마록 등은 DTS 음향으로 만들어졌으나 대부분 흥행에 실패했다.[7] 나머지는 무압축 포맷[8] 프랑스를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는 DVB에 돌비 디지털이나 돌비 디지털 플러스를 사용하기도 한다.[9] 예를 들면 Lumia 520, Lumia 630 등의 기기이다. 이 본문과는 상관 없지만 Lumia 930에는 돌비 헤드폰이 아닌 디지털 플러스가 들어간다. 참고[10] 당연하지만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꽂아야 작동한다.[11] 인코딩 자체는 24 kHz 이하로도 멀쩡히 된다.[12] 국내의 몇 안되는 THX 인증관이었지만 2013년 말 돌비 Atmos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THX 인증이 자동으로 취소되었다.[13] 하지만 현재 돌비 비전의 풀 스펙을 하드웨어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장비가 존재하지 않는 관계로, 돌비 측은 휘도를 4,000cd/m2까지만 맞춰두고 마케팅을 하는 중이다.[14] 또한 색공간 10bit+동적 메타데이터 2bit를 합쳐 12bit를 구성하는 것이기 때문에 돌비 비전도 기본적인 색 심도는 10bit라고 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