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고탁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age.chosun.com/2016010400158_1.jpg

1. 개요2. 여담3. 등장 애니메이션

1. 개요[편집]

만화가 이상무의 대부분의 만화주인공으로 출연하는 캐릭터. 그 이유는 만화에 항상 독고탁을 넣으면 누가 기억하지 않을까 싶어서 그랬다고 한다. 캐릭터 디자인의 원형은 작가의 데뷔작인 노미호와 주리혜의 노미호로 짐작할 수 있다.

독고가 성이고 탁이 이름이다... 즉 두 글자 성이다. 작명의 유래는 아이들이 "훈"이나 "철"같은 강한 악센트의 이름을 좋아했던걸 감안하여 강한 악센트를 주면서도 특이한 이름을 주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달려라 꼴찌"가 대인기였던 시절, 소년중앙에서 작가 인터뷰를 했을때 독고탁의 이름의 유래에 대한 질문에 작가 왈 "탁! 하고 고독을 날려 버리는 발랄한 소년"이라서 뒤집어서 "독고 탁"으로 지었다고 한 적도 있다. 참고로 독고 씨는 대한민국에 실제로 존재하는 성이다.[1] 인구조사에 의하면 대한민국 전국에 약 800명 정도 존재한다는 듯 하다. 알고 보면 정말 찾기 힘든 드문 성. 같은 드문 성이라도 남궁이나 선우에 비해 강한 악센트의 성을 고르다 보니 이런 성씨로 결정되었다. 때문에 이상무가 아니더라도, 심지어 일본 만화의 캐릭터 이름을 현지화할 때에도 이 독고란 성을 쓰는 캐릭터는 꽤 많았다. 예를 들어 독고 준이라든지. 미국을 무대로 한 갱스터 극화 "검은 휘파람"에서는 탁 데커 (Tak Dekker)라는 이름을 쓴 적이 있다. 일본인으로 나올 때는 데쓰라는 이름으로 바뀌는 것 같다.[2]

매우 특이하게도 나올때마다 설정이 각기 다 달라서 예를 들어 독고탁이 주인공으로 나온 만화 중 하나인 비둘기 합창에서는 조그만 탁구공 같은 아이로 출연한다. 그런 캐릭터일 때의 헤어스타일은 거의 박박 깎은 머리에 앞머리가 서너 가닥 나온 모습. 명랑 스포츠 만화에서는 주로 작은 체구의 짜리몽땅 꼬마로 나오지만, 진지한 작품에선 번듯한 성인체구로 나오는 경우도 많다. 다만 기골장대한 체격으로 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 키 175cm 정도의 일반적인 체격으로 나오는 작품에선 대개 앞머리가 긴 장발이고, 고독하고 반항아적인 성격으로 대부분 세상에 저항하다 죽거나 기억상실이 되거나 미쳐 바보가 되며 파멸하는 비극적인 결말을 맞는 경우가 많다.

라이벌로는 김준이 있으며, 이현세 만화에서 마동탁과 같은 포지션을 소화한다. 또 다른 고정 캐릭터 조봉구(누가 봐도 도카벤의 야마다타로의 표절)는 이현세 만화에서는 백두산 포지션.[3] 그 밖에 달려라 꼴찌에서 독고탁 팀의 코치 겸 선수로 나오던 덩치 탱크 장도 독고 탁 만화에서 자주 나오던 캐릭터. 그 외에 달려라 꼴찌에서는 라이벌이었다가 나중에는 팀 동료가 되는 챠리 킴(오늘날이라면 찰리 김)이 있다. 이현세의 공포의 외인구단에 나오던 하국상과 더불어 흑인 혼혈 캐릭터로 기억에 남던 캐릭터인데 다른 이상무 만화에선 그리 나오지 않았다.

명랑 스포츠 만화에 나오는 짜리몽땅한 독고탁[4]은 키가 작아서 컴플렉스가 있다. 완벽한 루저 오죽하면 달려라 꼴찌에서 흑인 혼혈인 챠리 킴에게 "얌마, 넌 시커멓잖아, 그리고 난 난장이야. 서로가 따지고 보면 남들에게 놀림거리 될 게 있는데 왜 내가 너를 비웃겠니?" 라는 대사를 한다. 이 말을 들은 챠리 킴은 "쳇, 정말 작은 녀석이, 미운 말을 하면서도 결국은 미워할 수 없게 하는군." 쓴웃음을 지었다.

2. 여담[편집]

  • 불암콩콩코믹스의 작가 최의민덕후탁이라는 충격과 공포급 패러디 만화를 그린 바 있다. 근데 여기서는 성이 '독'이다.

3. 등장 애니메이션[편집]

TV 애니메이션에서는 작품 별로 각각 다른 성우가 맡았다. 시리즈 별 성우는 다음과 같다.


[1] 많은 사람들이 독고 씨 하면 탤런트 독고영재를 떠올리는데 독고영재는 어디까지나 예명이다. 본명은 전영재로 아버지 전원윤이 배우 활동을 하면서 독고성이라는 예명을 썼기 때문에 아들인 독고영재 및 손자 독고준(본명 전성우)도 예명으로 독고씨를 쓴다.[2] 소년중앙에 연재되었던 만화 중에 데쓰와 독고탁이 동시에 나온 적이 있다. 이 때는 데쓰는 주인공으로 독고탁의 청년 모습이고 독고탁은 어린 모습의 조연 캐릭터.[3] 비둘기 합창에서는 친형 독고봉구가 되었다.[4] 80년대 중반 당시 다달학습이라는 초등학생 대상 월간 문제집에 연재되기도 했다. 어머니가 모종의 일로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어 교도소에서 국민학교를 다녔다. 학교와 사회에 반항하는 캐릭터로 등장하였다.[5] 다른 시리즈와는 다르게 독고탁의 외모가 다르다. 그리고 밑의 시리즈들과는 달리 오른손잡이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