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화

최근 수정 시각:

분류

산업화의 기초적인 단계에서 이루어지는 부수적인 효과라고 말할 수 있다. 산업화를 하기 위해서는 많으면서도 저임금에도 부려먹을수 있는 노동자를 필요로 하는데[1]이러한 노동자의 수요가 급증하자 공급을 맞추기 위해 자연히 농촌에 있는 노동자들이 도시로 이동하는 현상이다. 이러한 현상 이후 도시화가 상당히 이루어진후(70~80%) 도시에서 농촌으로 이동하는 역도시화 또는 도시에서 도시로 이동하는 도시간 이동이 활발해진다.

한국에서는 조선 후기에 한양, 평양 등 일부 도시를 중심으로 근대적인 도시화가 시작되었고 일제강점기 때는 부산이나 라선, 영등포, 인천 등 주요 거점도시를 중심으로 인구가 몰려들어서 도시화가 이루워졌다. 그러나 이때 도시화가 이루워졌다 한들 인구의 절대다수는 여전히 농촌에서 살고 있었기에 현대에 생각하는 도시화와는 규모면에서 차이가 크고, 대규모의 도시화가 이루워진것은 광복부터로 외국에서 많은 재외동포들이 귀국하고 월남자들이 대거 도시지역에 정착한데다가 피난과정으로 향촌사회가 파괴되고 전후에 일자리를 찾기위해 많은 농민들이 도시로 몰려들면서 도시 인구가 폭증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은 1960년대 산업화와 더불어 가속화되어 1970년대 이르러서는 도시 인구가 농어산촌 인구를 추월하였고, 1990년대까지도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농어산촌의 인구비율이 10% 아래로 떨어지는 수준에 까지 다달았다. 더군다나 이 과정에서 농어촌 지역은 고령층이 가득한 곳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게 보면 저개발국가가 발전하는 과정에서 자연히 이루어지는 현상으로 생각하게 되지만, 실제로 많은 저개발국가에서는 내부 혼란이나 규제 등 각종 정치 사회적 문제로 농촌 인구의 도시 이동이 제한을 받는 경우가 많고 결국 경제 발전의 저해 요소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다. 당장 중국만[2] 해도 후커우 제도 등 농촌 인구의 자유로운 도시 이주를 막는 전근대적인 제도 때문에 일본 한국 등의 경험에 비해서 도시화가 상대적으로 느리게 진척되고 있다고 한다.또한 결국 도시로 유입된 노동자가 수입 상승으로 중산층의 형성에 기여하는 것을 감안하면 일정 수준 이상의 도시화는 민주적인 사회발전과 선진국으로의 진입에 필수다. 소위 저개발국가가 경제 성장 과정에서 중진국 함정 에서 벗어나기 위한 필수 조건중의 하나로 도시화의 일정 이상 진척을 꼽을 정도.

[1] 이것이 농노의 해방이 왜 산업화의 시초인지 알게되는 원인이다. 또한 서유럽과 북미에서 공업화가 진전되면서 자연스레 노예제가 폐지된 한 원인이기도 하다. 지배계층이 토지(혹은 지주)에 묶여있는 농노와 노예들에게 신분의 자유와 거주이전의 자유를 부여하여 도시의 저임금 공업노동자로 흡수하는게 훨씬 이익임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더불어 인권이란 거창한 대의명분으로 포장할 수도 있기도 하고.[2] 대체로 중국과 러시아와 같은 개발도상국 국가일수록 도시와 농촌 간 격차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