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데프콘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군사용어
1.1. 데프콘 51.2. 데프콘 41.3. 데프콘 31.4. 데프콘 21.5. 데프콘 1
2. 비슷한 용어들

1. 군사용어[편집]

Defense Readiness Condition/DEFCON. 전투준비태세를 가리킨다.

위성, 정찰기, 전자전기 등으로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되는 워치콘(Watch Condition) 상태를 참고해 전군에 발령되는데 데프콘 5부터 1까지 총 5단계가 있다. 워치콘과 데프콘은 크게 상관관계는 없지만 위기관리 차원상 참고하는 경우가 있다.

훈련용어들은 모두 미 서부 개척시절 때 아메리카 원주민과의 교전에서 나온 것들이다. 대한민국에서 데프콘 1은 휴전 이후 발령된 바가 없다.

1.1. 데프콘 5[편집]

훈련용어로 Fade out(장막이 거두어지다.)

적의 위협이 없는 안전한 상태로 한반도 등의 분쟁지역을 제외한 지역에서 발령된다.
물론 한국에서는 통일이 되지 않는 이상 요원한 일이다. 아예 야전부대에서 병사들한테 가르치는 자체제작 교재(교범과는 다르다)에서는 데프콘 5의 의미 자체가 남북통일이라고 가르치기도 한다.

1.2. 데프콘 4[편집]

훈련용어로 Double Take(대비)

적과 대치하고 있으나 전쟁발발 가능성이 낮을 때, 즉 분쟁지역에서의 평시상태에서 발령된다.
대한민국은 1953년 한국전쟁 휴전 이후 데프콘 4를 유지해오고 있다.

1.3. 데프콘 3[편집]

훈련용어로 Round House(천막을 돈다.)[1] 준전시상태.

적의 개입이 우려되는 상황에 발령된다. 한국은 데프콘 3이 발령되면 한미연합군사령부에 작전권이 이양되고, 전군의 출타가 금지된다. 또 영내의 모든 물자를 적재/방치/파기품으로 분류하며 당장이라도 막사 뺄 준비를 하고서 대기하게 돼 있다.

한국에서 이 단계까지 격상된 것은 단 두 번 뿐이다.


이 단계에 준하는 위험 분위기는 몇 차례 있었다.

  • 1999년 6월 15일 남북한간 서해상 교전이 있었을 때 데프콘 3에 준하는 전투준비태세 강화가 발령된 바가 있다.

  • 2011년 12월 19일 김정일 사망 이후 데프콘 3 발령에 대한 검토가 진행됐고 넷상에는 데프콘 3 발령이란 루머가 퍼졌다. 실제 일부 매체에서 데프콘 3 격상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협의 끝에 격상하지 않기로 하면서 오보가 됐다.

1.4. 데프콘 2[편집]

훈련용어로는 Fast Pace(천막을 도는 속도를 높이다.) 전쟁준비 가속화

적의 공격준비태세가 강화되고 그에 상응하는 전쟁 징후가 포착될 때 발령된다. 전쟁준비완료 단계에 해당되며, 동원지정된 예비군을 소집하여 부대 편제인원이 100%로 충원되며 전군에 탄약이 지급된다.[2] 데프콘 3단계에서 '언제라도 막사를 뺄 수 있도록 대기한다'라고 했는데 여기서 막사를 빼고 작계진지로 이동한다.

Fast Pace의 뜻은 말을 탄 인디언들이 천막 주위를 빙글빙글 도는데, 그 말의 속도가 올라갔다는 뜻으로 곧 전투가 벌어질 것이라는 표시. 어째서인지 한글 발음은 "화스트 페이스"[3] 과거 미군용어는 영국식 영어로 표현하였고 발음뿐 아니라 철자법까지 영국식이다. 따라서 영국식 발음에 따라 대한민국 초기에 번역한 흔적이다[4][5] 훈련상황으로 가장 많이 걸리는 단계중 하나로, 대부분의 전투준비태세 훈련은 이 단계로 진행 되는 편이다.

한국에서는 판문점 도끼 만행사건때 군사분계선 부근 한정으로 선포된 적이 있다. 1994년에 북한이 핵개발에 대한 미국의 중단 명령을 무시함에 따라, 미국이 북한을 지도에서 지워버릴 준비를 한 적이 있었으나 데프콘2는 없었다.

미국 본토에서는 쿠바 미사일 위기 때 딱 한 번 이 단계가 발령되었으며 그것이 역대 최고 단계.

1.5. 데프콘 1[편집]

훈련용어로는 Cocked pistol(장전된 권총).[6] 전시상태

공군에서는 '칵트 피스톨'이라는 정확한 미국식 명칭을 쓰는 간부가 있는가 하면 '카키드 피스톨'이라는 정체불명의 명칭을 쓰는 간부도 있다. 영어를 제대로 배운 신세대 간부일수록 전자를 많이 쓴다.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콕트 피스톨'이겠지만.

적의 도발이 명확할 때 발령된다. 사실상 전쟁을 의미하며, 동원령이 선포되고, 국가가 본격적으로 전시 태세에 들어간다.[7]

2. 비슷한 용어들[편집]

  • 워치콘

  • 진돗개(한국군)

  • 충무

  • 경찰비상업무

  • 인포콘 - 정보작전 방어 태세. 위에 나열된 대비발령체제들이 오프라인 체제라고 하면 인포콘은 온라인 체제, 즉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이 있다고보고 준비태세에 들어가는 체제다.


[1] 미국 원주민이 전쟁 전에 집을 도는 것을 묘사[2] 훈련상황에서는 '탄 카드'란 걸 지급하여 실탄과 전투식량 등등을 '받았다 치고' 훈련에 임한다. 또 실생활에서는 전군에 탄약 및 전투식량, 화생방 치장물자 등등을 제공하는 이외에도 군용 대검을 숫돌로 갈아서 찌르거나 던지면 박히도록 만든다고도 한다.[3] 단 공군에서는 패스트 페이스라고 확실하게 발음한다.[4] 가끔 First Face(첫 대면)이라고 틀리게 가르치는 곳도 있다. 라운드 하우스에서 주변을 돌던 적과 정면 대면을 했을 때라고 설명하는데... 이게 틀렸다고 하더라도 고참이나 간부가 가르치는데 태클 걸었다간 군생활이 높은 확률로 꼬이게 되니 그냥 그렇다고만 알아두자.[5] 현재 외래어 표기법도 영국식 영어를 따르지만 공군 방식의 패스트 페이스가 맞는 표기다.[6] 엄밀히 말해서는 잘못된 번역이다. 장전된 권총이라고 하면 loaded pistol이 맞을 것이다. 싱글 액션식 권총의 경우 약실에 탄이 장전되어 있더라도, 손으로 직접 공이치기를 당겨놓지 않으면 방아쇠를 당겨도 발사가 되지 않는다. 이 공이치기를 당기는 것을 코킹이라고 하고 단어 자체는 장전도 되어 있고 코킹도 되어 있어 발사가 가능한 상태의 권총을 의미하지만, 한국말로는 코킹에 해당되는 단어가 없으므로 어쩔 수 없는 번역. 참고로 방아쇠를 당기면 코킹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는 더블 액션식 권총이나 코킹이 필요없는 스트라이커식 권총이 대세가 된 21세기에는 구닥다리가 된 단어다.[7] 동원령과 데프콘은 발령권자가 다르다. 따라서 데프콘이 올라간다고 무조건 동원이 되는 것은 아니며, 다만 전방 사단의 경우에는 작전동원이란 형태로 행정부와 별도로 동원을 받을 수 있고, 데프콘에 맞춰서 동원령도 선포되는 형태이기 때문에 별 상관없다. 동원령에 관해서는 충무 항목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