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노니쿠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FMNH_Deinonychus.jpg

데이노니쿠스

Deinonychus antirrhopus Ostrom, 1969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chia)

아목

수각아목(Theropoda)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Dromaeosauridae)

아과

†드로마이오사우루스아과(Dromaeosaurinae)

†데이노니쿠스속(Deinonychus)

D. antirrhopus(모식종)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Deinonychus_ewilloughby.png
복원도

파일:external/fc08.deviantart.net/deinonychus_and_ornithomimid_by_stygimolochspinifer-d5uleco.png
오르니토미무스류와 대치하는 데이노니쿠스 출처[1]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Deinonychus-scale.png
사람과의 크기 비교

파일:external/static.squarespace.com/Deinonychus.jpg
골격도

1. 개요2. 상세3. 대중 매체

1. 개요[편집]

중생대 백악기 전기 지금의 미국 몬태나주와 와이오밍주에서 서식했던 수각류 공룡의 한 속. 속명은 '무서운 발톱'이라는 뜻이다. 80~90년대의 몇몇 어린이용 과학 도감에서는 "티노닉스" 또는 "디노닉스"[2] 라고 표기된 적도 있었는데, 일본어 표기를 보고 지레짐작하여 번역을 하다 벌어진 해프닝이다.

"공룡 르네상스"의 길을 연 대표적인 공룡이다. 이 공룡 르네상스란 것은 고생물학자들은 공룡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바꾼 사건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 전까지만 해도 공룡들은 무겁고 긴 꼬리를 땅에 질질 끌면서 살아가는 굼뜬 파충류라는 인식이 매우 강했지만, 데이노니쿠스의 발견을 기점으로 이런 인식을 완전히 뒤엎어버렸다.

2. 상세[편집]

몸길이 3m, 높이는 1.2m인 소형 육식공룡으로, 그 이름답게, 3m 정도로 상대적으로 작은 체구에 비해 무시무시할 정도로 큼직한 발톱이 뒷발 두 번째 발가락에 붙어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발톱중 가장 큰 건 13cm나 된다. 12m 정도의 대형종인 티라노사우루스의 이빨이 18cm인 걸 감안하면 사람 크기의 공룡이 손가락 만한 발톱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이 발톱은 과거에는 먹이의 살을 가르는 용도로 생각했으나, 지금은 큰 사냥감에게 달라붙거나, 소형 동물들을 붙잡거나, 나무를 타는 용도로 생각되고 있다.[3]

최근 들어 수각류들이 깃털공룡이라는 학설이 생기면서, 현재의 데이노니쿠스는 마치 맹금류의 깃털을 입은 이족보행 왕도마뱀이나 그냥 발톱달린 새와도 같은 독특한 모습으로 그려진다. 이는 사촌인 벨로키랍토르도 마찬가지. 과거 대중매체나 영화 등에서 등장하는 모습과는 사뭇 달라졌다.

파일:external/www.ucmp.berkeley.edu/deinon_tenont2_skrep.jpg

초식공룡테논토사우루스의 근처에서 여러 마리의 데이노니쿠스의 유해가 발견되어, 이 공룡이 리카온, 늑대, 승냥이처럼 무리사냥을 했을 것이라는 증거로 여겨졌다.

그러나 몇몇 학자들은 늑대만한 크기의 데이노니쿠스가 무리짓는다고 해도 2톤이나 나가는 테논토사우루스를 사냥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며, 살아있는 테논토사우루스를 무리 지어서 사냥한 게 아니라, 동물 사체에 몰려드는 독수리코모도왕도마뱀처럼, 데이노니쿠스가 테논토사우루스의 사체에 몰려들어 사체를 먹었을 것이라는 주장을 내놓았다. 그래서 지금은 무리사냥설 외에도, 죽은 동물의 고기를 먹었거나, 평상시에 단독 생활을 하면서 작은 파충류냐 중소형 공룡 따위를 사냥했을 것이라는 설이 있으며, 늑대처럼 조직적인 무리사냥이 아닌, 맹금류처럼 서너 마리가 소규모 협동사냥을 했다는 주장 등 다양한 설이 있다.

파일:Deinonychus skull.jpg 파일:deinonychus bitemarks.jpg

살상력이 모호한 갈고리 발톱 대신 치악력이 꽤 강한 동물이다. 처음 연구가 이루어진 2005년엔 앨리게이터의 15%에 지나지않을것이라는 결과가 나왔지만, 2010년 오클라호마주립대학교의 폴 지냑(Paul Gignac)교수와 연구팀이 테논토사우루스 뼈에 난 이빨자국 등을 토대로 분석하자 4,100 ~ 8,200 뉴턴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는 웬만한 식육목 맹수들을 능가하며 사자나 호랑이는 물론 하이에나마저 능가한다. 알로사우루스: ㅠㅠ[4] 출처.

공룡이 냉혈동물이냐 온혈동물이냐는 논쟁에 불을 지핀 녀석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이런 수각류 공룡의 경우는 거의 온혈동물이었을 가능성이 확실시 되고 있다. 온혈동물들은 일반적으로 냉혈동물보다 더 민첩하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관련 화석이 발견되어 대표 토종 공룡이라 홍보했었으나, 알고보니 그건 데이노니쿠스의 화석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의 자잘한 쪼가리였다.[5]
결국 한국과 관련 없는 공룡이 되었다. 그러나 이후 표본에서 마니랍토라과의 특징이 발견되었지만, 이미 학명은 다른 공룡에게 넘어갔다.

3. 대중 매체[편집]

벨로키랍토르와 함께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 대표 양대 산맥이지만 벨로키랍토르는 쥬라기 공원 덕에 유명해진 사례고[6][7]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를 상징하는 공룡은 본래 데이노니쿠스뿐이었다. 공룡책에서도 단골 손님으로 안 나오는 데가 없을 정도고 90년대만 해도 공룡책에 따라서 뛰어난 지능, 무리사냥, 크고 날카로운 발톱이란 요소 때문에 티라노사우루스나 알로사우루스 같은 대형 육식공룡들보다 더 위험한 공룡으로 묘사하기도 했다.[8] 화석도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 공룡들 중에서도 유난히 많이 발견되어 그만큼 연구도 많이 이루어졌다.

인지도와 달리 영상 매체에서의 등장은 적은 편이다. 다큐멘터리에서는 CBSDinosaur!에서 스트루티오미무스를 사냥하는 것, 히스토리 채널Jurassic Fight Club에서 테논토사우루스와 등장한 것과 Mega Beasts에서 아크로칸토사우루스와 함께 나오는 것이 전부.

영화 카르노사우르 시리즈의 1편에 등장. 아무래도 영화 자체가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아류작인 터라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벨로시랩터와 비슷한 잡몹급 포지션으로 나온다.

포켓몬스터액스라이즈의 일칭 오노노쿠스가 여기서 유래되었으며, 기어이 바키도까지 출연해 주시는 기염을 토해주셨다.

피규어 회사인 REBOR에서 아크로칸토사우루스, 테논토사우루스 시체와 디오라마가 가능한 피규어로 출시된다. 턱은 물론 목과 꼬리까지 가동이 가능하다고 한다.

공룡시대에서는 프테라노의 둥지를 습격한다.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포획가능한 공룡으로 등장한다. 특이 사항으로는 최신학설에 가장 가깝게 구현되었다는 점. 때문에 여타 매체와 달리 가장 고증에 맞는 모습으로 볼 수 있다.

쥬라기 월드: 에볼루션에는 사육할 수 있는 공룡으로 등장한다. 특이사항으로는 머리에 살로 된 볏이 나 있다(...). 꼬리에도 그와 비슷한 연조직이 달려있다.

[1] 이 그림을 그린 작화가 말에 따르면 흰꼬리수리두루미가 대치하는 장면을 베이스로 하였다고 한다. 나무위키흰꼬리수리 문서에서 원본 사진을 볼 수 있다.[2] 공룡킹 어드벤처에서도 이 이름으로 등장했다.[3] 같은과인 벨로키랍토르의 발톱 모형으로 모의실험을 한 결과 살을 가르기는커녕 돼지가죽에 구멍만 냈다.[4] 이쪽은 아이러니하게도 치악력이 사자보다도 약하다(…). 지못미.[5] 발견된 거라곤 겨우 대퇴골 하나다. 게다가 이 화석에는 공룡의 특징이 아닌 구조가 몇몇 있었다. 즉, 공룡이 확실한지도 모르는 표본이다. 한때 이 화석에 코레아노사우루스란 속명이 붙었으나 현재는 조각류의 속명으로 쓰이게 되었다.[6] 쥬라기 공원이 나오기 전만해도 공룡책에서 벨로키랍토르는 아예 나오지 않거나 이름만 언급되는 수준이었다. 심지어 오비랍토르와 이름이 비슷하다고 같이 한 코너로 몰아서 설명하는 경우도 있었다(…). 데이노니쿠스는 공룡관련책이 나왔다 하면 아예 단독 소개코너가 약속됐을 정도로 슈퍼스타였다. 그만큼 둘의 대접은 천지차이였다.[7] 쥬라기 공원 시리즈에 등장한 벨로시랩터는 데이노니쿠스의 외형을 모티브로 했기 때문에, 쥬라기 공원 시리즈에 등장한 공룡은 사실상 벨로키랍토르가 아닌 데이노니쿠스라고 봐야 한다. 다만 여러 해부학적 차이점이 좀 있는데, 크기가 좀 부풀려지고 머리 모양도 좀 다르다.[8] 사실 드로마이오사우루스류가 재미로 살육을 즐긴다는 식의 이미지는 90년대에 퍼져있던 편견에 근거해 이루어진 것이다. 이는 쥬라기 공원만이 아니라 당시 공룡 관련 창작물의 공통점이었다. 하지만 실제 드로마이오사우루스류 공룡들은 피에 굶주린 살인 병기가 아니었다. 그들도 여느 수각류 육식공룡들처럼 다른 동물을 사냥할때 외에는 필요 이상으로 공격하거나 살육을 즐기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