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톱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www.hypersonictechnologies.com/How-to-select-a-cost-effective-desktop.jpg
이런 거 출처
컴덕컴맹을 불문하고 가장 흔하게 접하는 컴퓨터 종류.

1. 개요2. 구성3. 더 보기

1. 개요[편집]

Desktop

우리가 일반적으로 보는 컴퓨터. 노트북이나 태블릿 컴퓨터, 스마트폰에 비해 가격 대 성능비가 가장 높으나 덩치가 크고 따로 배터리가 없는 관계로 전원에 맞물려 사용해야 하는 까닭에 휴대가 불가능하다(…).[1] 데스크톱이라는 이름은 책상 위(Desktop)에 올려놓고 쓴다는 의미이다.[2]

사용 중에 이동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지만, 기기의 크기가 크고 콘센트에 물려 쓰는 특성상 모바일 기기에 비해 넉넉한 전원 환경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도 작용한다. 유선으로 지속적으로 전원이 공급되고 많은 전력을 사용하면서도 냉각환경도 좋기 때문에 실제 발휘하는 성능으로 치면 데스크톱 쪽이 넘사벽이다. 물론 넷탑이나 NAS처럼 극 저전력(=극 저성능)[3]으로 맞출 수도 있기는 하다.

다만 정전이 되면 망했어요(...). 전력 사정이 좋은 대한민국에서는 찾아보기 어렵지만 개발도상국 위주로 가정용 전력공급장치도 많이 판매되고 있으니 정 걱정되면 그쪽을 알아보는 편이 좋다. 다만 초기 도입 비용이나 유지보수 비용 등이 부담스러운 편이니 잘 알아볼 것.

2. 구성[편집]

데스크톱은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구성을 따른다.


위의 부속이 한 세트로 취급된다.

이외에도 복합기라든가, 일러스트레이터인 경우에는 태블릿이 들어가기도 한다.

맥 미니, 아이맥, 맥 프로 등은 분류상으로 이쪽에 속한다.

3. 더 보기[편집]

[1] 휴대할 수 있을 정도의 크기인 소형 베어본이 있긴 하다. 물론 휴대 중 사용은 발전기배터리 없이는 불가.[2] 이와 상대적으로 노트북은 무릎 위(Laptop)에 쓴다고 해서 랩톱이라고도 한다. 스마트폰은 팜톱에 속한다.[3] 라즈베리 파이보조배터리로도 돌아간다!물론 성능은 안습[4] 때로는 메인보드나 CPU에 내장된 그래픽 모듈을 사용하기도 한다.[5] 모니터에 스피커가 있는 경우 생략할 수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