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선제

최근 수정 시각:

분류

대통령을 뽑는 방식 중 하나.

미국처럼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 간선제와는 다르게 대통령을 선출할 때 국민이 직접 뽑는 경우를 말한다.

처음 대한민국에서 대통령을 선출할 때 제헌국회에서 선출하는 간선제 방식이었으나 이후 이승만발췌 개헌이란 초헌법적 개헌으로 대통령 직선제로 바꾸게 된다.[1] 이승만은 조봉암민주당(신익희, 조병옥)의 분열과 부정선거를 통해 3선까지 성공했고, 4선에 시도하려다가 3.15 부정선거가 터졌다. 이후 제2공화국은 내각제 + 의원 간선제로 형식적 대통령국무총리를 선출했으나, 5.16 군사정변으로 무너지고 도로 대통령 직선제로 복귀된다.

박정희윤보선과 맞서 두 번을 이긴다. 하지만 3선 개헌과 더불어 온갖 부정 선거 공작에도 불구하고 김대중과의 대결에서 큰 차이 없이 따라잡히자 10월 유신으로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대통령을 선출하는 대통령 간선제로 바꾸었다. 이후 6월 항쟁으로 대통령 직선제로 돌아와 현재에 이르고 있다. 80년대에 가장 염원하던 구호이기도 했다.

2차 투표인 결선투표제를 하는 나라와 안 하는 나라가 있다.[2] 한국은 결선 투표를 안 하는 직선제 국가로는 멕시코에 이어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다.

[1] 이렇게 한 것은 제대로 된 야당 지도자가 없는 상황에서 이승만이 아직까지 국민들로부터 (비교적) 인기가 많았기 때문이다. 1950년 5월의 제2대 국회의원 선거는 엄청난 이승만 반대세력 + 무소속을 당선시켰고, 이런 간선제에서 이승만의 당선은 불가능에 가까웠기 때문.[2] 1980년대까지도 직선제 자체를 비민주적으로 보는 경향이 높았다. 간선제 항목 참조. 베네수엘라우고 차베스도 자신의 장기집권을 직선제와 국민투표를 통해 정당화를 받으려고 하지만 그래도 영 미심쩍다는 시각이 많다. 뭐, 그래도 지지층(다르게 말하면 콘크리트)이 위낙 탄탄했기에 4선에까지 성공했기는 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