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인배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상세 설명3. 이하 대인배의 칭호를 받는 존재들

1. 개요[편집]

大人輩

대인의 잘못. 무리 배(輩)는 대개 부정적인 의미로 쓴다.[1] 어른들에게 대인배라는 잘못된 말을 사용하다 뺨 맞아도 할 말 없다. 쓸 거면 대인 또는 성인군자 라는 표현을 쓰자.
그릇이 넓은 사람이나 큰 인물을 일컫는 속어.인배중 인배인 대인배 소인배(≒찌질이)의 반대 개념으로 어떻게 보면 인간말종, 인간 쓰레기의 반대 개념이다.

2. 상세 설명[편집]

파일:attachment/dae.jpg
위는 대인배라는 단어가 처음으로 등장한 전설의 페이지. '바아아앙' 은 옵션이다.

사실 소인배의 반대말은 대인, 성인, 군자, 대장부다.[2] 김성모 화백이 만화에 대인배라는 말을 쓰자 이게 인기를 끌어 넷상에서 새로 만들어져 쓰기 시작한 단어며 이후 인터넷에서는 이쪽이 더 널리 사용되고 있다. 초기에는 넷상에선 새로 창조된 단어고 '-배'라는 부정적 접미사가 붙은만큼[3] '대인 + 멋있지만 왠지 병신같아'라는 의미로 흔히 쓰였는데 부정적 뉘앙스를 살려 비꼬는 의미로도 널리 쓰였다. 군자나 대장부처럼 넓은 아량 혹은 배포 속에서 묻어나는 뭐라 형언하기 곤란한 병신력이 포인트. 이후 부정적인 의미는 멘탈갑 등의 대체 용어가 나오면서 많이 희석되었고 2012년 무렵부터 대개 긍정적인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오프라인에서 인터넷 유행어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나 어법에 엄격한 사람에게 대인배라는 단어를 쓸 경우 여전히 저 '-배'자 때문에 비꼬거나 비하하는 의미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으니 조심해야 한다. 특히 나이드신 분에게 "대인배시네요." 라고 했다간 "이런 버르장머리 없는"으로 시작하는 욕설의 퍼레이드가 시작될 수 있으니 주의하자. 인터넷 드립은 인터넷에서만

흑역사라는 말과 같이 표준어가 아니라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이는 KBS의 바른말 고운말 2013년 10월 7일 방송분에서 언급되었다.[4] 2013년 기준 쓰이는 뜻을 따져보면, "능력이 있으면서도 겸손하고 통이 크며 관대한 사람" 정도 되고, 위에서 가장 가까운 단어는 대인이다.

독설가 성향의 독자&시청자들에게 현실감각없는 호구 취급을 당하는 경우가 꽤 있는데, 아량이 넒다는 이유만으로 같잖게 생각하거나 자신을 희생해서라도 남을 도우는 걸 이해못하고, 이런 사람들은 멍청한 대인배보다는 영리한 소인배가 더 낫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무조건 용서만 하고 베풀기만 하는 것이 호구인 거지[5], 대인배는 무조건 희생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즉 멍청한 대인배라는 것은 존재할 수 없다.[6] 그건 그냥 호구지...[7] 애초에 이 대인 개념이 발달한 유교에서 맹자가 하는 말이 있다. "군자는 싸우지 않지만 싸우면 반드시 이긴다"[8]고. 그러니까 이미 다 알고 있고 밟으려면 완전히 밟아 버릴 수도 있지만 그러기에는 불쌍해서 이번만 봐준다든지, 그럴 수 밖에 없었다는 제반 정황을 다 꿰뚫고 있어서 이해해주는 것이지 무작정 오냐오냐 하는 것이 아니다.[9]

그리고 대인인 사람은 상대적 개념인 소인배에 비해 오해를 사거나 할 가능성이 높다. 같은 대인이 아니라면 대인을 알아 볼 수 없다는 것이다. 대장부들의 특성인 그러려니 하고 이해하고 넘어가는 것정말 해야 할 말만 정연하게 하는 것 때문이다. "웅변은 은이요 침묵은 금이다"는 말도 이런 걸 두고 하는 말.

또한 본인이 잘나야만 대인이 되는 것이지 본인이 못나면 그냥 호구 내지는 사회적 약자 취급을 받는다. 현실적인 관점에서 피해자(?)가 문제를 인식한 상태에서 손해가 미미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 여유가 있는 상황이면 대인이고, 문제의 심각성을 모르거나 알더라도 크게 손해를 봐서 비웃음을 사면 호구가 되는 것이다. 예를 들자면 차승원정우성을 들 수 있는데, 차승원의 경우 자기 아들이 아님에도 그 아이를 힘들게 하지 않게 하기 위해 자기 자식이라고 했으니 대인이지만, 정우성의 경우 이지아에게 뒤통수 맡은 격이라[10] 호구가 되는 것이다(...). 근데 차승원은 그냥 성인군자 아녜요?

어법에 맞지는 않지만 대인배라는 단어는 널리 알려져서 이제는 낯설지 않은 단어가 되어버렸다. 무한도전에서는 자막으로 '대인배' 라는 단어가 튀어나오고 페르소나4 한글판에서도 주인공의 관용 관련 스텟 중 하나가 '대인배' 이다. 자이언트조필연도 사용한 적이 있다.[11] 거기다가 인터넷 뉴스 검색으로 대인배라고 치면 기사에도 많이 사용된 단어임을 알 수 있다. 근데 기자는 개나소나 하잖아요? 작가도 개나소나 한다 쉴드러가 많아서 묻힐 뿐이다

제우미디어에서 2012년에 내놓은 바이오쇼크의 프리퀄 소설 바이오쇼크 랩처의 국내판에선 아예 대놓고 앤드류 라이언이 말하는 "Big One"을 대인배 라고 수차례 번역해 싸질러 놓았는데 충격과 공포다.

2015년 5월 23일, 노무현 대통령 6주기 추모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씨가 특정 정치인을 향해 비난조로 사용하기도 했다. 정치권까지 가는 근성체의 위엄? 처음에 통용되던 비꼬는 의미로 정확하게 쓰인 사례 오프라인에서 어떤 의미로 쓰이는지에 대한 예시도 된다

사실 이렇게 잘못된 사용으로 생겨난 단어라 하더라도 오랜 세월 쓰이다보면 결국 표준어가 될 수도 있다. 오오 근성체가 국어에 끼친 영향. 대인배는 분명 표준어에 없는 표현이지만 워낙에 널리 쓰이고 있어서 현재의 쓰임새를 보면 언젠간 표준어가 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을 지경이다. 자세한 건 자주 틀리는 한국어 문서 참조.

3. 이하 대인배의 칭호를 받는 존재들[편집]


[1] 폭력배, 무뢰배, 소인배 등등... 하지만 선배, 후배 같이 나쁘지 않은 의미로 쓰는 경우가 있긴 하나 대개 멸칭으로 사용한다.[2] '輩'는 좋지 않은 무리에만 쓰기 때문에 '輩'가 들어가는 단어에서 좋은 단어는 없다. 선배, 후배는 일본에서 들어온 단어이므로 예외. 선배는 좋지 않다.[3] 요즘엔 잘 안써서 느낌이 안 잡힐 수도 있는데 xx배라는 단어 자체가 욕이다. 간신배, 불량배, 협잡배, 모리배, 소인배, 시정잡배, 북한욕인 관료배 등등... xx놈, xx새끼보다 조금 등급 낮은 욕이라 보면 된다.[4] 그런데 그 뒤 2015년에 방영된 우리말 겨루기에선 표준어처럼 소개되었다.[5] 물론 별 수 없이 그래야하는 상황이면 약자에 속하지 호구가 아니다.[6] 대인이라면 지식, 도덕이 상당하다.[7] 아이러니한 게 모순이 정말로 현실적인 것이기도 하다. 이런 것만 보더라도 멍청한 대인배도 존재할 수 있는 상황.[8] 君子有不戰,戰必勝矣[9] 물론 한국 드라마에서는 이런 배역들은 거의 없고, 시청자들의 판단대로 아무 것도 모른 채 호구처럼 당하기만 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그건 작가들의 기량 문제다. 솔까말 현실주의자가 작가를 괜히 까는 건 아니다.[10] 만일 알고도 그랬다면 정우성 쪽이 문제가 있다고 봐야 되고.[11] 26화에서 민홍기가 조필연의 병문안을 왔을 때 하는 말이다. 서로 좋은 뜻에서 하는 말이 아니라 신경전을 벌이며 하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