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지 컨트롤(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DODC_Icon.png

1. 개요[편집]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등장하는 대미지 컨트롤. 마블 코믹스에도 나오는 조직으로 원작에선 히어로들과 빌런들의 전투현장을 복구하는 전문업체고 MCU에서도 비슷한 역할이지만 현실적인 기밀유지상 좀 더 대기업, 정부와 유착된 모습을 보인다. 여기에 토니 스타크의 지원으로 어벤져스 사건으로 쉴드가 다 수습하지 못할 1,500만 톤 가량 뿌려진 치타우리 기술의 수거도 담당하게 됐다.[1]

코믹스에선 시빌워의 단초를 제공했던 조직인데 원작과 달리 시빌워와의 연계 자체는 희미해졌지만 조직의 첫인상과 주변 상황이 부패했던 당시와 어느 정도 맞아들어가는 게 포인트(...)

2. 작중 행적[편집]

2.1. 아이언맨[편집]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Ironman_6588.jpg
아이언맨에서 처음으로 언급되었다. 오베디아 사건 종료 후 기자회견을 준비하는 토니 뒤에 있는 TV의 하단 뉴스 라인에 짤막한 한 줄이 실려 있다.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Damage_Control.png
영화 아이언맨 1편 이후를 다루는 코믹스 Iron Man: Fast Friends에서 청소하는 모습으로 잠깐 등장한 적이 있다. 아이언맨오베디아 스탠의 싸움 이후 필 콜슨은 토니 스타크가 오베디아에게 잘 대항하여 싸웠지만 좀 더 진짜 영웅답게 (주변에 큰 피해를 내지 않고) 싸우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하며 토니 스타크와 제임스 로드에게 스타크 인더스트리를 수리하고 있는 대미지 컨트롤 팀을 보여준다. 홈커밍에서 보여준 모습을 보면 본인들이 그딴 말할 처지가 안되는데?? 일하는게 귀찮아서 그런 걸지도?

2.2. 에이전트 오브 쉴드[편집]

마블 에이전트 오브 쉴드 시즌3 14화에서는 데이지가 파트너인 맥의 동생, 미니맥(루벤 맥켄지. 맥을 알피라고 부르며 데이지 앞에서도 그렇게 부르자 데이지가 "우린 그를 맥이라 불러"라고 한다. 그러자 놀라면서 내 친구들이 날 그렇게 부른다고 하고, 데이지가 "태워다줄까, 미니맥?"이라 부른다.) 에게 와치독스의 침입으로 망가진 집을 대미지 컨트롤이 복구해 줄것이라 언급한다.

2.3. 스파이더맨: 홈커밍[편집]

사실상 영화 속 만악의 근원

아이언맨이 후원하는 회사로, 에이드리언 툼스가 운영하던 청소, 수거 업체를 업계에서 밀어냈다. 이는 벌처가 빌런이 되는 동기가 되었다. 라고스가 언급되거나 울트론의 팔로 만든 총, 울트론 프라임의 머리 등이 확인되어 뉴욕 사건이 수습된 이후에도 소코비아나 라고스 등에서 외계기술이 들어간 무기와 잔해들을 수거하고 있었음이 밝혀졌다. 벌처 일당은 대미지 컨트롤의 이송 트럭에서 무기와 잔해를 훔쳐 재가공해 팔았다.

작중에서 묘사된 모습을 보면 전세계에 미치는 활동범위와 하는 일의 중요성에 비해 너무나도 안일하게 운영된 회사. 시와 정식으로 계약까지 맺고 일하고 있는 툼스 일행들의 작업 현장에 갑툭튀하더니 '이제부턴 우리가 맡을테니 꺼지셈'하는 무례한 태도로 일관하며, 밥줄 끊어지게 생겨 항의하는 툼스를 '그러게 상대를 보고 덤볐어야지' 같은 모욕적인 언사로 조롱하고, 이 말에 꼭지가 돈 툼스가 주먹질을 하자 총을 꺼내서 위협했다. 이들이 빈정거리는 대신 조용히 보상금을 지급하고 끝냈으면 벌처는 탄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계약 보상금은 커녕[2] 그냥 주제를 알라는 식으로 모욕을 주면서 꺼지라고 한데다가 반항하니까 으로 쏘려고까지 하였기 때문에 범죄 악덕 기업의 이미지가 크게 굳혀졌으며 이러한 회사에게 일을 맡긴 토니 또한 본의 아니게 평가가 나빠졌다.

그런데 이래 놓고 정작 수습한 물품의 관리에선 소홀하기 그지없었다. 툼스가 8년 간 이송트럭에서 물건을 훔쳐 왔는데도 문제가 생긴 걸 전혀 몰랐다. 평범한 사람을 슈퍼빌런으로 만들어줄 수 있는 굉장히 위험한 물건들인 만큼 현장에서 서류를 작성하고 창고 입고시 하나하나 대조해야 하는 게 정상이다. 스파이더맨이 컨테이너를 열어보면 딱 보일 위치에 기절한 상태로 있었던 걸 전혀 모르고 있던걸 보면, 컨테이너 외관상 문제가 없다고 가져다 놓고 한번 뜯어보지도 않은 채 업무 종료했을 확률이 높다.[3] 군부대는 커녕 일반 사업장의 계약 물품을 검수할 때도 이런 식으로 방치하지는 않는다. 물론 일반 상식으로는 이 정도로도 도난 위험은 거의 없다. 그러나 MCU는 일반 상식을 초월하는 기술이 등장하는 세계고, 페이즈1 시점이면 모를까 이미 치타우리 침공과 소코비아 사태도 경험한 상황에선 일반 상식에 어긋난 일도 상정해 보안규정을 강화해야 한다.

토니 스타크가 툼스의 회사를 밀어내고 대미지 컨트롤에 맡긴 업무를 독점시킨 이유가 위험물질 관리는 믿을 수 있는 사람에게 맡겨 철저한 보안으로 관리해야 하기 때문인 걸 감안하면 직무유기도 이런 직무유기가 없다. 벌처가 그나마 소시민형 빌런이었기에 일이 더 커지기 전에 스파이더맨 선에서 수습할 수 있었지 잘못했으면 시빌워로 심란한 토니 스타크에게 또 한번의 치명타가 될 수도 있었다. 결말부에선 토니도 이런 업무 소홀을 알았을테니 어떻게든 내부 인원들이 바뀌거나 물갈이가 될 수도 있다. 벌처가 더 규모가 큰 빌런이었으면 마지막에 크게 한탕 하는 걸로 끝내지 않고 어벤저스를 상대로 전쟁을 선포할 수도 있었을 만큼 벌처 입장에서는 빡치는 상황이었기에 어쩌면 대미지 컨트롤에 의해 타노스를 상대로 전념해야 하는 어벤저스가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었다.

드라마와의 연계는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이들이 하는 일이 수거 외에 재건축이란 걸 생각해보면 원작에서 그랬던 것 처럼 킹핀과 범죄자들의 유니언 얼라이드 건설에 기생해 돈 벌어다 줬을지도 모르는 일.(...)

그외에도 초반에 피터가 ATM 강도들을 잡다가 피해를 입은 샌드위치 가게 현장에도 잠깐 모습을 드러냈다.

짧은 시간의 등장이었지만 여러모로 문제가 많은 기업이라는 걸 보여줬다. 다만 원작처럼 여러 문제가 터진 뒤라 이미지 쇄신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줄지도 모른다. 위선자들 자기들 문제많은거 숨기려고 뒤늦게 앞에서만 착한 척하는 하라구로

2.4. 대미지 컨트롤[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Marvel_Cinematic_Universe_Logo.png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ABC에오쉴에이전트 카터에 이어서 제작중이라고 밝혔다. 20분짜리 시트콤으로 나올 확률이 높다고 한다. 다만 이런 인터뷰 이후 한참이 지나도록 제작 소식이 들리지 않는 중이다. 스파이더맨에서 보여준 행적을 보면 짧고 재밌게 만들만한 집단은 아닌 듯 싶다. 이미 홈커밍에서 보여준 행적들만 봐도 너무 천하의 개쌍놈들이라 나와봤자 욕먹을 짓 더 만드는 꼴이다.

[1] 쉴드도 에오쉴 시즌1 1화에서 대미지 컨트롤이 손대지 못한 곳에 있는 소량의 치타우리 신경 디바이스 같은 걸 회수하고 있긴 했다.[2] 툼스가 운영하던 업체가 얼마나 약소한 곳인지는 묘사되지 않지만, 일단 시청에서 먼저 정식으로 계약을 맺은 업체인데 제삼자가 사전에 말도 없이 끼어들어 다짜고짜 업자들을 내쫓았으니, 툼스에게는 업무방해, 시청에게는 제삼자가 끼어들어 계약 이행을 방해한 죄로 법적으로 대응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3] 그 이전에 창고 안에 도난 경보 장치나(간단하게 적외선 장치만 달았어도 피터는 금방 들켰을 것이다.) 감시 카메라조차 없었다는 점에서 이들의 안일함에 전율을 금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