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장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attachment/직책표지/직책표지32.jpg

대대장의 직책표지


1. 개요2. 특징
2.1. 좀 해괴한 경우
3. 공군



1. 개요[편집]

大隊長 / Battalion Commander. 육군 기준으로 최소 단위 전술제대인 대대의 지휘관.

주로 중령이 보임되며[1] 장교로 임관하여 고생끝에 진정한 장교로서 지휘권을 누려볼 수 있는 단계이다. 어떻게 보면 장교에게는 이때가 군생활의 진정한 시작인 셈이다. 다만 동원사단에서는 소령이 보임되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편제인원이 너무 적어서이기 때문이다. 독립부대 지휘관으로서 그동안 여러 보직을 거치면서 얻은 지식과 경험은 모두 이 자리를 위해서라고 할 수 있다. 임기는 대개 2년 가까이. 하지만 제22보병사단 총기난사 사건때문에 48개월로 강제 연장하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당장 중대장은 이미 강제 연장 되었다.

2. 특징[편집]

독립된 하나의 부대를 지휘하기에, 자대의 모든 장교와 부사관이 떠받든다. 지휘관으로서 당번병, 운전병, 전용 군차량이 따로 나오며 숙식의 모든 부분에 있어 항상 최고급으로 대접받기 때문에, 장교들이 고생해서 올라간 만큼 가장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 병사들 입장에서는 ...까지는 아니고 한 나라의 임금님 같은 존재. 모 부대에서는 건물이 학교처럼 생긴 탓인지 ㅇㅇ고등학교 교장선생님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어떤 부대는 건물이 대학교처럼 생겼다고 ㅇㅇ대학교 총장님이라고 한다.심지어 연대장이나 사단장도 공적인 회의 같은 자리에선 대대장에게 해요체로 존댓말 써준다. 연대본부나 군단본부 등 상급제대로 가지 않는 이상 연대장이나 군단장을 볼 일이 없으니, 실질적으로 만날 확률이 높은 사람 중 제일 높은 사람이 대대장이라 할 수 있다. 단, GOP 근무자의 경우 이틀에 한 번꼴로 전방철책을 순찰하러 오는 연대장을 응대해야 하는 경우도 있으나 이것은 많지 않은 예이다.

이러한 좋은 대우 외에도 자기 생각대로 부대를 직접 지휘하고 훈련시킬 수 있기 때문에 자기의 생각을 실현할 수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장교에게는 보상인 셈. 하지만 상급부대와 인접해 있거나 가까이에 있다면 아무래도 그 위세는 많이 줄어든다. 이렇게 되면 상급부대 지휘관(연대장 혹은 여단장)을 직접 대면하고 보고할 일이 많다보니 여기서 오는 스트레스도 상당하다. 대대에 무슨 문제가 발생할 경우 지휘관이 직속상관에게 대면보고 해야할 일도 생긴다. 병참, 회계 등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시 그에 대한 해결을 위해 대대장이 직접 상급부대로 올라가서 보고를 할 때도 있기 때문에 지휘부담이 절대로 적지 않다. 군단 직할 공병대대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대대장이 부군단장(준장)에게 직접 보고할 뻔한 일도 있었다.

중대장까지는 지휘책임이 좀 덜한 편이지만 대대장은 대대 전체를 책임지기에 지휘부담이 더 크다. 전국 각지에서 온 수백 명의 병사들이 무슨 사고를 칠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 다만 문제는 대대장이 이전 단계의 지휘관들보다야 자율권이 많지만 능력이나 현실적 여건 등의 문제로 할 수 있는 영역은 한계가 있다. 일부 사람들이 원하는 그런 것을 달성 할 수 있으려면 게임에나 나오는 하이브 마인드 같은 것이 있어서 인원들의 생각과 감정, 기억을 일일이 다 파악 할 수 있고 조정 할 수 있어야 한다. 근데 그게 가능하리라 보는가?

한국군미군과는 달리 부하가 잘못하면 진상조사 없이 직속상관을 무조건 보직해임시키기 때문에 오히려 그동안 군생활 잘해오다가 이 시기에 사고가 터져 일이 꼬여버릴 수도 있다. 미군의 경우 병사가 사고를 내면 지휘관이 지휘를 잘못해서 사고가 난 것인지 아니면 사병에게 원인이 있는 건지 파악해서, 지휘잘못이 있을 경우에만 보직해임을 시키지만, 우리나라는 사고를 미연에 막지 못한 책임을 지라는 뜻인지 사고가 나면 제일 먼저 고려하는 행동이 해당 지휘관의 보직해임이다. 정말 유능하고 열정적인 장교가 부하의 잘못으로 옷 벗는 사례가 속출하는 것이다. 다만 과거 개인사고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고에 대해 지휘관의 책임을 묻던 것을 이제는 개인책임과 지휘책임을 엄격히 구분해 적용함으로써 사고 지휘관의 문책비율이 2010년 43%에서 2011년에는 6%로 감소하였다고 한다.

대대장부터는 지휘관 보직을 이수하면 정복에 약장을 달 수 있다. 모양은 육군 기준으로 녹색 바탕에 흰색의 굵은 선이 세로로 두줄 그어져 있다.

독일군의 경우 참모 장교와 지휘자 장교가 겹치는 유일한 보직이다. 다만 의미는 정반대인데 지휘자 장교는 소대장과 중대장을 거쳐 마지막으로 도달하는 자리인 반면 참모 장교는 위관급 장교시절 내내 대대급 이상에서 참모 보직만 수행하다가 이제서야 비로소 처음으로 담당하게 되는 지휘관 보직이다.

군사학에서는 대대장부터 대부대 지휘관으로 간주한다. 그래서 소대장,중대장과 같은 소부대 지휘관은 전시상황에서 부하들을 통제하고 사기를 북돋는 능력이 중요한 반면, 대대장부터는 전략을 세우고 목표를 설정하여 정책과 계획을 실시하는 능력이 중요해진다.[2]

2.1. 좀 해괴한 경우[편집]

특전사의 각 여단 마다 존재하는 시설대의 시설대장은 보직분류 상 대대장에 해당된다. 휘하에 중대장들을 거느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직 계급이 문제인데 시설대장은 공병 병과 소위 보직이다. 한마디로 소위가 대대장을 한다. 농담이 아니라 정식으로 있는 편제이다. 그렇기 때문에 특전사 시설대장은 하는 일은 대대장인데 정작 자력표에서는 소대장으로 분류되어 버린다. 물론 소위로서는 휘하에 거느릴 수 있는 부하 수가 가장 많고 2위인 포병 전포대장의 2배 가량 된다. 휘하 중대장 역시 공병 병과 상사 또는 원사가 배치된다. 참모진 역시 모두 중사급 부사관으로 배치된다.

이유인 즉 공식적인 임무가 특전사 각 여단의 건물관리 책임자이긴 한데 실제로 하는 일이라고는 본대가 천리행군을 가면 시설대가 남아서 집을 본다. 이게 특전사 여단 시설대의 유일한 임무인지라 소위 주제에 대대장급 보직을 달고 있는 것이다. 부대 경비 임무가 사실상 유일한 임무에 부대 본부에 정말 큰 문제가 발생하면 본대가 복귀할 때까지 시간만 벌어주면 되는 임무라서 높은 계급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3. 공군[편집]


大隊長. squadron leader.

공군 또한 대대장 보직을 사용하며 비행대대장, 관제대대장, 포대장 등이 있다. 다만 공군은 보통 비행단에 모여살기 때문에 대대장 정도로는 임금님 취급 받기 힘들다(...) 물론 중령이라는 계급 자체의 위력은 별반 다르지 않지만, 병사 입장에서야 중령 위에 대령도 있고 준장도 있고 상급부대 같은 경우는 소장이나 중장도 있으니 그렇게까지야 높아보이지는 않는다. 다만 사이트나 포대에서는 보통 중령이 제일 높기 때문에 [3] 대대장 파워가 육군만큼 센 듯하다.

[1] 가끔씩 중령(진)소령이 보임되기도 한다. 물론 이 경우 계급장은 그냥 중령 계급장을 달고 활동하기 때문에 알아보기가 쉽지 않다.[2] 오점록 외,'한국군 리더십',박영사,1999,p46에서 재인용[3] 사이트나 포대의 대대장이 소령인 경우도 많다. 대대장으로 불리우지만 휘하 병력은 간부와 병을 합하여 200여명 남짓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