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다프네

최근 수정 시각:

1. 그리스·로마 신화에 나오는 님프2. 그리스·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예언자3. 인명
3.1. 실존인물3.2. 가상인물

1. 그리스·로마 신화에 나오는 님프[편집]

파일:external/media.web.britannica.com/6453-050-1B1B91C4.jpg

아폴론과 다프네, 잔 로렌초 베르니니,
1622~1625년, 243cm, 보르게세 미술관

페네이오스라는 이름의 강의 남신의 딸이며, 아르테미스를 따라다니던 님프 중 하나. 당연히 아르테미스와 순결 서약을 한 상태이다.[1]

태양의 신 아폴론첫사랑. 사실 아폴론이 다프네를 좋아하게 된 이유는 맞은 후 처음으로 본 사람을 사랑하게 되는 에로스의 금화살을 맞고 처음 본 사람이 다프네였기 때문이다. 반대로 다프네 쪽은 맞은 후 처음 본 사람을 싫어하게 만드는 에로스의 납 화살을 맞고 처음 본 사람이 아폴론이였기에 그를 경멸하게 되었다. 이는 에로스의 작은 복수극이다. 아폴론이 괴물 뱀 피톤을 죽이고 우쭐하여 자신의 화살을 깔본 것 때문에 앙심을 품은 상태였다.

다프네는 당연히 아폴론을 뻥 찼지만 그럼에도 아폴론이 자신을 포기하지 않고 지나치게 쫓아다니자 자신의 아버지인 강의 신에게 부탁[2]해서 월계수로 변해버렸다. 이 때문에 그리스어로 월계수는 "다프니(Δάφνη)"로, 라틴어로는 "다프네(Daphne)"라고 부른다.

아폴론이 다프네가 월계수로 변한 것을 알자, 그는 비록 네가 나를 싫어해서 딱딱한 나무껍질 속에 숨었지만 결코 내 곁을 떠날 수 없게 하겠다면서 그녀의 이파리로 리라를 장식하고 월계관을 만들었다. 사랑하던 여자의 이파리를 막 따서 쓰는 아폴론 인성 올림픽 등 각종 운동 경기에서 승리자에게 월계수 잎으로 만든 관을 씌워주는 것도 아폴론이 다프네를 기리기 위해 만든 전통이라고.[3]

여러모로 에로스의 화살의 위험성을 잘 말해주는 일화. 만화로 보는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는 아빠가 "에로스는 일이 이렇게까지 될 줄은 몰랐겠지. 이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에로스의 복수를 불러일으킨 아폴론의 오만이란다. 능력이 있는 사람일수록 겸손해야지."라는 식의 나름 적절한 결론을 내려준다.

그렇지만 납 화살을 맞지 않았어도 다프네는 아폴론을 거절하였을 듯하다. 아르테미스의 순결 서약을 한 님프가 순결 서약을 깰 경우, 아르테미스가 죽는 게 더 나아 보이는 징벌을 내리기 때문이다. 다만 아폴론은 아르테미스와 남매지간이니, 그가 어찌어찌 사정사정했다면 봐줬겠지만.[4]


2. 그리스·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예언자[편집]

3. 인명[편집]

Daphne

영어권에서는 '대프니' 정도로 발음하며, 여성의 이름으로 사용된다. 가장 유명한 캐릭터로는 스쿠비 두의 대프니 블레이크.

3.1. 실존인물[편집]

3.2. 가상인물[편집]

[1] 애니메이션 올림포스 가디언의 다프네는 결혼하며 남편을 따르며 사는 것보다 아르테미스를 숭배하며 살고 싶다는 이유만으로 세상의 모든 남자들을 거들도 보지도 않는다. 강의 신 아버지도 다프네에게 결혼에 대해 좀더 생각해보라 설득을 하지만 다프네의 대답은 "남편뒀다 어디다써요?" 하며 귀담아 않고 자신의 아버지에게 이제 결혼얘기 하지 말아달라며 애교부리며 사냥하러 남자들이 눈에 띄지 않는곳으로 사냥하러 나가버린다.[2] 판본에 따라 그녀가 순결을 맹세했던 아르테미스에게 기도했다는 버전도 존재한다.[3] 그러나 또 다른 설로는, "월계수 잎을 사용한 것은 파티아의 우승자였고, 올림피아는 올리브 잎을 사용했기에, 물론 근대 올림픽도 올리브 잎을 쓰고, 월계관은 관습적 명칭이다."라는 말도 있다.[4] 하지만 자기 아버지인 제우스에게 겁탈당한 칼리스토를 차버린 경력으로 보아 다프네라고 무사하지만은 않았을듯하다.[5] 본명은 다프네 킨 페르난데스(Daphne Keen Fernandez)이며, 예명으로 표기가 살짝 다른 Dafne Keen을 사용한다. Keen은 부계 성씨, Fernandez는 모계 성씨이며, 영국인 아버지와 스페인인 어머니를 둔 덕에 영어와 스페인어를 모두 유창하게 구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