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들로드

최근 수정 시각:

파일:/listimglink/6/2009090215503263701_1.jpg

본격, 국수가 먹고 싶어지는 다큐멘터리.
누들누드가 아니다![1]

1. 개요2. 수록 순서

1. 개요[편집]

KBS에서 제작하여 방영한 국수에 관한 6부작 다큐멘터리. 인사이트 아시아 시리즈 중 하나다. 2008년 12월 7일부터 주간으로 방영했다.

켄 홈이라는 중국계 미국인 요리사를 주 진행자로, 전세계 국수의 유래와 전파, 발전과정을 다루었다. 파일럿 편에서는 성우 임채헌이 나레이션과 켄 홈의 목소리를 맡았고, 본편에서는 배우 송승환이 나레이션을 맡고 켄 홈의 목소리는 대사처리했다. 음악은 싱어송라이터 윤상이 담당. 속도감 있는 진행과 화려한 영상미, 독특한 특수효과로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다.

총제작비는 9억원. 방영 당시 반응이 좋았으며 2009년 한국방송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2009년 지상파 다큐멘터리의 열풍을 주도한 작품 중 하나. 같은 해 8월에는 다큐멘터리 내용을 책으로 간추린 단행본도 출간되었다.

발음은 비슷하지만 누들누드와는 지향점이 다르니 혹여라도 착각하지 말자.

굳이 6편 모두를 보기 힘든 사람은 1편만 봐도 무방하다. 사실 2편부터 6편까지의 내용은 1편을 길~게 늘린 버전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혹시나 학생들에게 이 영상을 보여주고 싶은 교사분들은 이 점을 참고하자.

교학사 고등학교 독서와 문법 1 교과서에는 <맛있는 국수에 고명이 빠졌다>라는 이 다큐멘터리의 평론이 실려 있다.[2] 한국의 국수에 관한 분량이 낮은 것과 중국계 미국인 요리사 켄홈을 호스트로 삼은 점[3][4], 각 나라의 국수 문화를 병렬식으로만 나열한 채 그 연관성과 근거들을 제대로 얘기하지 않았던 점을 비판했지만, 미시사를 다큐멘터리로 소개했다는 점은 호평했다.

2. 수록 순서[편집]

제 1 편 : 기묘한 음식 (파일럿 편)
제 2 편 : 미라의 반찬 (중앙아시아에서 발견한 밀가루와 빵과 국수로의 발달)
제 3 편 : 파스타 오디세이 (이탈리아의 파스타)
제 4 편 : 아시아의 부엌을 잇다 (중화권, 히말라야권, 동남아권에서 발달한 국수)
제 5 편 : 인류 최초의 패스트푸드 (일본의 국수 문화)
제 6 편 : 세상의 모든 국수 (각종 국수의 소개)
부 록 : 누들로드 다이어리

[1] 실제로 이욱정 PD가 이 다큐멘터리를 제작한다고 했을 때 사내에 '이욱정이 누들누드를 다큐로 만든다더라' 하는 소문이 쫙 퍼졌다고 한다(...)[2] 책에는 TV 프로그램들에 관한 여러 사람의 평론을 다룬 동명의 책에 실린 글로, 김보선이라는 학생이 썼다.[3] 한국에서 제작됐다는 점도 있지만, 역사와 문화에 중점을 뒀기에 진행자 없이 관련인물의 인터뷰를 삽입하는 게 더 객관적이었을 것이라고 썼다.[4] 참고로 켄홈은 한국국수를 깠다.(...) 고명을 별로 많이 안 올려주고, 냉면에 대해서는 '면은 따뜻하게 먹어야 한다'는 본인의 취향 때문에 별로라고 여겼다. 그러면서 냉면 국물이 따뜻하면 좋겠다는 뻘소리를 내뱉기도(...).차갑게 먹는 면이라 냉면인데 뭔 개소리임. 정 따뜻하게 먹고 싶음 온면을 먹으면 되는거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