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최근 수정 시각:

파일:XKykY4d.jpg

이름

노사연

출생

1957년 3월 3일, 경상남도 창원시

가족

언니: 노사봉, 남편: 이무송, 아들: 이동헌

학력

화천초등학교 - 화천중학교 - 춘천여자고등학교 - 단국대학교 국문학 학사

데뷔

1978년 MBC 대학가요제 금상

종교

개신교

파일:mbc.png 가요대상 대상

변진섭
희망사항
(1990)

노사연
만남
(1991)

서태지와 아이들
난 알아요
(1992)


1. 소개2. 가수활동3. 수상4. 트리비아

1. 소개[편집]

대한민국가수.

명문 춘천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단국대학교 성악과에 입학했으며 후에 국문과로 옮겨 졸업했다. 1978년 제2회 MBC 대학가요제에 출전해서 '돌고 돌아가는 길' 이라는 곡으로 금상을 수상하면서 화려하게 데뷔했다.

연예인 가족으로도 유명한데, 남편 이무송을 시작으로
가수 현미 - 이모
가수 고니 - 이종사촌
가수 원준희 - 이종사촌올케
탤런트 한상진 - 이종사촌

1989년 발매된 2집 앨범 수록곡 <만남>이 골든컵까지 수상하면서 그야말로 국민 가요에 등극했으며 탈북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인기곡으로도 꼽힌다.

원 히트 원더 가수로 알고 있는 사람도 있는데 [1] 14년 11월에 발매한 '바램'이라는 곡이 중장년, 특히 중년 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끌어 유튜브 조회수가 1200만을 돌파하는 등 또 하나의 명곡을 탄생시켰다. 음반 판매량은 가온차트 기준으로 1만장을 돌파한다.

환갑을 바라보는 여자 가수가 이 정도를 판다는 건 정말 대단한 것이다.[2] 노사연을 예능인으로 생각하는 젊은층에겐 꽤나 큰 충격일듯 하다. 허나 음원 차트에서 흥한게 아니기에 젊은층 한정으로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2015년 구글에서 음악 인기 검색어 4위에 올랐다.





예능 프로 경험이 많아서 그런지, 입담이 좋기로 정평이 났다. 그래서 남편 이무송과 함께 예능에 패널로 많이 출연한다. 부부가 함께 출연할 때는 이무송이 노사연을 꽃사슴이라고 부른다. 2010년에 여자 연예인들만으로 출연진을 꾸린 영웅호걸에서 맏언니로 출연하면서 프로그램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한 것도 유명하다.

1980년대에는 한참 예능 프로에 나와서 인기를 끈 바 있다. 특히 주병진일요일 일요일 밤에를 진행하던 당시 '배워봅시다'라는 코너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했는데 이 때 맹활약했다.

당시 노사연은 주병진의 배워봅시다 출연제의를 계속 거절했었는데, 이유는 예능에 나가면 가수로써 이미지가 손상된다는 것. 그당시만 해도 영역구분이 확실했기 때문이었기도 하고, 주병진이 노사연에 적극적으로 권유한 것도, '배워봅시다'라는 코너 컨셉으로 웃기려면 노사연처럼 뭔가 어설프게 잘 못배우는 사람 즉 몸치가 코너에 있어야 웃긴다라는 이유에서였다. 결국 주병진의 적극적 설득에 넘어간 노사연은 이 코너 이후 인지도를 얻고 같은 시기 '만남'을 히트시키며 스타의 반열에 올라선다.

이 당시 워낙에 둘 다 프로그램 내에서 가깝게 지내다보니 노사연과 주병진 사이에 스캔들이 나기도 했다. 훗날 무릎팍도사에 출연한 노사연이 "그 당시 스캔들에 대해서는 부인했지만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다"고 회상했다. 지금이야 주병진이 한물간 연예인이지만 그 당시는 유재석을 뛰어넘을 수준의 초특급 연예인이었으므로...

못생긴 얼굴과 커다란 체구라고 자학하며 웃음을 자아냈지만 당시에도 지금 기준으로도 그냥 살집이 좀 있는 통통한 체형이었고 오히려 각선미가 뛰어난 편이다.당시 배워봅시다의 한 장면

사실, 외모도 세월을 거슬러서 2017년에 환갑을 맞았지만 나이에 비해서는 동안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이목구비 하나하나 뜯어보면 절대 쳐지지 않는다. 이벤트 성이긴 했지만 무려 화장품 광고를 찍은 적이 있다.

2010년에는 연기에도 도전했다.

2. 가수활동[편집]

2014년 <바램>
2007년 <사랑>
2001년 <아무라도>
1994년 <여자>
1992년 <이 마음 다시 여기에>
1989년 <만남>
1983년 <님 그림자>
1978년 <돌고 돌아가는 길> 대학가요제 수상곡

3. 수상[편집]

2011년 제1회 올레-롯데 스마트폰 영화제 시상식 특별상
2010년 SBS 연예대상 베스트 팀워크상
2010년 제17회 대한민국연예예술상 연예예술발전공로상
2009년 MBC 브론즈 마우스상
1992년 MBC 10대 가수가요제 최고인기상
1991년 제6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본상
1991년 MBC 방송대상 가수상
1978년 제2회 MBC 대학가요제 금상

4. 트리비아[편집]

  • 동물 소리 흉내를 잘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수탉, 코끼리의 울음소리를 리얼하게 흉내내며 야생 까마귀 울음소리 흉내도 낸다고는 하지만... 까마귀 소리는 아닌거 같다. 그 야생 까마귀 소리의 모티브는 이 비행기이륙하는 소리라 카더라.

  • 참고로, 노사연과 이무송 부부는 가요톱텐에서 모두 골든컵을 받았다. 남편인 이무송은 무명 가수로 활동하다가 1993년에 발매한 <사는 게 뭔지>가 골든컵을 수상하면서 초대박을 쳤으며 그 이후로는 결혼사업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 언니 노사봉도 또한 한 때 방송에 나와서 유명해 졌다. 그녀는 미슐랭에서 별을 받은 한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오랜만에 예능 프로에 출연해서 발군의 입담을 보여주기도 했다.

  • 한 라디오 공개방송에서 본인의 학창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당시 짝사랑하던 체육선생님이 있었는데 어느 날 자신만 따로 부르길래 긴장을 했는데 정작 선생님이 조심스럽게 꺼낸 말은 "사연아, 투포환 해보지 않을래?". 이 얘기가 나오고 나서 스튜디오는 방송 진행이 불가할 정도로 웃어제꼈다는 이야기가 있다.

  • 투포환은 안했지만 실제 핸드볼 선수 출신이라고 한다. 그래서 과거 납량특집에 출연했을 때 귀신연기자가 갑자기 출연하자, 옆에 있던 참외 등의 과일을 핸드볼 슈팅자세로 던져서, 정확하게 꽂아넣자 귀신 연기자가 도망친 적이 있었다.

  • 1991년에 불후의 명곡 <만남>으로 MBC 가요대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1992년 MBC 가요대상 수상자는 그 유명한 대한민국 대중가요계의 판도를 바꿔놓은 역사적인 노래였던 서태지와 아이들의 <난 알아요>다.

  • 여고 시절 배우 노주현을 짝사랑했다고 한다. 방학 때 이모 현미가 다리를 놓아줘(?)서 만나게 되었는데 노주현 왈, "우린 같은 노씨라서 안 돼."

  • 한창 전성기 시절이었던 1991년에 교통사고 사망사고를 낸 적이 있다. 사건 경과는 알 수 없으나 원만하게 잘 해결된 듯 하다.

  • 은근히 연예인 집안인데 노사연의 이모가 현미다.

  • 카를레스 푸욜과 닮아서 축구팬들이 이점을 이용해 여러가지 드립을 친다.

  • 최불암식 개그로 라디오에서 제일 기피하는 연예인이라고 노(NO) 사연.

  • 방송계에서 잡혀있는 캐릭터가 센 캐릭터다 보니 파트너가 많지 않다. 노사연과 가장 오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사람은 아이러니하게도 그녀보다 더 센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지상렬. 현재 KBS 라디오의 장수 프로그램 "두 시 만세"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1] 사실 원 히트 원더라고 보기에 무리가 있다. 님 그림자 역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곡이며, 이 마음 다시 여기에도 중박 이상의 히트는 기록했으므로...[2] 참고로, 2015년 걸스데이 민아f(x) 엠버의 음반 판매량이 1만 2천여장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