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최근 수정 시각:

歌, 唄, Song


1. 개요2. 설명3. 노래를 잘 부르려면?4. 대한민국의 가요
4.1. 모든 노래가 문서화된 뮤지션4.2. 일부 노래가 문서화된 뮤지션
5. 국가별 대중음악6. 나무위키에 등재된 노래 목록7. 픽션에서의 노래
7.1. 온라인 게임 마비노기의 스킬7.2. 노래를 잘 부르는 캐릭터 목록7.3. 노래가 사기적인 능력으로 묘사되는 작품 목록
8. 팝픈뮤직의 수록곡9.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가사에 곡조를 붙여 목소리로 부를 수 있게 만든 음악. 또는 그 음악을 목소리로 부르는 행위. 릴림이 만든 문화의 절정

2. 설명[편집]

음악 중에서도 어떠한 도구 없이 사람의 목소리만 있으면 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원초적인 음악 표현의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연애 관계에서 굉장한 효과를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실제로 동물계를 살피면, 노래를 이용해 구애하는 경우가 꽤 많다. 심지어 도 노래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인간의 노래 역시 이런 것의 연장선상으로 이해할 수 있다.

내 삶에서 노래가, 꽃이 모두 죽은 날. 일초에 백번을 후회했을 텐데‥. 그런데 말일 시간을 돌려준다면―.

- 임주연의 만화 CIEL 22권 중 이비엔 마그놀리아의 독백

함께 노래 부르면서 믿음을 쌓고 두려움을 이겨나가는 것이 겁나는 시간 앞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몸짓이 아닐까?

- 2015년 10월 24일 네이버 쉼 편집위원회 추천사 중에서

노래가 언어로 감정들을 담고, 부르는 이는 물론 듣는 이에게도 비교적 분명하게 희노애락을 전해 주기 때문에 인생 그 자체나 인생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을 비유하기도 한다.

가끔 제대로 꽂히거나 중독성이 강한 곡을 들었을 경우 나중에도 멜로디가 머리 속에서 무한반복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는 미칠 것 같은 기분을 맛볼수 있다. 특히 시험볼 때 이러면 집중력이 산으로 간다(…) 암욜맨 암욜맨 그대여 따라닷다 오늘도 링딩동 링딩동 리기딩딩 딩딩딩 오빠차 뽀바따 널 데리러가 픽미 픽미 픽미업

자신이 노래를 부르거나 남이 노래를 부르는 걸 병적으로 싫어하는 사람도 있으므로 억지로 부르게 하거나 아무데서나 부르지 말자. 당사자에게는 생각하는것 이상으로 엄청난 스트레스다.

앞서 말했듯이 노래가 음악의 가장 원초적인 표현 방법이기 때문인지 적지않은 수의 사람들이 가사는 없고 음만 나오는 음악을 노래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는데, 음악이랑 노래랑 헷갈리지 않도록 하자.

3. 노래를 잘 부르려면?[편집]

일단 노력해야 된다. 물론 재능을 이길순없지 노력하는 사람을 따라갈 사람 없다고 했다. 노력하지 않으면 실력이 늘지 않기에 아무리 자신이 음치이고 노래를 못한다 생각되더라도 노래를 하기로 마음먹었으면 될 때까지 연습벌레처럼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일이 그렇듯) 노래도 타고난 것이 일부는 있어야 한다는 점도 있다. 이유는 알겠지만 음역대가 넓고 고음이 잘 트이는 사람들이 확실히 노래 부르기 수월하고 보컬트레이닝의 효과도 잘 보게 된다.

더 자세히 알고싶으면 발성(음악) 참고.


*노래의 포인트(전문가의 서술이 아니므로 너무 믿지 말기 바람)

이 모든 과정에 앞서 자신의 음역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베이스, 바리톤, 테너(남성)
-알토, 메조소프라노, 소프라노(여성)

1. 노래의 3요소 지키기
-자세, 호흡, 발성(+발음)
-어느 어떤 자세든 매끄러운 호흡이 되어야 노래 근육이 단련되었다고 볼 수 있다.
-호흡은 최대한 일정하게 조절(완급조절)이 가능하도록 근육을 단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절제의 미학). 호흡을 남발하면 목이 쉽게 말라버린다. 이왕이면 (사람이 없는) 공원에서 조깅하거나 산을 오르면서 흥얼거려보도록 한다(제발 사람 없는 곳에서).
-발성과 호흡은 연결되어 있지만 호흡 뿐인 발성은 좋지 않다(개인적 의견으로 발성은 성대 근육이나 목 근육으로 본다)

2. 노래도 근육이다
-무리하게 다이어트 하지 말고 밥 잘 먹자(에너지!)
-목이나 어깨에 힘을 빼라는 얘기가 많다. 그러나 이는 노래를 긴장감 없이 재미있게, 편한 마인드로 부르라는 충고일 것이다. 기본적으로 힘을 주지 않으면 목소리는 나오지 않는다. 운동은 꾸준히 해야 한다(상하체 골고루).

3. 노래할 때는 웃자
-음정 유지시 인상을 절로 찌푸릴 때가 있다. 이 때 최대한 인상을 펴기 위해 노력해야 고음유지력이 단련될 것이다(성대 지구력 키우기). 보컬 스타일에 따라 케바케.

4. 온 몸이 다 함께 노래에 일조해야 한다
-노래란 비단 성대나 목, 입만 써서 부르는 것이 아니다. 온 몸의 근육이 화합해야만 깔끔한 노래가 뽑아져 나온다. 호흡 유지에도 도움될 것이다(괜히 달리면서, 산을 오르면서 음정의 흔들림 없이 부를 수 있게끔 노력해 보라는 얘기가 나오는 게 아니다).

5. 잘 듣자
-경청해야 정확한 음정의 위치를 가늠할 수 있다

6. 악기와 친해져라
-피아노나 기타, 혹은 다른 좋아하는 악기를 통해 음정 연습을 한다. 절대 음정에만 맞출 것이 아니라 상대 음정, 즉 그 때 그 때 상태에 따라 목소리를 맞춰갈 줄 알아야 한다(키 맞춤). 만약 당신이 무대에 서 노래를 부르게 될 때 악기가 몇 대나 된다고 생각해 봐라. 그 수많은 악기 연주자들이 솔로 보컬인 당신만을 위해 튜닝해주어야 한다. 민폐가 되지 않으려면 되도록 스스로 악기 상태에 따라 음정을 조정할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 주관적).

7. 가사를 음미하라
-가사에 감정이입의 답이 있다.

8. 정석대로 스탠다드(개인적 의견)
-바이브레이션은 반주와의 협연과정에서 약간의 음이탈에 의해 자연스레 발생할 수 있다. 노래 첫 단계에서는 무리하게 멋진 바이브레이션부터 노리지 말고 음정 유지 근육부터 키우자. 케이크에서도 데코레이션은 맨 마지막에 올려놓는다.

9. 자신감을 갖자!
-자신감이 없으면 성대를 제대로 열 수 없다.

4. 대한민국의 가요[편집]


주로 공중파 음악 프로그램 위주로 인기가 결정되는 특성상 화려한 무대를 보여줄 수 있고 따라 부르기 편한 노래가 항상 인기를 끌어 왔다. 때문에 2007년부터 시작되어 2016년 기준으로 주된 흐름은 위의 조건을 전부 만족하기 쉬운 아이돌이 항상 음원 차트의 상위권에 포진해 있고, 소비층이 소비층이니만큼 노래 가사도 사랑, 이별이 주류[1]가 되며 지나치게 선정적이거나 과격한 가사의 경우 공중파 방송금지 처분을 받곤 한다[2]. 그런데 이 심의라는게 기준이 불명확하기 그지없어서 많은 논란을 자아내곤 한다. 특히 2011년 말에는 여성가족부가 가사에 이나 담배가 들어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맥락과 무관하게 방송 금지 및 19금 판정을 내린 것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물론 인기를 끄는 주류 음악이라는게 거기서 거기라는 것을 감안해도 장르 편중 현상이 심한 것 자체는 부정할 수 없고. 이는 기형적인 음반시장과 맞물려 서로 부정적인 피드백을 계속하는 중이라는 의견이 많은 만큼 시장 자체의 경직성을 우려하고 경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나마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시 부르기 열풍으로 소위 주류가 아닌 음악도 반짝이나마 멜론 차트처럼 그야말로 주류를 위한 음악차트의 높은 순위에 오르는 것을 볼 수가 있다. 2000년 초반에 비하면 인디씬에서 있던 가수들의 메이져 데뷔도 비교적 잦아졌다. 산이가 jyp에 가고, 매드클라운이 공중파에 나오고. 정기고가 방송에 나와서 아이돌 가수와 듀엣을 할 줄 예상한 사람이 있었을까? 버스커버스커가 슈퍼스타가 되고, 국카스텐이 나가수에 나오고, 장기하가 무한도전에 나올줄 누가 알았을까? 낙관론을 펼치기에는 아직 부족하지만 팔릴 가능성이 있다면 누구든 방송을 타고 주류에 편입될 수 있다는 단적인 예를 보여준 만큼 아주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닌 셈이다.

4.1. 모든 노래가 문서화된 뮤지션[편집]

4.2. 일부 노래가 문서화된 뮤지션[편집]

5. 국가별 대중음악[편집]

5.1. 대한민국[편집]

5.2. 일본[편집]

6. 나무위키에 등재된 노래 목록[편집]

7. 픽션에서의 노래[편집]

일부 작품에선 노래가 음파병기급의 위력을 지니거나 상대방의 마음을 감화시키는 등 종래의 병기류 보다 더 대단한 위력을 지닌 것으로 묘사된다.

마크로스 시리즈게페르니치의 말에 의하면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스피릿치아 파라다이스.

어떤 사도는 '이것이야말로 리림이 만든 문화의 극치'라 평했다.

어떤 괴인은 이건 신경쓰지 마라고 한다.

7.1. 온라인 게임 마비노기의 스킬[편집]

해당 문서를 참고.

7.2. 노래를 잘 부르는 캐릭터 목록[편집]

아이돌이나 가수 등의 노래 관련 직업을 가진 캐릭터 (키사라기 치하야, 니시키노 마키, 란카 리 등) 들은 제외하고 순수 아마추어 민간인만을 적는다. 물론 '노래로 싸우는' 캐릭터들도 제외.

7.3. 노래가 사기적인 능력으로 묘사되는 작품 목록[편집]

8. 팝픈뮤직의 수록곡[편집]

うた 문서 참고.

9. 관련 문서[편집]


[1] 사실 이는 대부분 세속권에속한 다른 나라도 비슷한 형편이다, 인류가 일반적으로 공감우린 일반 인간이 아니다할 수 있는 소재이기 때문이다. 일본 유럽 남미 미국의 예를 들며 비판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우선 당장 J팝과 남미나 유럽순위권 노래와 빌보드 차트를 살펴보면 한국과 다를 바가 없고, 다음으로는 이들국가들은 또한 전 세계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음악시장을 가진 나라이다. 그만큼 생산자와 소비자의 평균적 수준과 다양성이 높고 또 깊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세속적인걸 거부하는 보수적인 남성중심인 이슬람권 중동에서는 유일하게 사랑 이별 가사대신 전쟁 고뇌 신에대한 이상적이지않고 지극히 현실적인 가사가 대부분이다.[2] 당연한 이야기지만 미국도 마찬가지다. 방송을 못 타거나 삐- 처리를 하거나, 그게 싫으면 Clean버전과 Dirty를 따로 만들거나.[3] 애니에서는 유명 아이돌이지만 원작에서는 그렇게 유명한건 아니라고 하며 괴도로서만 나온다.[4] God knows, Lost my music[5] 성우 보정을 제대로 받았다[6] 노래 마법이 가장 어려운 마법이라 대마법사 급이 아니면 사용할 수 없다고 나와 있다. 작중 노래 마법을 사용한 사람은 여신 우르드와 천사 제이 뿐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