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다음 XX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설명2. 상세3. 관련어4. 용례5. 외국에서

1. 설명[편집]

병원에서 '네 다음 환자분'이라고 말하는 것을 응용한 유행어이다. 어떤 글쓴이의 발언이 정신병원에 간 '정신병자의 헛소리'같다는 점을 비꼬는 말이다. 1980~1990년대 슬랩스틱 코미디 프로그램 등에서 개그 요소로 간간히 사용하던 소재가 정보통신의 발달로 PC통신 시절을 거쳐 지금도 인터넷상에서 널리 응용되고 있다. 이런 역사를 생각하면 유행어의 수준을 넘어서서 일종의 관용어구처럼 자리잡은 속어에 가깝다고 봐도 될 듯 하다.

초창기엔 관련 바리에이션으로 '이 환자 또 탈출했어', ' 먹을 시간입니다' 등과 같은 것도 있었으나, 포털 사이트를 중심으로 댓글이 순차적으로 달리게 되는 인터넷 환경에서 '마치 정신병자들이 줄줄이 헛소리 진찰 대기중'이라는 우스운 상황에 딱 들어맞는 표현이었기에 이쪽이 널리 쓰이게 되었다. 귀차니즘에 의한 축약 표현의 선호 또한 유행에 일조했을 것이라는 의견도 많다.

2. 상세[편집]

2000년대 이후 정치적 올바름 운동이 전개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머리 속에 박혀 있는 정신병자의 편견 및 고정관념에 따른 현상으로 인해 2015년 현재는 상대를 깎아내려고 쓰이는 속어가 되었다. 특히 스마트폰 보급 후, 과거보다도 더욱 댓글논쟁이 간소화되고 여러 차례의 반박과 논거에 기반한 '이성적인 논쟁'보다는 조롱과 매도, 정신승리를 통해 빠르게 해결하고 넘어가는 분위기가 심해지면서 이런 용어의 활용도가 더 높아졌단 분석도 있다. 스마트폰으로 장문을 타이핑 하려면 귀찮거든.

그러면서 2015년 이후에는 정신장애인 비하라는 기원과는 거의 연관이 사라졌다. 그래서 기본적으로는 글쓴이 혹은 특정 발언을 한 상대방을 비하・무시・경멸하기 위해 사용하는 속어이며, 응용으로 정신병자(=병신)를 진찰한다는 입장에 맞춰 다음 순번에 마주치거나 마주칠 것으로 예상되는 상대방까지 함께 무시하는 용도로 사용되기도 한다. 덧붙여서 정치극단주의만물일베설, 종북몰이, 개새끼 해봐 등과 비슷한 맥락으로도 쓰이고 있다. 즉 상대를 특정 집단으로 몰아붙이는 원천봉쇄의 오류를 무기로 쓸 때 등판시키는 어구로 변했다.

이를테면 남성비하 발언 또는 이쁜 여자를 비판할 경우 네 다음 메오후 식으로 매도하는 식으로 쓰이고, 나무위키에서도 잘 보인다. 표현 자체가 아니라 뭔가 ㄱ에 대한 과도한 비난을 완화하려는 편집을 하는 자를 ㄱ의 반대인 ㄴ 빠로 몰아붙이는 등. 반달이 출몰했을 때도 비꼬는 의미로 '네 다음 반달'이라고 사용하기도 한다.또한 이 표현이 리그 오브 레전드로 수출되면서, 게임 도중에 키배를 뜰 때, 상대방의 티어를 가지고 네다브, 네다실 등 비하적 발언으로도 사용되게 되었고 롤의 대중성에 힘입어서 수많은 바리에이션들이 양산되었다.[1]

이러한 비하적 용도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디시인사이드패드립이나 고인드립과 관련있다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으나, 위에도 언급된 바와 같이 표현 자체는 상당히 오래 되었고 PC통신 시절에도 동일한 목적으로 쓰인 경우가 발견되는 등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3. 관련어[편집]

비슷한 문장으로는 "삐빅 XX입니다"가 있다. 버스 탈 때 "삐빅- 환승입니다"라는 안내 멘트가 나오는 것에서 유래했다.

"뭐어라고? 잘 안 들리는데? 크게 말해봐~~"라는 말도 있다. 이 쪽은 남의 의견을 듣지도 않겠다는 뜻이다.

그리고 급식체에서는 이러한 유행어와 안 돼 안 바꿔줘 바꿀 생각 없어 빨리 돌아가를 정신적으로 계승한 응 아니야도 탄생했다. 유행어 부부가 결혼해서 낳은 급식체

4. 용례[편집]

XX 안에는 비하하기 위한 특정인이 들어가며, '네 다음 XX'를 더욱 줄여서 '네다X', 혹은 더 줄여서 초성체로 'ㄴㄷX' 등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 네다급: 네 다음 급식충

  • 네다노: 네 다음 노리타. 김성근을 무섭도록 빠는 이들를 비하할때 쓰인다.

  • 네다무: 네 다음 무슬림의 줄임말로 이슬람혐오에 대해서 비판하거나 이슬람에 우호적인 사람[2]에게 쓰이는 인신공격성 발언이 대다수다.

  • 네다문: 네 다음 문슬림

  • 네다브: 네 다음 브론즈

  • 네다빨: 네 다음 빨갱이

  • 네다섹: 네 다음 ㅅㅅ

  • 네다씹: 네 다음 씹덕 바리에이션으로 ㄴㄷ^^도 있다

  • 네다약: 네 다음 약쟁이. 경기력 향상 약물을 복용한 선수(도핑에 걸린 선수)를 비하할 때 쓰인다.

  • 네다역: 네 다음 역센징. 역갤을 위시한 친일반민족행위자를 비하할 때 쓰인다.

  • 네다일: 네 다음 일베. 디시에서는 더욱 심하게 네다통이라고 한다.

  • 네다정: 네 다음 정공(정신과 공익)

  • 네다틀: 네 다음 틀딱/틀딱충

  • 네다X: 야구계에서 사용된다. 바리에이션이 매우 다양하며 모든 팀갤을 대상으로 사용가능하다. 맨 마지막에 들어가는 단어는 팀별로 , 범 또는 돡, , 통 또는 칩, , , , , 씹 또는 엔, .

5. 외국에서[편집]

한일 관계 악화 이후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을 번역하는 일본의 번역 마토메 사이트들이 우후죽순 늘어났는데, 보통은 일본의 통신어 등으로 의역하는 편이지만 개중엔 일간베스트루리웹을 주로 번역하는 '카이카이 반응 통신'같은 사이트는 각색없이 한국의 인터넷 용어를 직역해 설명까지달아 번역하고 있다. 해당 사이트를 가면 번역은 물론이고 댓글창의 일본인들이 "はい、次の ㅇㅇ' 라고 놀고 있는걸 볼 수 있다. 심지어 구글에 はい、次の를 치면 바로 한국이란 단어가 따라 붙고 검색해보면 카이카이 반응 통신을 중심으로 한국 네티즌 번역 사이트들이 한국의 통신체를 쓰고 있는걸 볼 수 있다. 사실 "네 다음 환자분"(はい、次の患者さんどうぞ)이란 표현 자체는 이와 상관없이 원래 일본에서도 간간히 쓰였지만 1960년대에 유행했던 오래된 표현인데다 한국과 다르게 사실상 사어가 된 상황이었다.

가끔 영어권 인터넷에서 한국인이 콩글리시와 함께 "OK, Next XXX"라고 직역한 단어를 쓰는데, 이는 틀린 말이고, 한국인 유저들을 제외하면 알지도 못한다. 이런 논조는 영어권에서는 "Says the XXX" (XXX가 이렇게 말하네요) 라고 한다.

[1] 그냥 네다X에 뭘 가져다 붙여도 된다. 네다챌[2] 무슬림제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