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2006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Time Person of the Year 2006

파일:attachment/time_2006.jpg
[1]
그래, 바로 너 말이다.
네가 정보화 시대를 지배할 것이다.
네 세계에 온 걸 환영한다.[2]

착한 사마리아인[3]
2005

YOU
2006

블라디미르 푸틴
2007

언어별 명칭

한국어

너, 당신, 자네, 그대, 니

일본어

貴方あなた[4], きみ[5], まえ[6]

중국어

你(nǐ), 您nín(경어체)[7]

영어

You, thou[8]

독일어

du, Sie(경어체)

프랑스어

tu, vous(경어체)

러시아어

ты, вы(경어체)

스페인어

tú, usted(경어체)

터키어

sen, siz(경어체)

그리스어

εσύ, εσείς(경어체)

에스페란토

ci[9], vi(경어체)


파일:main-qimg-3abb243ec3f0aad890ce845a02fa99fb.png


쿠르츠게작트-너는 뭐야?

1. 개요2. 상세

1. 개요[편집]

전설적인 콩라인

한국어의 2인칭 대명사. 유의어로 당신이 있지만, 이는 한자어이므로 방언을 제외하면 '자네'나 '너', '그대' 정도가 순 우리말 2인칭이다. 그리고 이걸보고있는 너도 해당된다.

2. 상세[편집]

한국어의 특성상 생각보다 자주 쓰이지 않는다.[10] 한국어 2인칭 대명사는 너/당신/자네/니/그대 정도를 꼽을 수 있고 인터넷에서 유래한 것으로 [11]까지 포함할 수 있는데, 화자와 청자의 수직 관계를 전제하는 높임말을 사용할 때 청자를 높이는 과정의 일환으로 청자를 지칭할 때도 대명사가 아닌 직함 따위를 사용하는 탓이다. '당신'은 상대를 낮추거나 시비를 거는 듯한 어감이 느껴지며[12][13], '그대'[14]는 화자를 낮추는데다 너무 고색창연한 느낌이 들어서 문어에서나 주로 사용한다. 청자의 직함이나 이름을 알지 못하는 경우에도 '노형', '사장님', '사모님', '선생님'과 같은 대명사화된 일반명사를 쓴다. 21세기 사회에서는 미디어의 영향인지, 상대에 대해 정보가 없는 낯선 사람일때 '그쪽'[15]이라는 말도 많이 쓰인다.

정말로 고유어인 '너'라는 대명사를 사용하는 경우는 대화하는 두 사람 사이가 친밀하며, 청자가 화자와 동급이거나 낮은 직급일 때에 한정된다. '자네'도 90년대 이전까지는 '너'와 유사한 용도로 친구 간의 친밀한 관계 따위에서도 자주 사용되었으나, 점차 사용 빈도가 줄어 나이든 사람이나 사용하는 단어 취급받는다. 사회생활에서 손아랫사람들이 조심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 단어이지만, 막상 손윗사람들도 알게된지 얼마 안 되었다거나 해서 아직 친숙하지 않은 관계의 손아랫사람들에게는 '너'나 '자네'는 커녕 '당신'도 혼낼 때 아니면 잘 안 쓰는 추세 홍길동씨 당신 말이야, 대체 이번 일처리를 어떻게 해서 이렇게 된 거야!, 그냥 'XXX씨'라며 이름으로만 부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생만 봐도 한국인 직장생활에서 상사의 호칭변화가 어떻게 이뤄지는 지 알 수 있다. 오히려 손아랫사람한테 반말쓰는게 더 친해진 걸 의미할 수도 있다.

주어로 올 때나 소유를 나타내는 관형사로 쓰일 때는 '네' 꼴로 변형되는데[16], 현대 한국인들은 이것을 '니'로 발음한다. 이 현상은 ㅐ와 ㅔ의 구분이 모호해지면서 해당 자리에 1인칭 대명사인 '나'를 쓸 때 나타나는 '내' 꼴과 발음상 구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거기에 방언에 따라서는 라고 부를 때도 있다(...).

다만, 표기까지도 '니가' 또는 '너가'라고 쓰는 것은 현행 한국어 맞춤법에서는 틀린 것이 되며, '네가'라고 써야 맞다. 실제로 가수 싸이의 노래 챔피언의 가사집을 보면 '네가'라고 표기되어 있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니가'라고 읽는다. 다만, 여러 문학 작품이나 노래 가사 등에서 '니가'라고 표기한 것을 볼 수 있는데, 맞춤법상 어긋나더라도 예술적인 표현으로 인정되어 그대로 쓰이긴 한다. 시적 허용과 같거나 비슷한 거다 실제로 검색해 보면 '니가 좋아', '난 니가 좋아', '니가 참 좋아', '니가 제일 좋아' 같은 노래 제목들이 잔뜩 튀어 나온다.

이 문서는 2인칭 대명사를 설명한 문서인 관계로 작은따옴표를 빼고 읽으면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알 수가 없다. 심심하다면 메모장의 바꾸기 기능을 이용해서 작은따옴표를 모두 빼고 읽어보자. 중간중간 반말 하는 느낌이다.

인터넷과 웹 2.0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만들어가는 수많은 사람들을 대표해서 '너'가 2006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로 선정되었다.

1인칭 시점 소설과 3인칭 시점 소설은 매우 오래 전부터 존재해 왔으나, 2인칭 시점의 소설은 현대에 들어와서야 그나마 극히 일부의 실험적 작품에서만 쓰이는 정도이다. 자세한 것은 소설의 시점 문서를 참고하자.

[1] 실제 표지를 보면 모니터 부분이 반들반들하게 처리되어 있어 독자의 얼굴이 비치도록 되어 있다.[2] 전세계적인 UCC 열풍으로 당신이 바로 전세계에 영향을 미쳤다는 뜻에서 선정되었으며 표지에 유튜브 모양이 그려져 있는것은 이 해 Youtube가 자리 잡았던 해였기 때문이다.[3] 보노,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 부부.[4] 존댓말 2인칭 대명사로, 대체로 공석에서 쓰고, 여자가 스스럼 없는 상대를 부를 때도 쓴다. 다시말해 높임말인 '아나타'라 부르면서 반말을 쓰는 경우. 어른 앞에서는 쓰지 않고 직위 등으로 불러야 한다.[5] 그대, 자네에 해당하는 2인칭 대명사. 가요에서 잘 쓰인다.[6] 주로 남자가, 또래나 손아랫사람에게 스스럼 없이 말할 때 쓰는 표현. 남편이 아내를 부를 때도 쓴다… 좀 점잖은 남편이면 오마에 대신 키미를 쓰긴 한다.[7] 보통화 기준. 광동어에선 높임 없이 你něi만 쓴다.[8] you보다 더 격식없이 쓸 수 있는 말인데 이제 거의 쓰이지 않는다.[9] vi보다 더 격식없이 쓸 수 있는 말인데 거의 쓰이지 않는다고 한다.[10] 외국인들이 한국어를 어느 정도 배우고나서, 생각보다 많이 어려워하는 부분이 바로 한국어의 2인칭 대명사 사용 빈도가 적은 것이다. 특히 존대말 개념이 없거나 매우 약한 언어를 쓰는 문화권에서는 부모건 누구건 무조건 '너'(영어 You)에 해당하는 단어를 쓰는 경우가 많은데, 나이에 따라 '너'와 '당신'을 쓸 수 있는 상황을 확실히 기억하는 것도 어려운데다가, 그나마 그걸 알아도 실질적으로는 쓰지 못하고 상대에 맞는 호칭을 찾아야 하니 상당히 어렵고, 그 문화 자체를 이해하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경우가 많다. 왜 너를 너라고 못 불러요? 한국인 입장에서도 외국인임을 고려해도, 싸울 때는 한국인도 당신을 쓰니 상관없지만 어느 정도 한국말을 하는 걸로 보이는 외국인이 갑자기 '이거 당신이 했어요?'라던가 '이거 당신 물건이에요?'라던가 하는 말을 하는 걸 들으면 상대가 악의없이 질문한 걸 아는 상황에서도, 순간적 반감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으므로... 그나마 한국만큼은 아니어도, 어느 정도 2인칭 대명사를 대체하는 단어(직장에서는 손윗사람을 한국처럼 거의 직함이나 "XX상"으로만 부른다)를 많이 쓰는 일본인들이 한국어를 배울때 이 부분은 적응을 잘 하는 편. 한국어와 일본어의 압존법 차이는 접어두자[11] 일반적으로 알려졌다시피, 님도 사실은 2인칭 대명사로 출발한게 아니라, XXX님이라고 이름에 붙이던 님에서 그냥 이름을 떼버리고 네티즌들이 2인칭 대명사로 쓰기 시작한 것.[12] 사실 '당신'에는 싸울 때 상대를 낮잡아 이르는 이인칭 대명사라는 뜻이 사전에 올라 있다. 단지 그 의미가 상당히 흐려진 것 뿐이다.[13] 오히려 한국어 '본인', '그 분'에 해당하는 의미로 '당신'을 쓰는 경우가 차라리 더 많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추모제 같은 곳에서 "우리가 생각해 봐야 할 바는, 그때 당신께서 하셨던 행동이 조국을 걱정하셨던 마음에서..." 이런 식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고령인 세대들이 주로 썼고, 현대에는 줄어들고 있는 추세라, 젊은 세대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지만 아직은 사용되고 있다. 이 경우 '당신'을 '본인', '그 분'으로 바꾸면 이해하기 쉽다. 물론 이것은 여기서 말하는 2인칭 대명사의 당신이 아니라 3인칭 대명사의 당신이며, 존대말 중에서도 존경의 의미가 강한 말에 속하므로 뒤에 반말에 해당하는 단어들은 쓸 수 없다.[14] 그대에 해당하는 일본어로 '키미'가 있는데, 일본인들은 어느 정도 쓰는 편이다. 하지만 역시 한국에서 문어나 노랫말로 쓰듯이 일본에서도 그런 경우가 아니면 뉘앙스나 문맥상 '그대'의 의미로 잘 쓰이지는 않으며, 거의 한국어 '너'(일본어 '오마에')와 같은 의미, 즉 반말로 쓰인다.[15] 대신 둘다 성인이며, 외모상으로 나이차가 많이 나거나 하지 않으면서 약한 수준의 존대말(반존대말 포함)을 하려는 경우에 쓰이고, 그렇지 않을때는 여전히 '아저씨', '아주머니', '할아버지', '할머니', '어르신' 등 2인칭 대명사 대신 쓰이는 수많은 대체 단어가 쓰인다.[16] 전자는 너+ㅣ, 후자는 너+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