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대기후

최근 수정 시각:

분류


亞寒帶氣候, 冷帶氣候
Continental/Microthermal Climate


1. 개요2. 해당 국가와 지역3. 하위 기후

1. 개요[편집]

말 그대로 추운 편인 기후. 아한대기후라고도 부르며 온대기후한대기후(Arctic Climate)의 중간에 해당하는 기후. 다만 온대기후의 의미를 확장하면 아열대기후, 온대기후(좁은 의미)와 함께 넓은 의미의 온대기후에 포함된다.

극지방(남극, 북극)에 가깝지만 그렇다고 너무 극에 가깝진 않은 지역[1] 정도, 즉 중위도에서 고위도로 넘어가는 점이 지역에서 주로 잘 나타나는 기후이다. 기준은 최한월 평균기온 -3℃ (또는 0℃로 보는 경우도 있다[2]) 이하, 최난월 평균기온은 10℃ 이상.[3]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Koppen_World_Map_Dfa_Dwa_Dsa_Dfb_Dwb_Dsb.png

습윤 대륙성 기후(넓은 의미)의 분포도
동아시아쪽으로 갈수록 상당히 내려가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Koppen_World_Map_Dfc_Dwc_Dsc_Dfd_Dwd_Dsd.png

아극 기후의 분포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Koppen_classification_worldmap_Df.png

냉대습윤기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Koppen_classification_worldmap_Dw.png

냉대동계건조기후

다만 수륙분포와 경도에 따라 다르다. 멕시코 만류지중해[4]의 영향을 받는 유럽에서는 북위 55도 이북으로 가야지 냉대기후가 나타나지만[5] , 동쪽으로 갈 수록 점점 위도가 낮아져서 동아시아쯤으로 오면 북위 36도서부터 냉대기후를 볼 수가 있다. 북아메리카는 좀 덜하지만 이런 점에서는 비슷하다.[6] 때문에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한반도 역시 상당부분 이 기후를 띈다.

쾨펜의 기후 구분에 따르면 D로 표시된다. 춥고 매서운 겨울이 비교적 길고, 평균기온이 섭씨 10도 이상인 달이 3달 이하인 게 이 기후의 특징이다. 그리고 연교차도 매우 큰 편이다. 하지만 평균기온 10℃ 이상인 달이 적어도 1달 이상 존재하는 점이 한대기후[7]와의 차이점이다. 냉대기후는 적어도 2개 이상의 계절을 갖고 있거나 사계절의 구분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러시아의 베르호얀스크, 오이먀콘, 야쿠츠크 같은 곳이 한대기후가 아닌 냉대기후로 분류되는 것도 이것 때문이다. 다만 한반도와 중국 북부지역이 속한 Dwa 기후의 경우 다른 냉대기후권에 비해 겨울이 상대적으로 짧고 4월부터 최고기온이 20도를 넘어가므로 온대기후와 냉대기후 사이의 과도적 위치에 있다고 보기도 한다.

2. 해당 국가와 지역[편집]


당연하게도, 고위도에 큰 대륙이 없는 남반구에는 냉대 기후가 거의 없다. 기껏해야 칠레 남부 정도가 고위도에 있는데 그것도 온대기후에서 한대기후로 거의 바로 넘어간다. 그나마 0℃ 기준으로 보면 안데스 남부나 호주 남부 산간 지역에 극히 드물게 나타나는 정도이다.

남한 지역은 남부는 온대 기후, 북부는 냉대 기후를 보이는 편이다. -3℃ 기준 사용시 동해안 연안을 제외한 강원도 대부분, 수도권 및 경기도 대부분 지역, 충청북도 대부분, 충청남도 일부, 전라북도 내륙 일부, 경상북도 서북부 일부 정도가 해당된다. 사실 쾨펜 기후 구분이 나올 당시만 해도 우리나라는 대부분의 지역이 냉대 기후였는데 지구 온난화 때문에 점점 온대기후의 범위가 북상하면서 현대에는 많은 지역이 온대기후로의 과도기에 놓이게 되었다.

지중해 연안에 속한 지역들 중에서도 냉대기후와 유사한 기후가 나타나는데, 일단 쾨펜의 기후 구분으로는 Ds로 표시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는 냉대기후가 아니라 고산기후로 분류된다.

3. 하위 기후[편집]

가끔 습윤 대륙성 기후와 아극 기후로 나누기도 한다. 습윤 대륙성 기후는 일반적으로 겨울이 온대보다는 춥지만 사계절이 확실히 존재하는 기후로 한반도 상당수 지역도 여기에 포함되나, 여름이 비교적 짧고 시원하거나[15] 아니면 겨울이 극단적으로 추운 아극 기후는 정말로 극한지대. 아극 기후 지역에는 사하 공화국 같은 지역이 포함된다.[16]


영어위키백과의 습윤 대륙성 기후 문서
영어위키백과의 아극 기후 문서

[1] 하지만 남반구의 경우, 해당 위도는 대부분이 연교차가 거의 없어 겨울이 춥고 여름이 있을 턱이 없는 대양이고 바다 건너편의 남극대륙은 그냥 냉대기후도 아닌 한대기후라 남반구에서는 냉대기후가 없다. 남미대륙 남쪽 끝의 이곳의 경우 냉대기후가 아니라 툰드라기후이다.[2] 아래 자료는 0℃ 기준. 만약 -3℃ 기준이라면 동유럽 상당수 지역과 중아시아 지역 및 한국의 서울, 경기도 남부 등이 온대기후에 들어간다.[3] 즉, 냉대기후가 나타나기 위해서는 연교차가 최소 10℃(혹은 13℃) 이상은 되어야 한다. 이 때문에 냉대기후는 해안가보다는 내륙 지역에서 나타나기 쉽다.[4] 유럽에서 북위 42도까지는 아열대기후를 띈다. 자세한 건 지중해흑해 문서를 참조할 것[5] 멕시코 난류가 정통으로 통과하는 노르웨이 서부 해안이나 아이슬란드 등지는 북극권(북위 66° 33′ 44″ 이북)에서도 온대기후를 띈다.[6] 해당 지역들은 모두 오대호 연안이다.[7] 한대기후는 가장 따뜻한 달의 평균기온이 10℃ 미만인 기후이다. 남극, 북극 등에서 기후가 바로 한대기후에 해당한다. 밑의 예시가 들어간 사하 공화국같은 경우도 틱시는 한대기후에 속한다.[8] 해안에서는 보통 북위 65도 이북부터 냉대기후를 띈다. 일부 섬(카를쇠위 섬 등)은 북위 70도인데도 온대기후를 띄는 경우도 있다.[9] 남부 해안가만 온대기후인 서안 해양성 기후를 띈다.[10] 강수량이 일정하고 연교차는 비교적 적은 Dfa, Dfb기후를 주로 보이며 겨울~봄에도 습하므로 차가 늪에 빠지는 병맛스런 일도 자주 일어난다(...)[11] 주로 Dwa나 Dwb. 서울 등이 속하는 한반도 중부는 여름이 습하고 더우면서 겨울이 춥고 건조한 Dwa 기후의 전형쯤에 해당한다. 특히 도심지역은 열섬현상으로 여름이 더 덥게 느껴질 수 있다. 그렇다고 냉대기후에서 제외되는 게 아니다. 여전히 겨울의 한파가 혹독하기 때문.[12] 반면 부산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한반도 남부는 겨울 기온이 비교적 높아 온대기후에 속한다.[13] 정확히 말하면 중앙유럽은 온대 해양성 기후에서 냉대기후로 넘어가는 중간지점에 속한다.[14] 제주특별자치도한라산의 경우 2000년대 이후, 2010년대에도 냉대기후로 분류되지만, 지구온난화가 심해지면 그냥 온대기후로 바뀔 수도 있다.[15] 주로 러시아의 유럽에 가까운 지역 북쪽과 스칸디나비아 북부에서 주로 볼 수 있다. 시베리아 동부라도 비교적 바다의 영향을 많이 받는 마가단이나 추코트카 역시 이 기후에 속한다[16] 이곳의 경우 7, 8월은 한국 못지않게 엄청 덥지만 9월부터 영하로 떨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