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내파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內破音


1. 개요2. Implosive consonant3. Unreleased stop

1. 개요[편집]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내파음'은 성질이 다른 두 가지 종류의 음을 가리키는 용어다. 이는 일본 언어학계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두 종류의 음을 둘 다 '内破音(내파음)'이라고 섞어 불렀었다가[1] 이제는 기류가 안쪽으로 들어오는 음을 '入破音(입파음)', 기류가 막히는 음을 '内破音(내파음)'이라고 분류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기류가 안쪽으로 들어오는 음을 '내파음', 기류가 막히는 음을 '불파음(不破音)'이라고 분류하고 있다고 하지만, 당장 국어사전에서 '내파음'을 검색하면 나오는 결과는 '막히는 음'이니, 아직까지도 혼용되고 있는 듯 하다.

2. Implosive consonant[편집]

인두쪽에 힘을 주고 아래쪽으로 누름으로 인해 기류가 안쪽으로 들어오는 음. 인두를 아래쪽으로 누르면 성대에서 까지 사이의 길 내의 기압이 감소하게 되는데, 이 때 파열을 일으키면 기압 차로 인해 공기가 살짝 안쪽으로 들어오게 된다. 한국어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단어이며, 우리 입장에서나 웬만한 외국인의 입장에서나 조음 방법이 꽤나 괴상하기 때문에 이런 음을 가진 언어가 있을까 싶지만, 놀랍게도 전세계 언어의 13%에서 이런 류의 음이 발견된다고 한다. 대부분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이나, 베트남어 같은 동남아 지역의 언어이다.

일단 기류가 안쪽으로 들어오는 음이긴 한데, 이는 어디까지나 후두를 아래쪽으로 누르고 파열을 일으킴으로 인해서 뒤따라오는 현상이고, 이 발음을 공기를 들어마셔서 발음하는 음이라고 인식하면 곤란하다. 어차피 공기를 들이마셔서 발음하려고 하면 파열 바로 다음에 오는 모음을 발음하기 힘들어진다. 파열이 일어날 때 뚫어뻥 뗄 때 나는 '뻥' 소리 비슷한 게 난다면 성공.[2]

IPA에서는 유성음을 나타내는 기호만 있는데, 원래는 무성음을 나타내는 기호도 있었다가 별로 쓸모가 없다고 생각되었는지 1993년에 폐지되었다.

나무위키에는 자음에 대한 문서들이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가 아닌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들로 연결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3. Unreleased stop[편집]

흔히 '불파음'이라고 하면 이 발음을 뜻한다. '미파음'이라고도 한다. 음이 제대로 터지지 않고 파열 도중에 기류가 막혀 버리는 음. 척 들어도 '막힌다'라는 느낌이 든다.[3] 따로 표기하는 기호가 마련되어 있는 'implosive consonant'와는 다르게 이쪽은 무성 파열음변종으로 취급되어 그냥 오른쪽 위에다가 'ㄱ'자 모양의 기호만 붙이는 거로 끝나며, 여기에 해당하는 음도 양순음(/p̚/), 치경음(/t̚/), 연구개음(/k̚/) 밖에 없다.
불파음의 예는 멀리 갈 것 없이 한국어의 받침 ㄱ(/k̚/), ㄷ(/t̚/), ㅂ(/p̚/)이 있다. 입성이 남아 있는 대다수의 중국어 방언, 이외에 베트남어태국어 등에서도 이런 받침을 볼 수 있다. 반면 영어의 파열음은 불파음이 아니기 때문에, dog, milk, pop 등의 단어는 뒤에 여운을 줘서 발음한다. 많은 한국인들은 불파음이 습관이 되어, 폐음절이 많은 언어(특히 영어)를 배울 때 낱말의 끝 자음을 불파음으로 발음하려는 경향이 있다.

한국어의 경우, 바로 뒤쪽에 파열음 또는 마찰음이 올 경우 막혀 있던 것이 터지면서 된소리(무기음)로 바뀌는 자음동화 현상을 일으킨다.

[1] 일본에서는 파열음을 분류할 때 파열이 끝나고 공기의 최종적 위치로 따져서, 기류가 밖으로 나가서 끝나면 '외파음', 안에서 끝나면 '내파음'이라고 보고 있는데, 이렇게 될 경우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두 종류의 음이 모두 '내파음'이 된다.(...)[2] 생각해 보면 뚫어뻥 뗄 때 '뻥' 소리가 나는 것도 압력 차이에 의해서다.[3] 예를 들어, '안'이라는 글자를 발음할 때 ㄴ 받침을 길게 발음하려고 하면 '아ㄴ~' 하는 식으로 늘어지는데 '악'에서 ㄱ 받침을 길게 발음하려면 '아ㄱ!' 하고 막히면서 늘어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