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사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상세

1. 개요[편집]

동어반복에 불과한 단어
male friend. 친구이긴 한데 성별이 남자인 친구. 줄여서 남사친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평범한 교우 관계라면 그냥 친구라고 말하고, 이름으로 성별 판단이 어려워 되묻는 경우가 아니면 성별까지 붙여서 남자친구라고 하는 경우는 드물다.

2. 상세[편집]

간혹 여자들이 연인은 아니고 성별남자인 친구라 강조할 때면 "아 그래요?" 같은 반응을 볼 수 있다. 그러니깐 오해받기 싫으면 대충 부르지 말고 고등학교 동창이라던가 하는 식으로 정확한 설명을 붙여주자. 물론 저런 반응이 목적이면 대충 얘기해도 별 상관은 없다(...)

2000년대에만 해도 남사친이나 여사친이 흔하면 무슨 일진인 것마냥 생각했지만, 요샌 너무 드물면 그게 더 고민거리일 지경. 전통적으로 남자들이 드세고 여자들이 온순한 성격이 강요되다 보니, 남사친이 많은 여자들은 대개는 어느 정도 털털한 사람들이다. 특히 남자들의 사고방식을 잘 이해해주면 남자인 친구를 만들기 쉽다. 다만 털털한 게 성격면에서 그렇다는 거지 인성이나 생활습관이 개차반이면 당연히 싫어할 수밖에 없다. 적당히 하자.

남녀간의 차이로 취미도 다르고 문화도 다르지만, 매력있는 남녀끼리는 접점을 찾는데 성공할 경우 친구로서 충분히 지낼 수 있다. 각자의 결혼식에도 거리낌없이 올 수 있을 정도이다.

또한 남성향 여성향 취미도 선입견일 뿐 아예 '남자가 아니면 못하는'일이나 '여자가 아니면 못하는'일이 아닌 이상 그런 취미를 즐기는 사람은 얼마든지 있다. 쇼핑아이돌 좋아하는 남자도 찾아보면 적잖게 있으며, 스포츠게임을 즐기는 여자도 많이 있다. 예전에는 이성인 친구 = 곧 애인 정도로 받아들인 것 같고 애인이 아닌 이성과 친해지기 어렵다는 인식이 강했던 것 같지만, 요샌 그런 편견이 어느 정도 완화되는 추세인 듯하다.

그리고 옛날에는 남성, 여성의 활동과 취미가 비교적 분절되어 있었지만 최근에는 남녀 공통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늘어나면서 서로간의 벽이 많이 낮아진 듯. 남녀공학 학교가 늘어난 것도 이유일 수도 있다. 특히 게임에 대한 인식이 많이 너그러워지면서 게임을 하는 여성이 많이 늘었고, 쇼핑이나 카페 같은 여성향 취미를 즐기는 남성이 많이 늘어서 까페 갔다 피씨방 가는 식으로 남녀 간에 같이 가서 놀기 쉬워졌다.

종종 이성 친구는 무지하게 많은데, 연애 대상으로서 보이는데 실패하여 연애를 못하는 여자들도 있다. 이 경우는 사회성은 좋은데 외적인 혹은 성적인 매력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쉽게 얘기하면 같이 있으면 재밌긴 한데 늘 같이 있고 싶진 않은 스타일이랄까... 송은이?

반대로 남사친이 거의 없는 사람도 있다. 여중-여고-여대(혹은 유아교육과 같은 극심한 여초학과) 코스를 밟은 사람은 당연하지만 남사친이 거의 없다. '남자는 다 늑대다'는 식의 아주 보수적인 교육만 받고 자랐거나, 남자랑 말을 섞어 본 적이 없어서 어떻게 대해야 할 지 몰라 자기가 먼저 피하거나 하는 경우. 독신주의자이거나 부모님이 정해준 남자랑 결혼할 게 아니라면 미래의 본인을 위해서 사람을 최대한 만나고 다녀 보자. 그리고 자기가 생각해 온 남성의 이미지와 실제 모습은 많이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실 보수적인 교육관에서의 남성 역시 여성과 동급으로 많이 왜곡된 이미지인 관계로...

남사친이 많으면 남자 밝힌다느니 어장관리 한다느니 욕하는 경우가 있는데 함부로 그러지 말자. 아무한테나 들이대는 거나 그냥 빨아먹으려 하는 것과는 엄연히 다르다. 혹은 여자 혼자 남자들이랑 있는 걸 못 받아들이는 경우도 있다. 보통의 근거는 남자들이랑만 있으면 위험하니깐 그렇다는 식인데, 남자를 성범죄자 취급하는 데다 설령 성범죄가 일어났을 때 여성에게 책임을 지우는 논리로 악용될 여지가 있으니 절대 그러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