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전

최근 수정 시각:

1. 亂戰
1.1. 사전적인 의미1.2. 예시1.3. 1에서 유래한, 코에이사의 게임 삼국지 11특기
2. 亂廛

1. 亂戰[편집]

1.1. 사전적인 의미[편집]

전투나 운동 경기 따위에서, 두 편이 마구 뒤섞여 어지럽게 싸움. 또는 그런 싸움. 양측의 진형이 무너지면 이런 싸움이 된다. 비슷한 의미의 단어로 혼전(混戰)이 있다.

그리고 사극을 보면 알겠지만, 사극에선 어떤 상황이건 간에 교전이 벌어지면 상황이 어쨋건 간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 난전만 펼쳐진다(...).

실제로 난전이 되면 조직력을 바탕으로 하는 군대의 전술이 무용지물이 되거나 지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꽤나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특히 난전을 당하는 쪽은 십중팔구 전열이 와해되거나 기습을 받는 등 불리한 입장인 경우가 많으므로 거의 다 패배하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병사 개인의 전투 능력과 혼란을 수습하는 지휘관의 역량이 중요해진다. 때문에 문명화된 군대보다 소위 야만인 군대가 개인의 무용을 믿고서 일부러 난전을 유도하는 사례가 있다.

1.2. 예시[편집]

  • RTS게임에서 난전의 양상이 되는 경우 OME가 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후반 난전이 장난이 아닌 스타크래프트의 테저전의 경우 난전상황에서 APM이 떨어질 경우 바로 OME낙점. 다만 난전 상황에서 양 선수의 집중력이 흐트러지지 않고 적절한 옵저빙이 더해진다면 명경기가 될 수 있다.

1.3. 1에서 유래한, 코에이사의 게임 삼국지 11특기[편집]

해당 특기를 가지고 있는 장수의 부대가 숲에서 공격할 시, 모든 공격이 크리티컬이라는 효과를 가진 특기. 일반 공격도 항상 크리티컬이므로 숲에서 만큼은 패왕이나 신장보다 더 유용한 특기다. 조건이 다소 까다롭긴 한데, 애초에 중원과 산월 지방엔 숲 지형이 널려 있으니 상당히 많은 상황에서 활용도가 높다.

활용 예로 맹획으로 플레이 시 숲 지형에서 나선참으로 공격할 시 전법만 성공한다면 제갈량이라도 얄짤없이 펑펑 크리티컬 터져서 혼란이 걸리므로 무진장 유용하다. 또한 숲지형에서 숲이 아닌 지형에 있는 적(성, 항구, 관문을 포함)에게 공격할 때에도 크리티컬이므로 노병부대나 원거리 공성무기와도 상성이 좋다.

특기를 가지고 있는 장수는 유벽, 맹획, 냉포, 수호지무장 해보와 전호, 콘솔 특전 여무장인 왕열.

2. 亂廛[편집]

조선시대의 무허가 점포. 노점.

조선시대에는 국가의 허가를 받은 육의전 등의 시전 상인만이 공식적으로 4대문 안에서 상행위를 할 수 있었고, 허가를 받지 않은 상인들이 가게를 열거나 허가받은 이상으로 점포를 확장할 경우 난전(亂廛)이라 하여 처벌받을 수 있었다.

또한 이 난전에 대한 단속권을 금난전권(禁亂廛權)이라 하였는데, 시전 상인들이 이를 국가로부터 위임받아 행사하면서 자의적인 체포, 감금, 구타, 상품 몰수 등을 행사하여 악명이 자자하였고 자유로운 경제활동에 지장을 주었다. 심지어 질 좋은 상품을 만들거나 유통하는 상인들에게 현대의 대기업마냥 원가 이하의 납품을 강요하기도 했다고. 이 때문에 난전은 대개 시전 상인의 영향을 받지 않는 한강 너머(칠패, 송파 등지)에 형성되었다. 결국 1791년(정조 15년) 신해통공으로 육의전의 것을 제외한 모든 시전 상인의 금난전권이 폐지되고, 사상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하게 된다.
사실 정조가 신해통공을 통해 금난전권을 폐지한 것은 대상인들과 조정 대신들이 결탁하여 일종의 정경유착을 일삼았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핸 것이었다. 율곡 이이부터 김육까지 조선 중기 명신들이 괜히 대동법과 같은 정책을 주장한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