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제

최근 수정 시각:

1. 나이법2. 대한민국기수제의 일종

1. 나이법[편집]

  • 국제 표준 나이법에 대해서는 만 나이 문서 참조.

  • 통칭 '한국식 나이'라 불리는 나이법에 대해서는 동아시아식 나이 문서 참조.

2. 대한민국기수제의 일종[편집]

반댓말(이라고 하기엔 뭐하지만)은 학번제라고 한다. 사실 학번제의 학번과 나이제의 나이는 같지않다. 나이제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학번제가 없는 비학번제를 나이제라고 부르는 것이다.

주로 교육대학, 한의대와 같이 나이 많이 먹고 새로 수능쳐서 들어온 신입생들이 많은 대학이나 과고 조기 졸업생, 재수생, n수생이 오지게 많은 서연고나 카이스트, 포스텍 등지에서 나이제를 사용한다. 1학년 신입생이 삼촌 이모뻘이거나 선배들이 조카 나이다

선배 후배라는 딱딱한 호칭대신 형동생 하면서 편하게 말할 수 있고[1] 불합리한 학번제의 단점들이 상당부분 완화된다. 예를들어 나이제에서, 나이로 똥군기가 있는 경우가 있나? 아니면 나이로 완장질을 하는 경우가 있나? 심한 경우가 아니라 아무리 느슨한 학번제라도, 처음보는 선배를 길에서 봤을때 인사해야하는 정도는 다들 시키는 경우가 많다. 나이제에서는 모두 일어나기 힘든 일이다.

학번제에서 학번을 빼고 나이를 넣은 단어가 나이제다보니 '결국 위계질서가 문제다' 같은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건 말그대로 말장난, 단어 꼬투리다. 학번제에서 학번만 나이로 바꾼게 나이제가 아니니까. 나이제 자체에 위계질서가 사실상 별로 없다. 출처가 없다. 하지만 여자어 혹은 꼴마초가 더해지면 기수제만큼 골때리는 문제가 나타나기도 하긴 한다. 몰론 학번제에서 50%의 문제가 일어난다라고 치면 나이제에서는 10% 혹은 그 이하로 문제가 나타나는 편이니 확실히 다르며 동일화할 필요도 없다. 물론 가장 좋은 것은 나이, 학번 모두 상관없이 평등한 것이다.

물론 그렇다 해도 재수생이나 n수생들이 나이가 같다고 학번 높은 친구들과 동등한 위치에 서서 텃세(?)부리며 동기들을 아래로 보면 모두로부터 반감을 살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당장 n수생이 와서 선배한테 대뜸 "어리네? 말 놔도 되지?", 동기한테 "오빠가 말이야 니들이 어려서 모르는데~" 하면서 떠들어봐야 어그로만 한 몸에 받을 뿐이다. 나이는 같건 어리건 선배이자 동기라는 점은 변하지 않는다. 어차피 학번제도, 나이제도 다 사회생활이다. 애초에 대학생이 할 수 있는 사회활동과 N수생으로서 할 수 있는 사회활동 중에 뭐가 더 넓을지는 뻔하다.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으면 누구도 좋아하지 않는다. 반대로 학번제에서도 조기졸업 등으로 나이 어린 선배가 나이 먹은 후배들한테 인생 다 살아본 척 선배라고 거들먹거리고 있어도, 후배들에게 반감을 사거나 뒷담화의 대상이 될 수 있다. 물론 할아버지, 할머니뻘,[2] 부모뻘,[3] 삼촌뻘의 진짜배기 인생선배인 초특급 고학생들에게는 별로 해당하지 않는 문제다. 그리고 이 정도 되면 학부생들하고 그런 말 해 가면서 놀지도 않고.

나이제를 시행하는 학교, 학과, 동아리 등등 내에서도 윗 동네 학번들은 학번제에 익숙해져서 나이제라는 문화를 인지하지 못하거나 안 좋게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 나이제를 시행하는 학교, 학과, 동아리 등이라도 바로 위 몇 학번만 올라가도 같은 학번에서는 형, 언니 이딴거 없고 선배는 선배인 경우도 있다. 따라서 처음보는 선배들과 함께하는 자리나 공적인 자리에서 사회를 맡거나 하는 경우에는 아니 꼬와도 적당히 '선배'등으로 호칭 해주는 것이 나을 때도 있다. 이렇게 선, 후배간 호칭체계가 다른 단체에서 가끔 자신은 학번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골수 학번제 애찬론자들이 굳이 어린 애들 노는데 가서 학번대로 안 하네, 동아리가 개족보 됐네 등등 뭐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당연히 민폐고 호칭문제라는 것이 한 번 정해놓으면 돌이킬 수 없는 경우가 많은지라[4] 뭐라고 한다고 해서 개인적으로 부르는 호칭까지 고치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런데 이렇게 학번제와 나이제 사이에 낀 세대는 곤란하긴 하다. 나이 같은 선배들한테는 선배 대접해줘야하고 나이 같은 후배는 친구 먹고 아래서는 나이대로 잘 놀고 있는데 위에서는 선, 후배도 없이 개념없다 그러는 등등(...) 그러니까 고학번들은 아무도 자기한테 관심없는 동아리 같은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터로 나가란 말이다

대다수의 학과나 동아리 등이 나이제를 시행하고 있는 학교라도 체육대학이나 운동 동아리등의 빡센 단체에서는 학번제가 통용되기도 한다. 학번제 따지는 대학교에서도 대학 내 향우회동문회에 가면 나이제가 통용되기도 한다. 정확히 말하면 나이제라기 보다는 고등학교 졸업 학번제. 같은 동네나 모교 선후배끼리 친구먹고 동창이 후배되는 개족보가 발생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이다.

또한 학번제와 나이제가 혼합되서 운용되는 곳도 있다. 동기끼리는 형, 동생 안 따지고 다 친구로 지내되 선, 후배 간에는 나이를 인정해준다거나, 그 반대로 동기끼리는 형, 동생 따져도 선, 후배 간에는 학번대로 호칭한다든지, 조졸-현역은 친구로 지내는데, 현역-재수끼리는 형, 동생으로 호칭한다거나 한 살 차이는 그냥 친구먹고 두 살 이상만 형, 동생으로 칭하든지 나이 같은 선, 후배 끼리 학번제를 기반으로 지내다가 친해지면 선, 후배 간에도 친구로 지낸다든지 나이제를 기반으로 하지만 나이 많은 후배한테는 형, 오빠없이 친구 먹는다든지 갖가지 변형이 존재한다. 결국 케이스 바이 케이스 고만해 미친놈들아

물론 나이제를 시행한다고 해서 재수생을 전 해에 입학한 한 학번 선배들과 똑같이 선배로 쳐주는 것도 아니고, 동기끼리 형이라고 우러러 받들어 주는 것도 아니며, 나이제의 룰은 단순히 호칭을 정하는데만 쓰이는 것이 보통인 것 같다. 동기끼리는 형, 누나, 언니, 오빠 등으로 호칭하더라도 특별히 나이 차이가 많이 나거나 고등학교 선, 후배거나 성격상 연장자들에게 함부로 대하지 못하거나 하지 않는 이상 친구처럼 말놓고 편하게 지내는 식.

그런데 빠른 생일인 경우 호칭체계에서 애매한 위치에 처하기도 한다. 빠른 생일이 재수했을 경우가 대표적인데, 확실히 자기 정체성을 정해놓지 않으면 호칭체계가 매우 꼬이는 경우가 생긴다. 입학 후 오리엔테이션이나 새내기 배움터에서 자기가 빠른 생일이라고 강조하지 않는 경우[5] 저렇게 되는 편이다. 예를 들자면 빠른 89년생으로 재수하여 08학번으로 입학한 학생이 88년생 07학번, 89년생 08학번, 그리고 빠른 90년생 08학번들과 모두 야자를 트는 경우가 있다. 선배든 동기들 모두 야로 호칭하면 되는 편리함 물론 셋이 함께 놀면 아주 신나는 족보 완성!!![6] 이는 2009년부터 빠른 생일이 폐지되면서 점차 없어질 문제로 보인다. 2002년 2월생까지는 어쩔 수가 없다. 그런데 걔네가 대학 입학하려면 2021년까진 기다려야 한다

암튼 제일 불쌍한 건 제 나이에 제 학년에 들어왔는데 복학생은 나이대로 윗사람 대접해주고, 일년 일찍 들어온 학생은 친해지면 상관없지만(하지만 싸운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아랫사람이 친구 먹으니 복창 터질 것 같다는 얘기다. 그러니 복학생은 윗사람대접을 받으면서 제 학년에 들어온 사람한테 웬만큼은 잘해주고, 자기 나이보다 먼저 들어온 사람은 은근슬쩍 친구먹지말고 제대로 '형, 언니, 오빠' 호칭을 붙이도록 하자.

위에서 언급된 병폐와 문제점을 해결하는 방법은 기본적으로 상호 존대하고 친해진 사람들끼리 친구로 지내기만 하면 된다. 나이가 벼슬인줄 아는 행동 좀 그만두고, 서로 사람 대 사람으로 존중하면서 살자.





[1] 보통 대부분의 여학생은 나이가 많은 남자를 오빠라고 편하게 부르지만 이것도 케이스 바이 케이스, 선배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 특히 그 남자가 위키니트라면 너 나 우리 남자가 여자선배를 누나라고 부르는 경우가 좀 더 많다. 다만 동성의 경우는 남자끼리는 백이면 백 형으로 통일하고, 여자끼리는 선배로 호칭하는 경우가 많다.[2] 없는 것 같아도 드물지만 존재는 한다. 학원강사 로즈리만 해도 자신이 맡았던 고령의 한의대 입학생 이야기를 자주 하며, 80세 서울대 신입생도 실제로 존재한다.[3] 40~50대 정도. 이미 이 정도만 되어도 교수들과 '형동생'뻘인 경우가 많다. 특히 지거국같은 경우 학생이 교수의 고등학교 선배일 가능성도 있다. 심하면 대학교 선배라든가. 대학원 같은 경우 학부 이상으로 고연령층의 비율이 높은데, 이럴 경우 교수의 대학선배일 수도 있다.[4] 갑자기 동기가 이제부터 형이라고 못 부르겠다라든지 나이 같은 선배가 지금까지는 친구처럼 지냈지만 이제부터는 선배라 불러라 이런 경우는 흔치 않다.[5] 일일이 강조하기도 귀찮고, 나 재수했소라고 광고하는 꼴이 되는지라 본인 입장에서도 참...[6] 그런데 굳이 빠른 생일이 아니라도 이런 일은 생긴다. 재수생이 현역 동기들과 친구, 어찌어찌하다 선배랑도 친구. 미묘한 관계가 아닐 수 없다. 이 경우 보통은 서로 말을 다 놓자니 뭔가 그러긴 또 힘들고 하니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뭉개는 게 보통.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