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관대하다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attachment/나는 관대하다/my_name_is_Gwandaeha.jpg

1. 개요2. 내용

1. 개요[편집]

2. 내용[편집]

사실 영화에서는 두 차례에 걸쳐 이런 의미의 말이 나오지만 영어대사가 완전히 똑같지는 않다. 먼저 크세르크세스 1세가 스파르타의 왕 레오니다스를 회유하는 장면[1]과 이후 배신자 에피알테스를 구슬리는 장면[2]에서도 "나는 관대하다."라는 말을 반복하는데, 여기서 황제의 이름은 디시인사이드인들에 의해 '관대하'(나는 관대하다)로 굳어졌으며, 백괴사전에서도 동일한 호칭으로 쓰고 있다.

영화 300에서 출현하는 크세르크세스는 스스로를 으로 칭하며 딱 보아도 컬트스러운 외모와 굵직한 목소리로 '나는 악역입니다' 라고 온몸으로 오오라를 뿜는다.[3]

비록 실제 역사와는 3만 8천 리 떨어져 있는 영화지만, 실제 역사의 크세르크세스 1세는 정말 관대했다고 한다.[4] 좋은 예로 크세르크세스는 성경 에스델서에 나오는 아하스에로스와 동일 인물이다. 크세르크세스 자신을 암살하려 했던 자들을 보고한 장인어른 격인[5] 모르드카이와 에스테르 왕후, 그리고 에스테르의 민족인 유다인들에게 굉장히 관대했다고 한다. 그리고 총리인 하만에게도 관대했었다고 묘사된다.[6]

수많은 짤방과 합성사진이 탄생하였으며 개그전사 300에서 윤성호, 분장실의 강선생님에서도 강유미가 크세르크세스의 분장을 하고 나와서는 "나는 관대하다!"를 외쳤다.

대인배적인 행동을 보여줄 때도 이 짤방이 사용된다.

스타크래프트 2우주모함이 이 대사를 한다. "나는 관대하다... 요격기 내보내!'' 영어 대사는 "My patience is limitless... Release the Interceptors."

2014 GSL 시즌3에서 김대엽 선수가 예언자의 '펄서광선'을 이용한 견제를 갔으나 단축키를 잘못 누르는 실수로 '예지'를 사용하고 말았다. 그 이후로 김대엽 선수가 경기할 때 치어풀은 '관대한 관대엽'.

관대함 포켓몬도 존재한다.

어째 이 짤방과 대사로 유명한 탓에 정작 크세르크세스 역을 맡았던 배우인 로드리고 산토로는 묻히기도 한다. 우스꽝스러운 분장때문에 간과하는 사실이지만 190cm가 넘는 장신에 잘생긴 외모로 유명하다.

[1] 원문은 "But I am a generous god." (원작의 한국 정식발매판에서는 "그러나 짐은 자비로운 신이다."로 번역됨)[2] 원문은 "But I am kind." 링크[3] 여담으로 크세르크세스 역을 맡은 배우 로드리고 산토로는 실제 모습이 엄청난 훈남이다. 산토로의 미모는 미녀 삼총사 2의 미남 서퍼 악역을 보면 확인할 수 있다. 대사 한 마디 없지만 극중에서는 드류 베리모어가 한 눈에 뻑 가는 인상적인 간지남. 분장의 위력을 알 수 있다. 심지어 벤허에서는 예수 역할도 맡은 바 있다.[4] 살라미스 해전에서 크세르크세스를 개발살낸 테미스토클레스는 훗날 크세르크세스의 아들 아르타크세르크세스 1세에게 망명하게 된다.[5] 에스테르 왕후의 친아버지는 아니지만 조카인 에스테르를 딸로 삼아서 키웠다.[6] 크세르크세스는 하만과 술잔을 나누고 결정할 일에 대해 하만의 의견을 물을 정도로 하만에게 잘 해 주었다. 그러나 하만이 개인적인 원한으로 인해 크세르크세스의 생명의 은인인 모르드카이와 그 민족을 모두 없애려고 하자, 에스테르 왕후가 하만이 에스테르 자신과 모르드카이를 죽이려고 했다고 왕에게 보고하였고 그 결과 크세르크세스는 분노. 결국 하만이 살려달라고 에스테르의 침상에 매달렸으나 왕은 하만이 자신의 눈 앞에서 에스테르를 해치려고 한다고 오해하여 죽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