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관대하다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attachment/나는 관대하다/my_name_is_Gwandaeha.jpg

1. 개요2. 내용

1. 개요[편집]

2. 내용[편집]

사실 영화에서는 두 차례에 걸쳐 이런 의미의 말이 나오지만 영어대사가 완전히 똑같지는 않다. 먼저 크세르크세스 1세가 스파르타의 왕 레오니다스를 회유하는 장면[1]과 이후 배신자 에피알테스를 구슬리는 장면[2]에서도 "나는 관대하다."라는 말을 반복하는데, 여기서 황제의 이름은 디시인사이드인들에 의해 '관대하'(나는 관대하다)로 굳어졌으며, 백괴사전에서도 동일한 호칭으로 쓰고 있다.

영화 300에서 출현하는 크세르크세스는 스스로를 으로 칭하며 딱 보아도 컬트스러운 외모와 굵직한 목소리로 '나는 악역입니다' 라고 온몸으로 오오라를 뿜는다.[3]

비록 실제 역사와는 3만 8천 리 떨어져 있는 영화지만, 실제 역사의 크세르크세스 1세는 정말 관대했다고 한다.[4] 좋은 예로 크세르크세스는 성경 에스델서에 나오는 아하스에로스와 동일 인물이다. 크세르크세스 자신을 암살하려 했던 자들을 보고한 장인어른 격인[5] 모르드카이와 에스테르 왕후, 그리고 에스테르의 민족인 유다인들에게 굉장히 관대했다고 한다. 그리고 총리인 하만에게도 관대했다고 묘사된다.[6]

수많은 짤방과 합성사진이 탄생하였으며 개그전사 300에서 윤성호, 분장실의 강선생님에서도 강유미가 크세르크세스의 분장을 하고 나와서는 "나는 관대하다!"를 외쳤다.나는 남자들에게만 관대하다. 오직 남자들에게만...

대인배적인 행동을 보여줄 때도 이 짤방이 사용된다.

스타크래프트 2우주모함이 이 대사를 한다! "나는 관대하다... 요격기 내보내!" 안 관대한데? 뜬금없는 급반전[7] 영어 대사는 "My patience is limitless... Release the Interceptors."

2014 GSL 시즌3에서 김대엽 선수가 예언자의 '펄서광선'을 이용한 견제를 갔으나 단축키를 잘못 누르는 실수로 '예지'를 사용하고 말았다. 그 이후로 김대엽 선수가 경기할 때 치어풀은 '관대한 관대엽'.

관대함 포켓몬도 존재한다.

어째 이 짤방과 대사로 유명한 탓에 정작 크세르크세스 역을 맡았던 배우인 로드리고 산토로는 묻혀버리는 안습한 경우가 되었다. 우스꽝스러운 분장때문에 간과하는 사실이지만 190cm가 넘는 장신에 잘생긴 외모로 유명하니 오해 말도록 하자.

[1] 원문은 "But I am a generous god." (원작의 한국 정식발매판에서는 "그러나 짐은 자비로운 신이다."로 번역됨)[2] 원문은 "But I am kind." 링크[3] 여담으로 크세르크세스 역을 맡은 배우 로드리고 산토로는 실제 모습이 엄청난 훈남이다. 산토로의 미모는 미녀 삼총사 2의 미남 서퍼 악역을 보면 확인할 수 있다. 대사 한 마디 없지만 극중에서는 드류 베리모어가 한 눈에 뻑 가는 인상적인 간지남. 분장의 위력을 알 수 있다. 심지어 벤허에서는 예수 역할도 맡은 바 있다!!역시 남자는 머리빨[4] 살라미스 해전에서 크세르크세스를 개발살낸 테미스토클레스는 훗날 크세르크세스의 아들 아르타크세르크세스 1세에게 망명하게 된다(...).[5] 에스테르 왕후의 친아버지는 아니지만 조카인 에스테르를 딸로 삼아서 키웠다.[6] 크세르크세스는 하만과 술잔을 나누고 결정할 일에 대해 하만의 의견을 물을 정도로 하만에게 잘 해 주었다. 그러나 하만이 개인적인 원한으로 인해 크세르크세스의 생명의 은인인 모르드카이와 그 민족을 모두 없애려고 하자, 에스테르 왕후가 하만이 에스테르 자신과 모르드카이를 죽이려고 했다고 왕에게 보고하였고 그 결과 크세르크세스는 분노. 결국 하만이 살려달라고 에스테르의 침상에 매달렸으나 왕은 하만이 자신의 눈 앞에서 에스테르를 해치려고 한다고 오해하여 끔살시켰다.[7] 인 게임상에서는 밸런스 때문에 그렇지 우주모함은 설정상 한 행성을 통구이로 만들어버리는 플라즈마 주포를 한개씩 갖고있다.그래도 안 관대한데? 요격기를 내보낸 시점에서 이미 관대함과는 멀어졌다 사실 타락귀, 전순 등에게 져 주니 관대한 것이다 아님 한대한대를 아프게 때리는 게 아니라 자잘하게 요격기로 나눠서 피해를 찔끔찔끔 주니 관대한 것이다